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ina’s great leap forward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China’s great leap forward

The next revolutionary advance that will change everyday life will be a smart vehicle. The connected car that allows drivers and passengers seamless access to the Internet and interactivity with devices at home and other places is a new growth area in which automobile, technology and electronics companies have all been exploring. Local electronics giants Samsung and LG and automaker Hyundai have their eyes on the smart vehicle, in which both traditional manufacturers and Internet companies have a future stake.

The first connected vehicle to hit the market did not come from the familiar multinational players but from China. Chinese e-commerce giant Alibaba and the country’s largest automaker SAIC Motor unveiled a sport utility vehicle called the Roewe RX5 under the SAIC brand and powered by Alibaba’s homegrown operating system YunOS. The operating system allows drivers to use voice commands to open and close windows, control navigation, remotely unlock the car or control the air-conditioning with a smartphone. Entertainment and other web-based services are all available in the car.

The first connected car surprised the world because of China’s fast and creative application of existing technologies. Internet connectivity to a vehicle does not require brand new technology. What was essential was a stable operating system. Apple and Google have all been working on ways to come up with an exclusive operating system and chips optimized for moving vehicles that are also safe from hacking. While they were dithering, Chinese companies made the first move in a bold way.

The connected car is a part of the Beijing initiative Internet Plus, championed by Premier Li Keqiang, to seek new economic growth by integrating digital and Internet technologies with traditional businesses. The initial success in smart vehicles suggests how fast China is evolving through Internet applications.

Big Korean companies have been deferring investment citing poor business conditions, especially in China. China has proven itself more vibrant and innovative, and it is driven by adventurous entrepreneurship. Korean companies may now have to fear creative standard-setting by Chinese companies. They’re not cheap manufacturers anymore.

JoongAng Ilbo, July 8, Page 30


전화가 손 안의 컴퓨터 '스마트폰'이 된 것처럼 자동차는 '달리는 컴퓨터' '바퀴달린 스마트폰'이 될 것이다. 미래 자동차 '커넥티드카'를 설명하는 말이다. 인터넷과 연결돼 자동차 구동부터 각종 인터넷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스마트카인 커넥티드카는 현재 세계 자동차 업체들과 IT기업들이 미래 먹거리로 정하고 너나없이 달려드는 분야다. 삼성·LG·현대차 등도 미래 주력 산업으로 추진중이다.
한데 중국 기업들이 세계에서 처음으로 커넥티드카를 상용화해 판매에 들어간다고 발표했다. 중국 전자상거래업체 알리바바와 상하이자동차다. 두 업체는 6일 자동차 구동부터 인터넷 연결까지 모두 담당하는 독자적 운영체제(OS)인 '윈(YUN)OS'를 탑재한 'RX5'를 공개했다. 이 OS는 자동차 구동 및 제어와 관련된 프로그램에다 음성인식으로 인터넷을 연결하도록 설계됐다.
이번 중국형 커넥티드카의 놀라운 점은 기술이 아니라 발상을 전환하고 시장에서 앞서 치고나가는 중국식 실용주의다. 자동차와 인터넷을 연결하는 기술이 어렵지는 않다. 다만 안정화된 운영체계를 만드는 것이 관건이다. 선진 업체들은 차운행 중 해킹을 차단할 수 있는 운영체제와 자동차에 최적화한 반도체 개발 등에 골머리를 싸매고 있다. 해킹의 위험 등으로 상용화를 주저하는 사이 중국은 문제를 단순화하고 과감하게 시장에 뛰어든 것이다. 이번 커넥티드카는 지난해 양회 기간 동안 리커창 총리가 선언한 경제운영방향 '인터넷플러스'의 구체적 성과물의 하나다. 생활의 모든 영역을 인터넷과 연결하라는 이 선언 이후 중국이 얼마나 빠른 속도로 인터넷 활용 산업 사회로 변모하는지 보여준다.
최근 국내 대기업들은 투자를 미루며 중국경기가 나쁘다는 탓을 한다. 하지만 중국에선 도전적이고 창의적인 기업가들이 속속 나타나는 등 활력이 높아지고 있다. 경제적으론 무엇이든 상상하고 실현하라는 중국의 '석방(釋放)' 정책의 결실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풀이다. 중국 기업들이 도전적이고 선도적으로 나가는 시장에서 우리는 어떻게 살아남을지 고민해야할 시점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Moon’s main task (KOR)

Overlooked and undermined (KOR)

Wrong choice for top envoy (KOR)

A suspicious travel ban (KOR)

The secret of the subsid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