For Chinese, Jeju has become hot destination

Home > National > Social Affairs

print dictionary print

For Chinese, Jeju has become hot destination

테스트

A group of Chinese tourists on Jeju Island pose in front of the Ilchul Peak on Mount Seong on Monday. The group, composed of 2,013 employees of the Chinese company Infinitus, were selected as outstanding employees of the year and will travel around the island until Thursday. Provided by Jeju Convention and Visitors Bureau


JEJU - A group of Chinese visitors seemed to be thoroughly enjoying their “kimchi-making experience” at Kimchi Story in Jeju one recent morning. About 40 Chinese tourists were busy at the task. Some were rubbing red pepper on salted cabbage while others were posing for photographs all duded up in hanbok, Korean traditional attire.

The facility draws these tourists who are anxious to experience both the traditional food and clothes of Korea at one stop. Despite its small size, the facility has become well-known in China through word-of-mouth and is daily swarmed with groups of Chinese tourists.

At the same time, at Ilchul Peak on Mount Seong in Seogwipo, about 120 Chinese tourists were climbing up a hill in twos and threes sharing umbrellas. Elderly tourists were out of breath from time to time but still managed to praise the beautiful scenery at the park, which is one of the Unesco World Natural Heritage Sites.

And at Jeju International Airport, a large placard reading, “Welcome to the 2011 Infinitus Group Outstanding Employees’ Passionate Tour,” was displayed prominently on Sunday and Monday. Four women dressed in hanbok were holding up cards with names of Chinese tourists, welcoming them at the arrival gate. Tourism officials of the island also were on standby at the arrival gate to help out.

테스트

With Jeju’s popularity on the rise, earning the nickname “Hawaii of the East,” the number of Chinese people visiting Jeju has increased significantly in recent years. And on Sunday, an unprecedented number of Chinese in a tour group, consisting of 2,013 people, landed on the island. They were employees of Infinitus, a supplier in China of traditional herbal medicine, who were selected as outstanding employees to go on a four-day incentive trip to Jeju Island.

The group will tour the island to take a look at the untouched beauty of famous tourist spots, including Mount Seong Ilchulbong, Jusangjeolli Cliff and Seogwipo Stratum.

Due to being in such a large group, they were split into smaller groups to be lodged at eight hotels and they traveled around the island in 56 chartered buses.

This trip alone is expected to bring in at least 7 billion won ($6.5 million) to the island, officials say, with much more than that benefiting the island in a trickle-down effect.

And, the islanders are making preparations to welcome 15,000 Chinese tourists who are expected to visit the island in September. According to the Jeju Self-Governing Province, eight tour groups are scheduled to visit the island one after another starting Sept. 13.

Observers say several factors have contributed to the increase of Chinese tourists to Jeju, including the popularity of the Korean Wave and the earthquake and tsunami in Japan, which has discouraged tourism in that country.

Jeju has allowed no-visa entry for Chinese tourists since February 2008 and the number of visitors has increased substantially ever since.

In 2007, before the no-visa policy, 156,878 Chinese visited the island but the number more than doubled last year to 406,164. The Jeju government said it expects about 600,000 visitors from China this year.

To be ready for such an unprecedented number of visitors, the Jeju government said it has been making efforts to help restaurants, the food industry in general and the transportation system of the island, as well as concentrating on developing tour programs.

“The increase in the number of Chinese visitors to Jeju island shows the great reputation Jeju has within China,” said Han Dong-ju, director of the Culture, Tourism and Sports Unit of the Jeju Self-Governing Province. “Chinese visitors have a relatively higher propensity to consume than other nationalities and we are focusing on attracting more Chinese group tours by providing top-notch welcoming ceremonies, escort services and emergency medical care,” he said.


By Choi Kyung-ho [sharon@joongang.co.kr]

한글 관련 기사 [중앙일보]
한 번에 2000명 … 중국, 제주도 ‘관광 습격’

무비자 + 한류 + 일본 지진 영향 … 최대 특수에 즐거운 비명

4일 오전 11시 제주시 노형동의 체험시설인 ‘김치 이야기’. 김치 담그기 체험에 나선 중국인 관광객들의 입에선 탄성이 터져 나왔다. “유이쓰(有意思·재미있다). 유이쓰.” 김치 실습장에서는 100여 명의 중국인 관광객이 절임 배추에 양념을 비비느라 여념이 없었다.

