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fluence-peddling blogger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Influence-peddling bloggers



Blogging is the representative form of social media in the Internet age. Popular bloggers, often referred to as “power bloggers,” draw millions of devoted followers.

But some of them have recently come under fire for abusing their newfound power.

A popular blog covering home life and cooking tips on a local portal site created an uproar. The blogger, who draws 1.3 million followers, is suspected of pocketing 201 million won ($189,007) by abusing her fans’ loyalty.

Based on her confident reviews of products she uses in her kitchen, she sold the products through her blog in the form of a collective bargain, giving her fans a discount. But she was also tacitly advertising the products she was selling to her readers.

Popular bloggers such as her often demand sponsorship from companies or discounts for the products they sell on their sites.

Companies, too, benefited from the growth of social media. Information technology-related companies, in particular, would give out free trials in order to capitalize on the power of mouth-of-word marketing through social media.

Bloggers would seek rewards in payment or in sponsorship for their writings. Some companies would organize separate conferences or overseas trips for them.

Bloggers - having tasted the sweet rewards of their influence - have become greedy profit-seekers.

Portal sites like Naver and Daum have a responsibilty to keep cyberspace in order. They have been encouraging the growth of a habitat of power bloggers, selecting and touting 500 to 700 popular blog sites in different fields.

Internet users trusted the blogs, which were certified by big portal sites. The portal sites that have turned a blind eye to the irregularities and unethical practices of some of the bloggers should take firmer action.

If cyberspace loses self-control, authorities inevitably would have to get involved. If bloggers join hands with companies to sell products, consumers could be victimized.

The Fair Trade Commission should look into the consumer sales practices of online blog sites as well as community bulletins and determine if any of them are bending the law to make profit.

Tax authorities should also investigate whether bloggers have been paying their taxes dutifully in line with the revenue they earned through their sales activities.

제 잇속 위해 파워 남용하는 블로거들

블로거는 인터넷시대를 맞아 탄생한 1인 미디어의 대표적 형태다. 이들 가운데 회원수가 많아 영향력이 센 사람을 파워블로거라 한다. 이들의 도덕불감증이 도를 넘어섰다. 국내 최대 인터넷 포털인 네이버의 파워블로거 ‘베비로즈의 작은 부엌’에서 문제가 터졌다. 130만명의 회원을 거느린 현모씨는 이 블로그를 운영하면서 지난해 36만원 상당의 살균세척기를 공동구매한 뒤 수수료 2억1000만원을 챙긴 혐의다. 현씨는 특정 제품을 써보고 느낀 점을 자신의 블로그에 올렸다. 회원들이 긍정적인 리뷰를 보고 공동구매를 요청하면 그는 자신이 운영하는 쇼핑몰을 통해 물건을 팔았다. 자신이 팔 물건의 평을 좋게 올림으로써 다수 회원을 우롱한 것이다.

파워블로거들은 기업에 제품 협찬이나 가격 할인을 요구하는 일도 잦다. 판매에 도움이 되는 게시물을 올리겠다며 금품을 요구하는 것이다. 이들이 성장하는 데는 기업들이 온실 역할도 했다. 정보기술(IT)분야 제조업체들은 신제품 출시에 즈음하여 이들에게 리뷰를 부탁하곤 했다. 인터넷의 입소문을 마케팅에 활용하기 위한 것이었다. 협조한 블로거들에게는 원고료나 제품협찬 등으로 사례했다. 일부 기업은 이들을 대상으로 따로 간담회를 열거나 해외출장 기회를 제공하기도 했다. 입맛이 이렇게 길들여진 이들이 파워블로거로 성장한 뒤 노골적인 장삿속을 드러내고 있는 것이다.

네이버·다음 등 포털도 책임의식을 가져야 한다. 이들은 수년 전부터 부문별로 파워블로거를 연 500~700명씩 선정해 운영해 오고 있다. 네티즌들은 유명 포털의 인증을 받은 블로거에 신뢰를 보냈다. 따라서 이들의 일탈행위에 대해 포털은 응분의 책임을 느끼고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 인터넷이 자정(自淨)기능을 상실한다면 당국의 개입을 부르게 마련이다. 파워블로거들이 기업과 연계해 공동구매를 진행하고 수수료를 챙기는 과정에서 소비자들은 피해를 볼 가능성이 농후하다. 공정위는 이들의 게시물이 사실상 기업을 대신한 광고는 아닌지도 따져봐야 한다. 세무당국은 이들이 블로거 활동을 통해 올린 수입에 대해 적정한 세금을 냈는지도 들여다 봐야 할 것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Moon’s main task (KOR)

Overlooked and undermined (KOR)

Wrong choice for top envoy (KOR)

A suspicious travel ban (KOR)

The secret of the subsid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