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glomerate shake-ups overdu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Conglomerate shake-ups overdue

Shipping group STX is drowning in a liquidity crisis. STX Group Chairman Kang Duk-soo applied for court receivership for the group’s construction unit and offered his entire equity stake in the group affiliates to creditors as collateral. Kang built his shipping empire by acquiring Ssangyong Heavy Industries amid a chain of bankruptcies and restructuring after the Asian financial crisis in the late 1990s. He expanded his business from shipping to offshore and shipbuilding and construction.

But the downturn in the shipping industry and a slowdown in global commodity demand after the global financial meltdown and European credit crisis hit hard on the group that ran primarily on revenue from shipping and shipbuilding operations. The group struggled to stay afloat as freight and shipbuilding orders from overseas dropped.

STX’s downfall is an ominous sign for Korea Inc. Many conglomerates are shaken from the prolonged slowdown in construction, shipping, shipbuilding and chemical businesses. The poor first-quarter results of large listed companies are the proof. Except for a handful of manufacturing giants like Samsung Electronics, Hyundai Motor and LG Electronics, most large companies reported poor revenues and worsening operating profits. Their performance will likely worsen as they vie poorly against Japanese rivals backed by cheaper yen.

Large companies should prepare themselves to go into corporate dieting or restructuring as economic prospects remain dim. They will follow STX’s footsteps if they keep up sprawling operations on credit and debt. They must stop enlarging themselves and instead restructure their organizations. Financial institutions should be vigilant and watch over their large corporate borrowers. They must prioritize risk by helping out promising companies and acting fast to dissolve weaker ones. They must stock up more loss reserves, which is their only way to prevent a bigger catastrophe.

The struggling construction and shipbuilding industries are among Korea’s key industrial sectors that account for a large share of the labor market. Many companies could be sold to foreign buyers at cheap prices, leading to mass unemployment, as in the aftermath of 1997 financial crisis. The fate of STX group could set the guidelines for other large companies facing liquidity crunches. Group chairman Kang has given up all his wealth and authority to save the companies. Creditors are mulling whether to save the offshore and shipbuilding company while selling or merging other smaller units.

STX Group’s liquidity crisis is already sending chills to the capital markets, making fund-raising harder for small and mid-sized companies. Yet the group could rebound from a bailout. Creditors should accelerate financing to STK units that are deemed competitive in return for strong restructuring such as surrender of management control and streamlining.


휘청대는 조선·해운·건설업종 대기업들
과감한 사업구조 개선과 옥석 가리기로
주력 계열사 살리되 나머지는 정리해야

자산 기준으로 재계 13위인 STX그룹이 유동성 위기에 몰렸다. ‘샐러리맨의 신화’로 알려진 강덕수 회장은 STX건설에 대해 기업회생(법정관리) 신청을 하고, 그룹의 모든 지분을 채권단에 넘기고 “백의종군(白衣從軍)하겠다”는 뜻을 전했다고 한다. 외환위기 직후 옛 쌍용중공업을 인수하면서 STX그룹을 일군 강 회장은 인수합병(M&A)을 통해 조선·해양·건설 쪽으로 뻗어나갔다. 그러나 글로벌 금융위기와 유럽 재정위기는 조선-해운으로 수직계열화된 STX의 재무상태를 결정적으로 악화시켰다. 해운 물동량이 줄고 유럽 선사들이 선박발주를 꺼리면서 그룹이 뿌리째 흔들렸다.
STX그룹의 비극은 단발 사건이 아닐 수 있다. 건설·조선·해운·화학 등 업황이 악화된 대기업들이 한둘 아니기 때문이다. 흔들리는 대기업들의 실상은 1분기 실적에서도 확인된다. 삼성전자·현대차·LG전자 정도를 제외한 나머지 대기업들은 매출이 정체되고 영업이익이 곤두박질쳤다. 앞으로 엔약세의 쓰나미가 본격적으로 밀려오면 수출대기업들의 실적은 더 나빠질 수 있다. 해외건설의 ‘어닝 쇼크’를 부른 GS건설과 삼성엔지니어링처럼 잠복된 지뢰들도 곳곳에 널려있다.
경제환경이 당분간 호전되기 어려운 만큼 이제 대기업들의 구조조정에 대비해야 할 때다. 그 동안 남의 돈으로 덩치를 키워온 M&A방식은 언제 터지지 모를 시한폭탄이다. “이번만 넘기고 보자”는 안이한 생각도 위기를 더 키우기 마련이다. 대기업들 스스로 무리한 몸집 불리기를 자제하고 사업 구조를 개선하는 게 우선이다. 금융기관들은 적기(適期) 시정조치가 제대로 작동하도록 신경을 써야 한다. 위기 징후를 보이는 기업에는 선제적으로 옥석 가리기에 들어가야 한다. 살릴 기업은 살리고, 정리 대상은 신속하게 매각해야 한다. 비록 금융기관들의 대손충당금 부담은 커지겠지만, 더 큰 재앙은 미연에 막아야 한다.
따지고 보면 현재 어려움을 겪는 건설·조선 등은 우리의 주력 산업이자 고용 창출과 전후방 효과가 큰 업종들이다. 함부로 정리할 대상은 아니다. 외환위기 때처럼 자칫 헐값 해외매각이나 대량 실업을 초래할 수 있다. 이런 점에서 STX그룹을 어떻게 처리할지는 향후 대기업 구조조정의 새로운 시금석으로 중요하다. 다행히 강회장은 주력 계열사를 살리기 위해 마음을 비우는 쪽으로 현명한 선택을 했다. 채권단도 나머지 계열사들을 매각하거나 일단 끌어안은 뒤, 주력인 STX해양조선을 살리는 쪽으로 방향을 잡았다고 한다. STX그룹이 위기에 빠지면서 자금시장은 경색되고, 중견·중소기업들의 돈줄도 경색되는 조짐이다. 하지만 이번 조치로 STX그룹의 구조조정이 탄력을 받으면 위기에서 벗어나는 신호탄이 될 수 있다. 채권 금융기관들은 경쟁력을 회복할 수 있다고 판단되는 STX 계열사에는 신속한 자금 지원을 머뭇거리지 말아야 한다. 이 과정에서 필요할 경우 경영권 포기나 대주주 지분 감자, 과감한 인력 축소 등 강도 높은 구조조정을 주문하는 것도 잊지 말아야 할 것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Moon’s main task (KOR)

Overlooked and undermined (KOR)

Wrong choice for top envoy (KOR)

A suspicious travel ban (KOR)

The secret of the subsid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