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epticism over female-only subway cars

Home > National > Social Affairs

print dictionary print

Skepticism over female-only subway cars

Although Seoul city officials recently proposed having one or two subway cars late at night exclusively for women in an effort to protect them from an increasing number of sexual-harassment incidents in subways, experts and citizens are skeptical of the plan’s effectiveness.

“Female passengers feel uncomfortable boarding trains with drunkards, especially by themselves late at night, so that’s the reason why we implemented this idea,” said Sin Yong-mok, an official at the Public Transportation Management Team of the city government.

City officials plan to test female-only cars in September.

Sexual molestation has been an ongoing problem on subways in Seoul. Police arrested 1,192 sexual molesters last year, a 78 percent increase from 2006. The crimes vary from making flesh-on-flesh contact or taking photos on cell phones looking up women’s skirts.

In 1992, Seoul implemented the system of “exclusive cars for women” on line No.1, designating the last cars of the trains for women. However, the plan failed because there was no effective way to prevent the male passengers from entering the cars.

A similar plan resurfaced in 2007. However, it failed as well due to complaints of “reverse discrimination against men.”

Seoul officials are now pushing the idea again because sexual molestation of women has become a serious issue in Korean subways.

However, statistics indicate that the lion’s share of the sexual molestation occurs during rush hour - in the morning or in the early evening. Only 4.1 percent of the molestations happen late at night.

Complicating the issue is the fact that because subway cars are nearly empty at night, it is harder for men to attempt acts of molestation, because the action would be too apparent to other commuters, officials said.

“Since sexual molestation happens most during rush hour, designating safety cars late at night would not solve the problem,” said Kim Myung Eun, a 37-year-old woman. “And, others have pointed out that there is no way to keep men out of the safety cars during rush hour.”

If cars were designated for women only, and if a woman was sexually abused in a regular car, the man would be able to excuse the incident because the woman didn’t take the female-only cars, said Ahn Bo Won, a 36-year-old man who teaches at a college.

“The new plan would establish a new legitimacy for sexual abuse that occurs in the normal cars,” he said. “Safety for women should be the norm that applies to all cars, but the proposed plan lends force to the idea that the law only applies in the selected cars.”

Lee Mi-sun, a female official at the Korean Female Sexual Abuse Council, also criticized the plan. “I feel that the fact that the officials are trying to separate men from women in subways will not address the problem itself. It smacks of a fake display of effort.”

And some men are not too pleased with the whole idea. A worker, Kim Jeong-min, 36, claimed, “I feel bitter because the plan makes it seem as if all of the men are potential sexual offenders.”

Kim said that stationing more police officers on subways and installing more surveillance cameras would be more effective.

Subways in metropolises like New York, London and Paris do not have exclusive trains for women. Only Japan has implemented the system in 2000, but it has faced criticism that the effort is not very effective.


By Chun Young-sun, Choi Mo-ran [heejin@joongang.co.kr]

한글 관련 기사 [연합]
여성들도 갸우뚱하는 지하철 ‘여성 전용칸’
서울시 ‘심야 전용칸’ 19년 만에 추진

한국은 여성 전용칸 도입이 추진되고 있는 서울지하철 2호선의 전동차 내부. [안성식 기자]
지하철은 섞이는 공간이다. 어른과 아이가, 남자와 여자가 섞인다. 승객이 꽉 들어차면 몸이 부딪히고, 피부가 맞닿는다. 불쾌할 수밖에 없다. 여기서 성범죄가 발생한다. 일부 파렴치한 남성들이 여성들을 성추행한다. 지하철을 운영하는 당국은 이게 항상 골칫거리다. 안전한 지하철을 만들고 싶은데 성범죄가 끊이지 않아서다. 서울시가 묵혔던 방법을 다시 꺼내 들었다. ‘여성 전용칸’ 도입이다.

