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alue of TV faceoffs is just not debatabl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Value of TV faceoffs is just not debatable

테스트


The champion and challenger are getting ready for a match. As the bell signals the beginning of the first round, the challenger aggressively attacks and dominates. The champion was too busy playing defense to throw a punch. The first round ends with the champion crushed. He must have underestimated the challenger and was caught off guard. But his attitude changed completely, and he adopted the tried-and-true strategy of “offense is the best defense.” As a result, he made up won the second and third rounds. The television debate between Barack Obama and Mitt Romney was a memorable match of arguments, not fists.

The purpose of the presidential debate is to dominate using logic and eloquent speech. A debate is fundamentally different from a discussion, where participants try to find common ground. A debate begins from convictions that your own opinions are right, while a discussion is based on a premise that you may be wrong. A discussion can have a conclusion, but there cannot be one for a debate. The audience determines which side wins. There are many people who confuse a debate with a discussion.

With some 50 days left till the presidential election, television features various political debate programs. I am impressed by the participants who stand in front of the camera and make arguments. Being quite inarticulate, I find it amazing that they are so eloquent.

Sometimes, friends ask me why I never make television appearances when I am an editorial writer for a major newspaper. But they have no idea how journalism works. Not all editorial writers are alike, and the ones who appear on television are generally admitted masters of the field. When master commentators get together and contend, the television debate becomes interesting and meaningful.

A debate is a battle of logic, wits, words and spirit. Viewers can see both the intelligence and personality of the debaters. You’d better have the audacity to endure the pressure. The people on television debates project confidence in their facial expressions and speech that they are the experts. Thanks to that confidence, they can proudly present their opinions without being intimidated by viewers. They are so confident that they cut into the other person’s speech and continue to unfold their arguments, even when the emcee gets involved. I am truly impressed when the debaters quickly make perfect comparisons and use appropriate examples, and have the tenacity to pick on the words of the opponent and the wit to dominate the debate with one cutting remark.

The first rule of the debate is to listen to the words of the other participant carefully. The key that can defeat the opponent can be found there. I want to watch a great television debate, where both participants are respectful and courteous to one another and make rigorous and logical arguments. I am tired of the debates dominated by someone who is shameless and speaks in loud voice.

*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for the JoongAng Ilbo.

by By Bae Myung-bok














  
챔피언과 도전자가 링 위에서 맞붙었다. 공이 울리자마자 도전자는 저돌적인 공격으로 기선 제압에 나섰다. 챔피언은 방어에 급급한 나머지 주먹 한 번 제대로 날리지 못했다. 첫 라운드는 챔피언의 완패. 상대를 얕보고 방심한 탓이 컸다. 챔피언은 태도를 확 바꿨다. 공격이 최선의 방어라는 전략으로 거칠게 몰아붙였다. 그 결과 2, 3라운드에선 어느 정도 실점을 만회했다. 버락 오바마와 밋 롬니가 맞붙은 미국 대선 후보 TV 토론은 주먹 대신 말로 싸운 명승부였다.    토론(debate)의 목적은 자신과 다른 주장을 가진 상대를 논리와 언변으로 제압하는 것이다. 의견 차이를 좁혀 합일점을 찾는 토의(discussion)와 근본적으로 다른 점이다. 토론은 내가 옳다는 신념에서 출발하지만 토의는 내가 틀릴 수 있다는 가정에서 성립한다. 토의에는 결론이 있지만 토론에는 결론이 없다. 지켜보는 청중이 우열과 승패를 판정할 뿐이다. 토의와 토론을 혼동하는 사람이 의외로 많다.    대선이 50여 일 앞으로 다가오면서 텔레비전마다 정치 토론 프로그램이 줄을 잇고 있다. 카메라 앞에서 갑론을박하는 토론자들을 볼 때마다 감탄이 절로 나온다. 어쩌면 그렇게 말들을 잘하는지, 나같이 어눌한 사람으로서는 놀랍고 신기할 뿐이다. 가끔 “(너도 언론사 논설위원인데) TV 토론 같은 데 안 나가느냐”고 묻는 친구들이 있다. 정말 세상 물정 모르는 답답한 친구들이다. 논설위원이면 다 같은 논설위원인가. TV 토론에 나가는 분들은 자타가 공인하는 내공을 갖춘 무림(武林)의 고수(高手)들이다. 그런 분들끼리 모여 일합을 겨루는 것이 TV 토론이지, 개나 소나 다 나가면 시청률은 누가 지키나.          논리로 승부하는 토론은 머리싸움이고, 말싸움이고, 기싸움이다. 토론하는 걸 보면 그 사람의 지적 수준과 성격까지 다 드러난다. 보통 강심장이 아니고서는 나가기 힘들다. TV 토론에 나온 사람들을 보면 토론하는 쟁점에 관한 한 세상에서 내가 제일 잘 안다는 자신감이 표정과 말투, 눈빛에서 묻어난다.
수많은 시청자 앞에서 주눅 들지 않고 당당하게 자기 주장을 펼칠 수 있는 것은 그런 자신감 때문일 것이다. 상대의 발언 도중에 마구 끼어들고, 사회자가 말려도 계속 떠들 수 있는 것도 자신감 때문에 가능할 것이다. 적절한 비유와 사례를 타이밍 맞게 동원하는 순발력, 상대의 말꼬리를 잡고 늘어지는 집요함, 촌철살인의 한마디로 상대를 제압하는 재치도 감탄스럽다.      토론의 첫 계명은 상대의 말을 경청하는 것이다. 상대를 꼼짝 못하게 하는 열쇠도 거기에 있다. 서로를 존중하고, 예의를 지키면서도 수준 높은 논리가 불꽃을 튀기는 멋진 TV 토론을 보고 싶다. 얼굴 두껍고, 목소리 큰 사람이 좌지우지하는 TV 토론은 짜증이 난다.

배명복 논설위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