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silience against a storm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Resilience against a storm

The global financial market was shattered by the bombshell vote of the British opting to leave the European Union. As the outcome unexpectedly turned in favor of an exit, the British pound crashed nearly 10 percent on Friday, the lowest since 1985. The euro plunged by 4.3 percent, the largest fall since its birth in 1999. London and Tokyo stock exchanges sank by 8 percent, sending shockwaves across the globe. The U.S. treasury bond prices shot up to a five-year high as capital swarmed towards safer assets. The yen also jumped 6.3 percent. Korean shares and currency nose-dived. The British exit delivered record casualties around the world.

In economic terms, Britain’s choice is a no-win situation for all. The fifth largest economy is expected to shrink by up to 7.5 percent in the long run. It will lose its role as financial hub for the European community. The EU bloc will also be hurt by the reduction in trade and investment from its second-largest member, and the reputation of the largest economic bloc could be undermined by the danger of additional exits. The international order, in which the United States and the EU share a leading role, could also be shaken.

Still, the British chose to leave despite all the downsides. They were more worried about immigrants and terrorism than economic setbacks. Isolationist and protectionist policies could spread. The economic policies of major countries will clash more, further delaying recovery in the global economy.

For the Korean economy, when it rains, it pours. Our trade with Britain is relatively small at $13 billion a year, less than 2 percent of our total trade volume, but Korea could be pained by a further slowdown in China due to reduced exports to Europe. Contraction in external demand would damage the exports-driven local economy. Financial volatility is another worry. Although investment from Britain is not big, sagging market confidence would weigh on the market. Foreign capital could leave the market in search for safer assets in U.S. and Japanese currencies.

Authorities must put all possible policy means on the table. They must come up with a contingency plan for the worst-case scenario. The domestic industry must be fostered to compensate for the volatile external front. Labor market reforms, and other structural reforms, must be expedited. Both the government and the private sector must work fast to build resilience against a great storm.


JoongAng Ilbo, Jun. 25, Page 26


전 세계 금융시장에 영국의 브렉시트라는 핵폭탄이 날아들었다. 예상을 벗어난 결과가 나온 탓에 충격이 더욱 크다. 당사자인 영국 파운드화 가치는 금요일 10% 가까이 곤두박질치며 1985년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유로화도 1999년 도입된 뒤 최대폭인 4.3% 급락했다. 영국과 일본 증시가 8% 가량 주저앉는 등 전세계 증시가 동반 추락했다. 반면 미국 국채가격은 5년만에 최대폭으로 급등했고 엔화가치도 6.3% 뛰어올랐다. 안전자산으로 분류되는 금값도 8% 넘게 상승했다. 국내 금융시장 역시 주가는 추락하고 원화가치는 큰 폭으로 떨어졌다. 사상 최악의 기록이 쏟아지며 전 세계 금융시장이 휘청댔다.
경제적으로 볼 때 브렉시트는 모두에게 손해인 게임이다. 세계 5위 경제대국인 영국의 국내총생산(GDP)는 장기적으로 최대 7.5% 위축될 것으로 전망된다. 유럽과 다른 지역을 연결하는 금융허브로 누려온 이점도 퇴색할 수밖에 없다. EU도 큰 타격을 받는다. 역내 둘째 규모인 영국과의 교역·투자 감소는 물론 다른 회원국의 이탈 움직임을 자극해 단일 경제권이라는 위상이 흔들릴 수 있다. 자칫 미국과 EU가 두 기둥이 되고 중국과 일본이 이를 떠받치는 지금의 세계경제 체제와 구도가 위협받을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그럼에도 영국은 브렉시트를 선택했다. 난민과 테러라는 정치적 이해관계를 경제적 이해보다 앞세운 것이다. 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이런 신고립주의가 보호무역과 투자 장벽을 높이는 쪽으로 악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그만큼 커졌다. 안그래도 삐걱거리고 있는 주요국들의 경제정책이 더욱 엇박자를 내면서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8년째 침체중인 세계 경제의 회복이 더욱 어려워졌다는 우려가 나온다.
한국경제엔 엎친 데 덮친 격이다. 금융과 실물이라는 두 갈래로 밀려오는 쓰나미를 막을 길이 없다. 영국과의 직접 교역 규모는 연 130억 달러 정도로 크지 않다. 전체 수출입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모두 2% 미만이다. 하지만 유럽 지역 수출에 크게 의존하는 중국을 통해 더 큰 부정적 여파가 밀려올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지금도 감소추세인 세계 교역량이 중장기적으로 더 위축되면 한국 경제의 어려움은 더 커질 수밖에 없다. 금융시장도 마찬가지다. 영국의 직접 투자규모가 크지는 않지만 브렉시트가 촉발한 불안심리가 문제다. 안전자산인 달러와 엔화 선호가 강해지고 원화가치가 떨어지면서 대규모 유출을 부추길 수 있다.
브렉시트는 일회성 이벤트가 아니다. 단기적 충격과 중장기적 악영향을 모두 몰고올 큰 악재다. 밖에서 몰려오는 쓰나미라고 정부가 손놓고 있어선 안된다. 가능한 정책을 총동원할 각오로 냉정하고 면밀하게 상황을 살펴야 한다. 필요하면 대규모 추가경정예산과 같은 재정정책과 금리인하와 같은 통화정책을 써야 한다. 극약처방까지도 염두에 둬야 할 비상상황이다. 외풍에 취약한 수출 비중을 줄이고 내수산업을 키우는 노력 역시 게을리해선 안될 것이다. 신산업 육성과 구조조정, 노동시장 개혁과 같은 체질 개선도 지금보다 속도를 내야 한다. 브렉시트가 몰고올 후폭풍에서 벗어나려면 정부와 기업이 방망이를 짧게 잡고 더 빨리 움직이는 수밖에 없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