 같은 시간 서귀포시 성산읍의 일출봉 주차장. 수십 대의 버스가 주차장을 꽉 채웠다. 손에 우산을 받쳐든 중국인 관광객 120여 명은 삼삼오오 무리를 지어 일출봉을 올랐다. 이날 일출봉에는 비가 내리는 궂은 날씨 속에서도 중국인 관광객 2000여 명의 발걸음이 이어졌다.

 제주도에서 즐거운 비명이 터져 나오고 있다. 중국의 건강식품회사인 인피니투스 직원 2013명이 3일부터 3박4일 일정으로 제주도를 습격(?)했기 때문이다. 회사 측이 우수 직원들을 대상으로 마련한 관광 프로그램이다. 단일 관광단으로는 역대 최대 규모다. 2009년 9월 중국의 생활용품 판매업체인 완메이(完美)공사 관광단 1500명이 제주도를 찾은 게 종전 최고 기록이었다.

 이들 때문에 호텔잡기에 비상이 걸렸다. 제주 관광단은 그랜드(480명), 롯데(460명), 라마다(370명) 등 8개 호텔에 묵고 있다. 동원된 관광버스만 56대다. 이번 제주도 관광은 직원들이 직접 선택한 결과다. 이 회사 직원들은 그동안 태국 등으로 위로 관광을 갔다. 올해는 일본과 제주도를 후보로 놓고 직원들에게 의견을 물었다. 제주도가 압도적 지지를 받았다. 관광단을 이끌고 온 채조휘 총감독은 “관광비용도 싼 데다 한류 열풍도 일어 직원들이 제주도를 선호했다”고 말했다. 중국인 관광객들은 씀씀이도 크다. 제주도 분석에 따르면 중국 관광객은 1인당 평균 1600달러를 쓰는 것으로 파악됐다. 일본 관광객의 1인당 평균 지출액은 1100달러 수준이다. 제주도는 이번 중국 관광단 유치로 152억원 이상의 경제적 파급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여기서 그치지 않는다. 9월에는 8차례에 걸쳐 1만5000명 규모의 중국 바오젠(寶健)유한공사 직원들이 제주 관광에 나설 예정이다. 벌써 호텔과 관광버스 예약 전쟁이 벌어졌다. 바오젠 관광단 유치는 우근민 지사가 역할을 했다. 우 지사는 바오젠이 제주도와 호주를 관광 후보지로 놓고 저울질한다는 말을 듣고 지난해 10월 중국을 방문해 바오젠의 리다오 총재를 만나 설득했다.

 중국 관광객이 제주도에 미소 짓는 것은 3박자가 맞아 떨어졌기 때문이다. 우선 한국의 TV 드라마나 영화 등 ‘한류’의 영향으로 제주 관광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 일본 대지진의 영향도 있다. 일본을 찾던 중국인들이 제주도로 발걸음을 돌렸다. 제주가 비자 없이 찾을 수 있는 특별자치도라는 점도 중국인들의 구미를 자극하는 부분이다. 제주는 2008년 2월 중국인 개인 관광객에 대해 무비자 입국을 허용한 이후 관광객이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제주를 찾은 중국인 관광객은 2007년 17만6878명에서 지난해에는 40만6164명으로 늘었다. 올해는 60만 명을 넘을 것이다.

 신왕근 제주관광대 교수는 “제주가 중국 관광객을 계속 유치하려면 대규모 공연과 중국인의 입맛에 맞는 음식을 개발해야 한다”고 말했다.

More in Social Affairs

Green religion

Flu vaccines left out of the fridge, program halted

Mount Halla's fir forest is withering

Moon issues stern warning to potential Foundation Day protesters

Prosecutors raid homes of Choo's son and others implicated in scandal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