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 its dismay, single city boasts 3 KTX stations

Home > National > Social Affairs

print dictionary print

To its dismay, single city boasts 3 KTX stations

테스트

With the opening of Jungang Station in February, Changwon in South Gyeongsang could boast of having three KTX stations.

But now the Changwon City Council says building the three stations in the city of just one million was a waste of local taxpayer money, thanks to incorrect demand forecasts.

The Korea Rail Network Authority (KRNA) announced in 2000 its plans to construct Jungang Station after receiving requests from the city government and Changwon University, budgeting about 12 billion won ($11.4 million).

Masan, Changwon and Jungang stations - all within 13 minutes on the KTX - cost a total of 33 billion won to build.

With so many KTX stations to choose from, many residents who once used Masan and Changwon stations are going to Jungang Station instead, which is the smallest of the three but has better access from downtown.

Jungang Station has become so popular that a station official said there are now plans to expand the facility at a cost of an additional 3 to 4 billion won in taxpayer funds.

The station official said about 3,125 passengers use the station per day, whereas Masan Station records 2,630 and Changwon Station just 1,774.

The possible expansion of Jungang Station comes on the heels of the recent expansion of Masan Station, which reopened in April in a new four-story building that cost 16 billion won - by far the biggest among the three KTX stations.

Today, the station is frequently empty.

“This is much worse than what we expected,” said Kim Hyung-shin, 47, an owner of a cafe in Masan Station. “It is ridiculous that Changwon, which has only one million residents, has three KTX train stations whereas Busan has only one.” Busan has a population of 3.5 million.

Mun Young-gi, a KRNA official, said the size of Masan Station was determined by expected traffic volume after a subway line between Busan and Masan Station opens in 2030.

But the Changwon City Council says the KRNA did not have actual plans for a subway line until recently.

“This is such a terrible waste of tax money, driven by lackadaisical administration from government officials,” said Sohn Tae-hwa, a member of the Changwon City Council. “We should ask them to take responsibility for making wrong decisions, especially in which massive amounts of taxpayer money are involved.”


By We Sung-wook, Kwon Sang-soo [sakwon80@joongang.co.kr]

한글 관련 기사 [중앙일보]

인구 100만 창원에 KTX역 3개…330억 들여 넓힌 두 곳 ‘썰렁’

[내 세금 낭비 스톱!]
새로 지은 중앙역은 이용객 붐벼
문 연 지 5개월 만에 증축할 판
“수요 예측 잘못해 세금 낭비”

지난달 26일 오전 경남 창원시 의창구 동정동 경전선 창원역 대합실. 깨끗하고 넓은 대합실과 승차장엔 어른·아이 합쳐 10명이 채 안 될 정도로 한산하다. 세금 169억원을 들여 올 4월 증·개축했지만 이용객이 적어 애물단지가 되고 있다.

역사 내 커피전문점 김형신(47) 사장은 “역을 이용하는 승객이 적으니 커피점도 파리 날린다”며 “광역시인 부산에도 KTX역은 하나인데 인구 100만 명인 창원에 KTX역이 세 개(마산역·창원역·창원중앙역)나 돼 이해가 안 된다”고 말했다. 창원역에서 3.5㎞ 떨어진 마산역도 승객이 없기는 마찬가지다. 역시 올 4월 161억원을 들여 새로 증·개축했다.

반면 비슷한 시각 창원역에서 10㎞ 떨어진 창원시 의창구 용동 창원중앙역. 평일 오전이지만 대합실은 사람들로 붐볐다. 창원중앙역은 120억원을 들여 올 2월 문을 열었다. 그런데 이 역은 벌써 비좁아 5개월 만에 확장을 추진 중이다.

 역사 면적만 보면 마산역이 4층(건물 연면적 5933㎡)으로 가장 크다. 창원역은 2층(4296㎡), 창원중앙역은 1층(2955㎡)으로 제일 작다.

승객은 창원중앙역에 몰린다. 6월 말 현재 하루 평균 이용 승객 수는 창원중앙역이 3125명으로 가장 많다. 반면 마산역은 2630명, 창원역은 1774명에 그친다. KTX 열차로 마산~창원역은 4분, 창원~창원중앙역은 7분 걸린다.

역 간 거리가 가까워 승객들이 시 외곽의 창원역을 외면하고, 대신 시내 중심가와 가까운 창원중앙역에 몰리기 때문이다. 양윤호 창원시 건설교통국장은 “창원중앙역이 비좁아 한국철도시설공단에 확장을 건의했다”고 말했다. 역사 확장에는 30억~40억원이 더 필요하다.

 창원에 기존 마산·창원역 이외에 창원중앙역 신설이 결정된 것은 2000년 경상·전라도를 잇는 경전선 중 마산~삼량진 구간의 복선화 논의 때였다. 마산과 창원역은 기존 역사가 낡아 증·개축을 하기로 했고, 창원중앙역은 인근에 있는 창원시청과 창원대 등의 요구를 받아들여 신축했다는 게 한국철도시설공단의 설명이다.

일부 정치인이 표를 의식해 창원중앙역을 만들어야 한다고 요구했다는 주장도 있다. 이에 대해 문영기 철도시설공단 영남본부 과장은 “기존 경전선 열차 이용 승객 수에 2030년께 개통 예정인 부산~마산 간 전철 승객 수요를 더해 역사 규모를 정한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부산~마산 전철은 그동안 구체적인 계획이 없다가 최근에야 기본 설계에 들어갔다.

국토해양부와 한국철도시설공단의 잘못된 수요 예측이 세금 낭비로 연결된 것이다. 전익수(41)씨는 “일반 시민이 KTX 탈 일이 그리 자주 있겠느냐”며 “기존 창원역만 증축해도 충분한데 중앙역을 새로 만들어 놓으니 두 번이나 세금을 낭비한 꼴이 됐다”고 말했다.

손태화 창원시의회 의원은 “수요 예측도 제대로 안 하고 중복해 역을 짓는 걸 의회가 감시하지 못해 부끄럽다”며 “누가 이런 잘못된 결정을 내렸는지 가려 세금 낭비에 대한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말했다.

More in Social Affairs

Korea to host virtual anticorruption conference this week

New Covid cases surpass 500 for second day in a row

YG founder fined for gambling in Los Angeles

As life is upended by the pandemic, inequalities deepen in Korean society

Daily cases hit 583 and aren't declining soon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