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ding local corruption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Ending local corruption

The Board of Audit and Inspection’s latest revelations clearly show how far corruption has gone among officials in local governments. The head of the Central District Office of Daejeon was found to have ordered his subordinates to change a friend’s job performance scores to enable him to get a higher position. A former mayor of Asan in South Chungcheong allegedly provided favors to a businessman by arbitrarily changing the agricultural zoning of his land to allow the construction of a golf course.

And an official in Yeongyang County in North Gyeongsang bought a plot of land for a cultural complex at a higher price to benefit the owner of the land. An official in charge of accounting for a local health care center was even caught squandering 14 million won ($13,220) of its budget to pay for his living expenses via a corporate credit card. Those are clear violations of the rules and they demoralize honest people in officialdom and make worst the financial condition of local governments.

The BAI has been monitoring malpractices to root out corruption in local governments. Thanks to its efforts, explicit corruption associated with civil engineering projects has decreased. However, the methods of the corrupt have become shadier and more cunning, the government agency revealed. If the problem is left unattended, the malaise of corruption will further penetrate our local administration systems.

Local corruption will likely take a more extreme form this year as the shady connections between politicians and civil servants intensified alarmingly in the course of the April legislative elections and the December presidential election. Through the two major political events, politicians on the national level received lots of support from local people, which can lead to a massive provision of special favors to local governments in return for their assistance. Local figures with tainted careers reportedly stampeded to the campaigns of legislative and presidential hopefuls to offer help - in return for compensation later.

The new administration must be careful not to allow local corruption get into full swing at the initial stage of the government. Expansion of welfare services has already aggravated the fiscal health of local governments. The incoming administration must make local administrations more transparent by ending the vicious cycle of corruption. The new government should also strengthen punishment for corruption. A slap on the wrist - like a verbal warning - cannot sever the black ties. It must demonstrate a stern will to eradicate this plague.


어제 감사원이 발표한 토착비리 사례는 지방 공직사회의 부패 실상을 또 다시 보여준다. 감사원에 따르면 대전 중구청장은 자신의 측근을 승진시키기 위해 이미 결정된 근무평점기록을 바꾸도록 지시했다. 충남 아산의 전(前) 시장은 골프장 건설이 금지된 농림지역을 계획관리지역으로 바꾸도록 지시해 특정업자에게 특혜를 주었다는 것이다. 경북 영양군은 전통문화단지를 매입하면서 감정평가조서에 전(田)은 늘리고 임야면적은 줄여 의도적으로 비싸게 주고 샀고, 전북 순창의 한 보건소 회계담당자는 법인카드로 개인생활비 1400만원을 낭비하는 꼼수를 썼다가 덜미를 잡혔다. 모두 공직사회의 사기를 떨어뜨리고 지방정부의 재정난을 가중시키는 행태들이다. 감사원은 토착비리를 뿌리뽑기 위해 매년 일제 감사를 해왔다. 이로 인해 토목공사 계약과 인허가 과정에서 벌어지는 노골적인 비리는 제법 줄어드는 효과를 거두었다. 하지만 이번에 드러난 것처럼 부동산평가조서·인사평점기록 조작 등 그 수법은 날이 갈수록 지능화, 음성화하고 했다. 그대로 두면 새로운 형태의,교묘한 병폐가 우리 지방행정 체제 속에 깊숙히 자리잡게 된다. 특히 올해는 어느 해보다 토착비리가 극성을 부릴 가능성이 있다. 지난해 대통령과 국회의원을 뽑는 양대 선거를 거치면서 정치인과 공무원, 지방세력 간의 검은 커넥션이 강화됐다.선거 과정에서 중앙정치 세력은 지방 토착세력의 도움을 받았고, 그 결과가 올 한해 이권·특혜 챙겨주기로 나타날 수 있다. 실제로 적지 않은 지역들의 선거 캠프에 비리 전력이 있는 토착세력의 줄서기가 기승을 부렸다고 한다. 새 정부는 출범 초기부터 눈을 부릅뜨고 토착비리의 발호를 경계해야 한다. 복지서비스 확대 등으로 가뜩이나 지방재정난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비리 청산을 통해 지방행정의 흐름을 좀더 맑게 해야 예산낭비를 줄이고 추가 재원을 발굴할 수 있다. 이 참에 토착비리에 대한 처벌강도도 높여야 한다. 주의·경고 같은 솜방망이 처분으로는 구태의연한 비리 사슬이 끊어지지 않는다. 수사기관 고발 등 단호한 척결 의지를 보여줘야 한다.

More in Bilingual News

Shame on the FSS (KOR)

Energy politics (KOR)

Remembering Lee’s message (KOR)

Trust in the experts (KOR)

Stop attacks on Yoo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