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DSME money pit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he DSME money pit

A special investigation team from the prosecution on Wednesday raided Daewoo Shipbuilding & Marine Engineering’s Seoul headquarters and its Okpo shipyard in Geoje Island for seizure and search to look into the embattled shipbuilder’s alleged accounting fraud and corruption among the management. The investigation signals the start of government-led restructuring of many insolvent enterprizes in Korea. Given the investigation unit’s unrivalled authority in digging out organized and large-scale crimes, the probe carries great significance.

DSME’s corruption and malpractices are nothing new. The shipbuilder has repeatedly manipulated accounting records about offshore plants to turn its massive deficits into a surplus. Receiving bribes from contractors in return for granting contracts took place endlessly, not to mention suspicions on its former CEOs over mismanagement of the ailing company. Prosecutors must get to the bottom of the case involving the largest-ever insolvency as an individual company.

The prosecution must find out how the Industrial Bank of Korea — DSME’s biggest shareholder — neglected its oversight of the bankrupt shipbuilder. The bank appointed many of its retirees as executives of the company like chief financial officers. But they could not disclose widespread corruptions in the management or stopped them. That’s a dereliction of duties. Accounting firms also joined forces in the massive fraud. If prosecutors cannot expose — and correct — the loopholes in the management, the company cannot succeed in restructuring or restore its past reputation in the shipbuilding area.

The government also must be held accountable. In Wednesday’s interview, Hong Ky-tack, former chairman of the Korea Development Bank Financial Group, said that market principles could not be applied from the beginning as the bank’s 4.2 trillion won ($3.63 billion) bailout was determined by the Blue House, th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and other financial authorities. He said IBK only followed the instructions from the top — including then-Deputy Prime Minister for the Economy Choi Kyung-hwan — to decide how to lend the money. Hong also said that two thirds of the “parachute appointments” were decided by the Blue House and financial authorities. If proven true, his allegations lay bare huge political influence in restructuring. The prosecution’s investigation is essential to raise the transparency.

DSME has so far received 6.5 trillion won from government coffers. Much of the 12 trillion won the government promised to raise to subsidize embattled state-owned banks is expected to go to DSME. The government must convince the public why it must use taxpayers money.


JoongAng Ilbo, Jun. 9


검찰총장 직할 부패범죄특별수사단이 어제 대우조선해양 서울 본사와 경남 거제 옥포조선소를 압수수색했다. 5조원 넘는 손실을 감춘 분식회계와 경영진의 비리 의혹 등 부실 경영 전반을 들여다볼 예정이라고 한다. 대우조선은 부실의 상징이자 구조조정의 시금석인 회사다. 부패범죄수사단은 옛 대검찰청 중앙수사부럼 조직적이고 규모가 큰 범죄를 전담하기 위해 지난 1월 만들어졌다. 이번 수사의 의미가 남다를 수밖에 없다.
대우조선의 부패와 비리는 잘 알려져 있다. 기술 부족으로 수주할수록 손해인 해양플랜트 관련 회계를 조작해 흑자로 둔갑시켜왔다. 납품을 대가로 금품을 받아 챙기는 행위도 끊이지 않고 발생했다. 전임 사장들을 둘러싼 의혹도 적지 않다. 이 회사 감사위원회는 남상태·고재호 두 전임 사장이 2010년부터 진행된 오만 선상호텔 프로젝트 등과 관련해 부실을 조장했다며 검찰에 진정서를 제출했다. 개별 기업 단위로는 '단군 이래 최대 부실'을 부른 이들의 잘못은 철저하게 규명돼야 한다.
이 회사 최대주주이자 채권자인 산업은행이 이런 부실을 방치한 과정도 명백히 밝혀내야 한다. 산은은 2000년 대우조선을 맡은 이후 부행장을 비롯한 다수의 퇴직자를 '낙하산'으로 내려보냈다. 이 중엔 경영본부장이나 최고재무책임자(CFO)를 맡았던 사람도 있다. 그런데도 분식회계나 경영 비리를 밝히지도, 차단하지도 못했다. 몰랐다면 무능이고 알았다면 직무유기다. 사전 경보를 울려야할 회계법인들도 제 역할을 하지 못했다. 이번 기회에 부실기업 관리체제의 허점을 드러내고 고치지 않으면 지금 진행중인 구조조정도 성공할 수 없다.무
무엇보다도 구조조정을 지연시킨 정부 당국의 책임을 철저히 파악해야 한다. 올 2월까지 산은지주 회장 겸 산업은행장을 지낸 홍기택 전 회장은 어제 언론 인터뷰에서 지난해 대우조선해양에 4조2000억원을 지원한 것은 “청와대·기획재정부·금융당국이 결정한 행위로 애초부터 시장원리가 끼어들 여지가 거의 없었으며 산업은행은 들러리 역할만 했다”고 폭로했다. 지난해 10월 청와대 서별관회의 당시 최경환 부총리와 안종범 경제수석, 임종룡 금융위원장 등이 지원여부와 방식, 금액까지 결정해 지시했다는 것이다. 낙하산 인사의 3분의 2는 청와대와 금융당국이 내려보낸 것이라는 주장도 했다. 사실이라면 정치논리가 좌우해온 구조조정의 실상과 관치금융의 폐해를 적나라하게 드러낸 증언이다. 물론 '정책적 판단'에 대한 법적 책임을 묻는 데엔 한계가 있다. 그럼에도 '폭탄 돌리기'가 이어져온 전말을 밝히는 일은 앞으로의 구조조정의 투명성과 효율성을 위해 꼭 필요하다.
대우조선엔 지금까지 6조5000억원에 달하는 혈세가 투입됐다. 정부가 어제 발표한 12조원 규모의 국책은행 자본확충펀드의 상당 부분도 이 회사에 투입될 전망이다. 모두가 대우조선과 아무런 상관이 없는 국민들의 돈이다. 왜 그래야 하는지를 국민에게 납득시킬 책무가 이번 수사에 주어져 있다. 그러려면 경영진의 책임에만 초점을 맞춰선 안된다. 시스템의 어디가 고장났고 어떻게 고쳐야 하는지까지 제시하는 수사를 기대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