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meful human trafficking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Shameful human trafficking

A stunning discovery was made last week in the scenic crystalline salt fields that stretch across South Jeolla and are home to the region’s prized salt production: modern-day slavery. In rescuing two handicapped workers who had been working under horrific conditions in one of the 1,000 saltern islands off the coast of Sinan County, the Guro District police in Seoul cracked open a human trafficking and slavery ring.

When the owner of the salt farm was asked why he tried to prevent the workers from leaving after enslaving them for more than five years, he bluntly said, “If dogs leave home, I must go out to find them.” We are dumbfounded that such a brutal and inhuman example of slavery exists today.

The police should be ashamed of the case. The workers at the farm did not dare look for help even though there was a police outpost near the area. The local police said they could not imagine that such criminal activities had been taking place in their jurisdiction. One of the workers posted a letter seeking help and his mother reported the case; the local police, residents and government had either been kept in the dark or stayed silent about what was going on at the salt farm for years.

Human trafficking cases in the area have been sporadically reported in the media since 2006. The isolated area and the close ties of the village people involved in the salt-farm industry helped keep cases under the radar. Local communities are hardly equipped to deal with a complicated and dangerous criminal problem like human trafficking on their own, nor can such cases be resolved only through cooperation and voluntary campaigning from local residents.

The government must not leave human rights issues entirely up to district officials. It must, first of all, crack down on unlicensed job brokerage services and ensure that workers are not exploited. It must also investigate why the local administration and police were not aware of the breaches in civilian and human rights. It must seek out and eliminate any shady deals between employers and law enforcement officials. Modern-day slavery must not be tolerated at any cost.

JoongAng Ilbo, Feb. 10, Page 30


그곳은 현대판 노예섬이었다. 서울 구로경찰서가 염전에서 강제노역에 시달리던 장애인 등 두 명을 구출하면서 전남 신안군에 있는 1000여 개의 섬 가운데 한 곳의 실상이 드러났다. 사람을 팔아 넘긴 직업소개소, 임금도 주지 않고 5년 넘게 폭력을 일삼으며 일을 시킨 염전 주인까지…. 이들의 탈출을 왜 막았느냐는 취재진에 질문에 염전 주인은 “개가 나갔으니 찾아야지”라고 답했다고 한다. 사람을 짐승처럼 취급하는 노예상이 한국 사회에 살아 남아 있다는 사실에 우리는 아연실색할 뿐이다. 경찰은 이번 사건에 치욕을 느껴야 한다. 섬노예들이 돌을 던지면 닿을 거리에 파출소가 있었는데도 이들은 그곳에 도와달라는 요청을 하지 않았다. 지역 경찰 역시 이런 사실이 있다는 걸 알지 못했다. 섬노예 중 한 명이 우체통에 구조를 요청하는 편지를 넣었고, 이를 받은 피해자의 모친이 신고한 게 수사의 단서가 됐다. 지역 경찰은 물론 주민이나 지방자치단체에 이르기까지 어떤 일이 벌어지고 있었는지 깜깜무소식이었다. 섬노예란 말이 언론을 통해 보도되기 시작한 건 2006년부터였다. 그럼에도 여태 똑같은 문제가 반복되고 있는 점에 주목해야 한다. 탈출하기 힘든 섬이라는 공간의 폐쇄성, 염전 사업주와 인척 관계로 연결된 주민 등이 섬노예 문제를 쉬쉬하게 했을 수 있다. 실제로 지역사회가 이 문제를 스스로 푼 경우는 거의 없었다. 지역 주민의 자발적 노력이나 자정능력에 의해 해결될 문제가 아니라는 뜻이다. 정부는 더 이상 섬노예의 인권 문제를 지역에 맡기지 말고 직접,그리고 적극적으로 해결에 나서야 한다. 무허가 직업소개소부터 철저히 단속해 노예 인력을 공급받는 업자들과 맺은 은밀한 커넥션을 깨는 게 시급하다.지역 경찰과 지방 행정기관이 왜 심각한 인권침해 현장을 조기에 발견하지 못했는지도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 혹시 싼 값에 노동력을 쓰려는 지역 토호와 이를 비호하는 지역 경찰이나 공무원 사이에 침묵의 카르텔이 있었다면 이 역시 발본색원해야 한다. 섬노예는 21세기를 사는 우리의 수치다.

More in Bilingual News

Korea’s unique health insurance plans (KOR)

Arrogance on display (KOR)

Going against the Constitution (KOR)

Agility in the office (KOR)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