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 need to grow to surviv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We need to grow to survive

Out of the 30 largest Korean business conglomerates, only six plan to increase capital investment next year, adding to more bad news for a local economy facing challenges at home and abroad. Instead, eight groups will cut back investment next year while 16 others plan to invest no more than this year. As many as 22 have no new business investment plans, which could further dent and restrict the incoming government in policy maneuvering to prevent the economy from sagging further.

Sluggish corporate investment reduces jobs and income, dampening consumer spending which again leads to more scaled-down investment and grinds the economy in a vicious cycle. Worse, corporate spending may not pick up any time soon. Kang Bong-gyun, who served as finance minister under President Kim Dae-jung and ruling party legislator during the last government under President Roh Moo-hyun, recently predicted economic growth could stay slow at about 3 percent throughout the next five years under the new government. He warned the economy could fall into a trap of meager growth and criticized presidential hopefuls for paying little heed to this danger.

Instead, he said, they are vying to dampen corporate investment in the name of economic democratization and concentrating budgetary spending to enhance social welfare security. He urged the incoming government to prioritize economic policy that would spur growth.

Nothing he has said differs from our repeated call. Some have said the country needs to veer away from pro-growth policy that has no trickle-down effect on broader society. It is true that the majority of the population has missed out on the old trickle-down theory and deepening polarization needs to be fixed.

But there will be nothing to trickle down and no wealth to share if there is no growth. Without growth, there is no way to ease income, wealth and social disparities. Growth can help rationalize the appropriation of wealth, but fair distribution cannot serve to stimulate growth. What is crucial is strengthening the underlying potential for the economy to grow further. Former finance minister Kang also advised that the government must redress economic policy framework primarily to foster underlying growth rather than stimulate the economy for immediate effect.

The government has its tasks and direction all laid out. It must increase our economic potential. The economy cannot pull itself out of the sluggish pit by running at its current pace. The new president should take note of this advice.


대선으로 정치판은 뜨거워지고 있지만 경제는 찬 바람으로 얼어붙고 있다. 3분기에 사실상 0% 성장한 데 이어 지금은 대기업 마저 본격적인 구조조정에 나설 정도다. 엊그제 재계 37위(공기업과 외국계 기업 제외)인 동양그룹이 주력 산업인 레미콘과 가전부문을 매각하겠다는 내용의 고강도 구조조정 방안을 발표했다. 화력발전 등 에너지사업을 키울 계획이라지만, 실제론 유동성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라는 게 재계의 대체적인 시각이다. 재계 13위인 STX그룹도 같은 날 주력업체인 STX팬오션의 매각 방침을 발표했다. 해운과 조선이 주력인 STX에서 팬오션은 해운의 중추회사다. 진작부터 자금난을 겪고 있던 STX는 이미 STX에너지와 중공업 등 주력회사의 지분 매각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구조조정에 나선 기업은 이들 말고도 많다. 내용 역시 계열사와 부동산 매각, 계열사 통폐합, 명예퇴직 등 다양하다. 재계 30위인 웅진은 진작부터 법정관리 중이다. 하지만 STX와 동양은 유동성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핵심 사업까지 매각한다는 점에서 문제의 심각성이 있다. 물론 기업의 구조조정을 부정적으로 볼 이유는 없다. 군살을 제거해 보다 효율적인 구조로 재편하는 게 구조조정이라서다.
하지만 이번은 이러한 상시적 구조조정과는 성격이 다르다. 세계 경제와 이에 따른 국내 경제의 장기 저성장이 예상되는 단계에서의 구조조정이기 때문이다. 게다가 원고(高) 바람 역시 만만찮다. 대부분 수출 위주인 대기업들의 경영은 악화될 가능성이 높다. 동양과 STX가 자칫 대기업의 본격적인 구조조정 신호탄이 되지 않을까 우려되는 이유다.
사실이 그러하다면 경제에 미치는 충격은 대단할 것이다. 경기 회복이 늦춰지는 건 물론 시대적 화두인 일자리는 늘긴커녕 확 줄어들 것이다. 정부가 정신 바짝 차려야 하는 건 그래서다. 후유증을 최소화하기 위한 대비책을 면밀히 수립하고 그 실행에 결코 차질이 없어야 할 것이다. 대기업도 막판까지 몰리기 전에 체질 개선 등을 위해 선제적으로 나서야 한다. 참으로 어려운 ‘비상경영의 시대’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