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Huawei phenomenon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he Huawei phenomenon

In February 2010, I wrote a column titled “Huawei Phenomenon” to discuss the fierce technological advancement of the Chinese communications company. Huawei was competing against Ericsson, the biggest industry leader at the time, and surprised the world by winning a bid to build a next-generation communication network in Sweden. That year, Huawei became the third-biggest telecommunication equipment and service provider in the world, after Ericsson and the Nokia-Siemens Network.

Three years have passed now, and I have to write a follow-up on Huawei’s success, this time in the smartphone market. According to the IDC and Gartner’s market reports, Huawei has risen as the third-biggest smartphone maker in the fourth quarter of 2012, after Samsung and Apple. Huawei, which had a mediocre presence three years ago, is growing sensationally. Huawei isn’t the only Chinese company to achieve surprising growth. ZTE is in the fifth place, and Lenovo, which entered the market in 2010, is chasing Samsung’s lead closely in the Chinese market. We need to keep a close eye on the technological advancement of China in the smartphone industry.

Some disparage China’s presence as a storm in a teacup, only expanding in the low-end market. However, this was proven wrong at CES 2013, the Consumer Electronic Show held in Las Vegas in January. Huawei introduced Ascend D2, an ambitious new model aiming at the high-end market. Huawei’s entry into the market was one of the biggest issues at the show. Ascend D2 is currently sold at 4,000 yuan in China, about $640. While it is 400 yuan more expensive than Samsung’s Galaxy 3, Ascend D2 is selling briskly in China.

Of course, Huawei is far behind Samsung at the moment. Samsung has 29 percent of the global market, while Huawei has less than 5 percent. However, we cannot say that China has a long way to go because it has one strong weapon that no other country can dare to imitate. It is the gargantuan size of their domestic market. At the end of last year, China became the biggest smartphone market in the world over America. It is the usual course for a Chinese company to begin from the domestic market before dominating the global market. The strategy has pushed Korea out from the top spot in market share for 12 items last year alone.

Moreover, Huawei has reinvented itself as an innovative company by investing 10 percent of its revenue on technology development. Huawei also produces most of the parts used in their smartphones on their own. If you still see China as a manufacturer of knock-off goods, you do not understand the gravity of Huawei’s emergence.

When Huawei became the third largest communication equipment provider in the world, the industry doubted it would ever reach the top. But last year, Huawei surpassed Ericsson and took the top revenue spot. There is no guarantee that it would not take the same path in the smartphone industry. That’s why we need to pay attention to Huawei’s dramatic rise in the smartphone market and be prepared for the threat.

The author is the director of the China Institute of the JoongAng Ilbo.

by Han Woo-duk


기자가 ‘노트북을 열며’에 코너에 ‘화웨이(華爲)현상’이라는 제목의 칼럼을 쓴 건 2010년 2월이었다. 중국의 통신장비 회사 화웨이의 무서운 기술 추격을 다뤘다. 당시 화웨이는 업계 세계 최대 업체인 에릭슨과 경쟁해 에릭슨의 모국 스웨덴의 차세대 통신망 구축 사업을 수주해 충격을 줬었다. 그 해 화웨이는 에릭슨, 노키아지멘스네트워크 등에 이은 제3위 통신장비 회사로 등장했다.
3년이 지난 지금, ‘화웨이 현상’ 속편을 쓰지 않을 수 없다. 이번에는 스마트폰 시장에서다. 최근 잇따라 발표된 IDC와 가트너의 시장 조사에 따르면 화웨이는 작년 4분기 삼성·애플에 이은 세계 3위 스마트폰 메이커로 등장했다. 3년 전에는 존재감조차 없던 화웨이가 스마트폰 시대를 맞아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것이다. 화웨이뿐만 아니다. 또 다른 중국 통신장비 회사인 ZTE(中興)는 5위를 기록했고, 2010년 시장에 진출한 레노버(聯想)는 중국 시장에서 1위 삼성을 바짝 쫓고 있다. 중국의 핸드폰 기술 추격이 예사롭지 않다는 얘기다.
일부에서는 저가 시장에서 일고 있는 ‘찻잔 속 태풍’으로 폄하하기도 한다. 그러나 지난 1월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열린 IT가전 전시회인 ‘CES2013’은 이 같은 인식이 틀렸음을 여실히 보여줬다. 화웨이는 이 전시회에서 ‘어센드D2(ASCEND D2)’라는 모델을 선보였다. 고가 시장을 겨냥한 야심작이었다. ‘화웨이가 고가 시장을?’, 전시회의 최고 이슈 중 하나였다. 이 제품은 지금 중국에서 4000위안(약 70만 원)에 팔리고 있다. 삼성의 ‘갤럭시3’보다 오히려 400위안 가량 더 높다. 그럼에도 중국에서는 어센드 매입 바람이 불고 있다.
물론 화웨이는 삼성에 비하면 한참 뒤진다. 시장 세계 시장점유율로 보면, 삼성이 약 29%인데 비해 화웨이는 5%에도 미치지 못한다. 그렇다고 ‘중국은 아직 멀었다’라고는 말할 수 없다. 그에게는 남들이 흉내 낼 수 없는 강력한 무기가 하나 있기 때문이다. 바로 내수 시장이다. 중국은 이미 지난 해 말 미국을 제치고 세계 최대 스마트폰 시장으로 떠올랐다. 내수시장을 발판으로 세계 시장을 장악해 들어가는 게 중국 기업의 정해진 수순이다. 그 전략에 밀려 우리나라는 지난 해 12개의 세계 1위 시장점유율 품목을 중국에 내줘야 했다. 게다가 화웨이는 매출의 10%를 기술개발에 투입하는 등 혁신형 기업으로 거듭났다. 어지간한 부품은 스스로 만든다. ‘중국은 짝퉁의 나라’라는 시각으로는 화웨이 현상을 읽을 수 없다.
3년 전, 화웨이가 세계 통신장비 시장 3위 회사로 오를 때까지만 해도 업계는 ‘설마 1등까지야…’라고 했다. 그러나 화웨이는 지난 해 에릭슨을 제치고 매출액 1위 업체에 올랐다. 핸드폰이라고 그 전철을 밟지 않으리라는 보장이 어디 있겠는가? 스마트폰 시장의 ‘화웨이 현상’을 주목하고, 대비해야 하는 이유다.
한우덕 중앙일보 중국연구소 소장

More in Bilingual News

Korea’s unique health insurance plans (KOR)

Arrogance on display (KOR)

Going against the Constitution (KOR)

Agility in the office (KOR)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