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forming our tax cod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Reforming our tax code

Debates about our tax system are gaining momentum after the opposition Minjoo Party of Korea proposed a revision to the tax code targeting large companies and individuals in the top income bracket. Given our alarmingly low birthrate and rapidly aging population, our current tax system must be amended. We welcome the opposition’s timely proposal.

The party’s populist proposal needs thorough scrutiny. First of all, the idea of levying a 41 percent tax on those who annually earn more than 500 million won ($447,227) is worth considering. (Currently, our highest income tax rate is 38 percent.) The figure is lower than the OECD average of 43.3 percent. Under the party’s proposal, those subject to the 41 percent tax account for 0.04 percent — or 6,336 citizens — of all income earners in 2014. That will bring approximately 400 billion won more tax revenue to the government. Despite its small size, it could symbolize an effort to ease the widening wealth gap in our society.

The problem is the party’s lack of willingness to address our overly high ratio of income tax exemptions, which reaches 48.1 percent: One out of two income earners don’t pay any income tax. Nearly all income earners pay income tax in the United Kingdom, while 15.8 percent of Japanese, 19.8 percent of Germans, and 22.6 percent of Canadians are exempted from the tax.

The share of Korea’s income tax revenue to its gross national product is also lower than that of the OECD average. To meet OECD standards, the party needs to lower the ratio of income tax exemption to less than 30 percent, while creating the new higher income tax bracket at the same time.

The Minjoo Party’s proposal to raise the corporate tax rate for companies with more than 50 billion won in annual revenue to 25 percent is unrealistic. The share of our corporate tax to our GDP is 3.2 percent, already above the OECD average of 2.9 percent. As global companies move their headquarters and factories overseas for lower corporate taxes, European countries are competing to cut their corporate tax rates particularly after the Brexit vote. A higher corporate tax could trigger an exodus of our struggling domestic manufacturers. It would be better to reduce their tax deductions if the party really wants to raise our corporate tax.

The government and ruling party must join the debate on tax reform. Now that our welfare costs are approaching 10 percent of our GDP, the government can hardly manage the budget. We urge the government to notch up our relatively low value-added tax.


JoongAng Ilbo, August 4, Page 34


더민주당이 대기업과 최상위 고소득자의 증세를 겨냥한 당 차원의 세법개정안을 내놓으면서 세제에 관한 논쟁이 본격화하고 있다. 저출산에 따른 인구절벽과 고령화에 따른 복지 확대 추세로 보면 세제는 대대적인 수술이 불가피하다. 이런 점에서 더민주당의 제안은 시기적으로 바람직하다.
하지만 표를 의식한 당리당략의 성격이 있어 꼼꼼한 검증이 필요해 보인다. 우선 현재 38%인 소득세 과세표준 최고세율 위에 과표 5억원 이상 소득자에 대해서는 41%를 부과하자는 제안은 타당성이 있다. 현재 최고세율은 주민세를 포함해 41.8%여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평균인 43.3%보다 낮기 때문이다. 더민주당이 제안한 5억원 이상 과표 대상자는 2014년 전체 근로소득자의 0.04%로 6336명이다. 세율 신설로 더 걷히는 세금은 4000억원가량으로 추산된다. 세수엔 별도움이 되지 않는다. 그럼에도 OECD 수준에 맞추고 소득 양극화 해소를 위해서는 상징적인 의미가 크다.
문제는 48.1%에 달하는 소득세 면세자 비율에 대한 개선 의지가 없다는 점이다. 근로소득자 둘 중에 한 명이 소득세를 안 내는 자본주의 국가는 한국밖에 없다. 이는 ‘넓은 세원, 낮은 세율’이란 과세 원칙을 무너뜨려 조세의 근간을 흔든다. 이런 이유 때문에 어느 나라나 국민개세(皆稅)주의를 채택하고 있다. 영국은 면세자가 거의 없고, 일본 15.8%, 독일 19.8%, 캐나다 22.6%다. 한국도 큰 문제가 없었으나 2013년 소득세 면세점을 5500만원으로 과도하게 높이면서 ‘면세자 왕국’이 됐다. OECD 기준으로도 한국은 소득세 수입이 국내총생산(GDP) 대비 비중이 낮다. 최소한 OECD 수준에 맞추려면 최고세율을 추가하되 면세자 비율은 30%대 이하로 정상화할 필요가 있다.
법인세를 과표 500억원 이상 기업에 대해 25%로 올리자는 제안도 신중한 검토가 필요하다. 국내 법인세의 GDP 대비 비중은 3.2%로 OECD 평균 2.9%를 웃돈다. 법인세는 조세경쟁력과 직결된다. 글로벌 기업은 절세를 위해 국경을 넘어 본사와 공장을 옮겨다닌다. 영국의 유럽연합 탈퇴를 계기로 프랑스를 비롯한 유럽 국가가 법인세 인하 경쟁에 나서는 이유다. 법인세를 올리면 불황에 허덕이는 국내 제조업을 자칫 벼랑 끝으로 몰아 한국 탈출 러시도 가속화할 수 있다. 이미 5조원을 줄인 비과세ㆍ감면을 더 줄여 법인세 실효세율을 높이는 것이 먼저다.
정부와 여당도 공론의 광장에 나와야 한다. 이미 GDP의 10%에 육박한 복지비용이 머지않아 선진국처럼 20%가 되면 현재 세제로는 감당하기 어려워진다. 올해 세수가 반짝 증가했지만 내년 이후에는 낙관하기 어렵다. 여ㆍ야ㆍ정은 이를 고려해 선진국에 비해 현저히 낮은 부가가치세를 1%포인트라도 올리는 세입 확충 방안과 국민연금ㆍ공무원연금을 비롯한 사회보장비의 부과금 현실화를 심도있게 논의해야 한다. 중장기적인 세제와 재정 건전성 유지 방안을 강구하는 것은 더 이상 늦춰선 안될 중대한 과제다.

More in Bilingual News

A linchpin and a thug (KOR)

Stop Choo’s rampage (KOR)

An unseemly rush (KOR)

Bitter memories of big deals (KOR)

Mr. President? Hello?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