 여성 전용칸 제도는 1992년 지하철 1호선과 국철에서 도입했지만 실패한 전례가 있다. 혼잡한 시간대에 환승 통로 가까이 있는 열차 마지막 칸을 전용칸으로 지정했다. 하지만 밀려드는 남성 승객을 막을 방법이 없었다. 2007년에도 여성 전용칸을 만들자는 논의가 잠시 일었지만 ‘남성에 대한 역차별’이라는 반대 여론에 밀려 무산됐다. 이번에 다시 서울시가 여성칸 카드를 꺼낸 것은 지하철 성범죄가 심각하다고 보기 때문이다. 지난해 경찰에 붙잡힌 지하철 성추행범은 1192명으로 2009년(671명)보다 78% 증가했다. 신체접촉, 휴대전화로 여성의 치마 속 촬영 등 성범죄도 다양해지고 있다.

 
일본은 2000년 12월 도입돼 운행 중인 일본 도쿄 전철 게이오선의 여성 전용칸. [지지통신 제공]
서울시는 과거의 실패를 되풀이하지 않기 위해 새로운 방식을 검토 중이다. 밤늦게 혼자 지하철을 타는 여성들이 안심할 수 있도록 지하철 막차의 한두 칸에 여성만 타게 한다는 것이다. 그래서 이름도 ‘여성 전용칸’보다는 ‘여성 안전칸’으로 바꾸었다.

 이렇게 포장을 바꿔도 논란은 피할 수 없다. 먼저 실효성이다. 경찰 통계에 따르면 올 들어 5월까지 적발된 지하철 성범죄의 65.5%가 출퇴근 시간에 일어났다. 콩나물시루처럼 승객이 들어찼을 때 파렴치한 범죄가 자주 일어난다는 얘기다. 반면 심야(오후 11시 이후)에 일어난 성범죄는 4.1%에 그쳤다. 지하철 막차는 승객이 붐비지 않는다. 술에 취한 승객이 있지만 여성을 성추행하기는 사실상 불가능한 환경이다. 신용목 서울시 교통기획관은 “여성들이 취객들 때문에 불안감을 느끼거나 인적이 드물어 타기 꺼리는 경우가 있어 추진하게 됐다”고 말했다.

 정작 여성들은 이런 해법에 공감하지 않는다. 김명은(37·여·경기도 용인시)씨는 “성추행 범죄는 복잡한 시간대에 일어나는데 막차에만 전용칸을 설치하는 건 엉뚱한 해법”이라고 말했다. 여성 안전칸에 타는 남성을 막을 강제 조항이 없다는 점도 문제다.

 일부에서는 “일반 칸에 타는 여성은 성추행에 신경을 쓰지 않는다는 인상을 줄 수 있다”는 이유를 들어 반대한다. 대학 강사 안보원(36·여·경기도 안양시)씨는 “만약 일반 칸에 여성이 타고 있다가 성추행을 당하면 ‘안전칸에 타지 않은 죄’를 드는 사람도 분명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지하철의 모든 차량에서 마땅히 지켜져야 할 일인데 굳이 보호칸을 두는 것은 ‘여기서만 지키면 된다’는 그릇된 인상을 심어 줄 수 있다”고 말했다. 한국여성민우회 성폭력 상담소 이선미씨는 “지하철 내에서 여성과 남성을 분리하는 것이 성범죄를 줄이는 근본적인 대책이 될 수 없는데도 이를 추진하는 건 전시행정”이라고 말했다.

 남성들도 불쾌하긴 마찬가지다. 지하철을 타는 남성을 잠재적 범죄자로 간주하는 것에 대한 반발이다. 회사원 김정민(36)씨는 “남자 승객을 모두 성범죄 혐의자로 모는 것 같아 씁쓸하다”고 말했다. 그는 “지하철에 경찰을 더 배치하고 차량에 CCTV를 설치하는 대책이 더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뉴욕·런던·파리 등 세계의 주요 대도시 지하철에는 여성 전용칸이 없다. 일본만 2000년대부터 지하철에 여성 전용칸을 두고 있지만 실효성이 크지 않다는 지적이 많다.

 서울시는 각계 의견을 수렴한 후 9월에 2호선에서 여성 안전칸을 시범 운행할 계획이다.

More in Social Affairs

Gov't tries to keep CSAT from being superspreader event

Chun Doo Hwan found guilty of defaming priest over Gwangju massacre account

Prosecutors implore Choo to reconsider suspension

Bird flu infects ducks on North Jeolla poultry farm

Regional leadership is at the heart of CNU president's approach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