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pyramid scheme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pyramid scheme (kor)

The 1983 movie “The Gods Must Be Crazy” is about the journey of an African tribesman to the end of the world with a strange artifact, which turns out to be a glass Coca Cola bottle thrown out of an airplane.

Some people say that cryptocurrency is a lifeline from God to help them go from a hopeless reality to a happy future. Others warn that it is the Devil calling people to hell for the price of greed. Those who invested in cryptocurrency alternate between the faint light of heaven and heat of hell.

Some say that bitcoin will be traded at 100 million won ($93,765) soon while others predict it will plummet. While many pose as experts, it is hard to know who to trust. In the end, it is a gamble. Making money does not necessarily require cryptocurrency to rise constantly. Theoretically, you can make money by buying when price is falling and selling when it goes up.

But there is a way to distinguish whether someone is trying to push you off the cliff. When someone who doesn’t seem to be a philanthropist lures you into the world of cryptocurrency or cries out “Let’s go!” to the masses, he is likely to be a partner of the Devil.

Let’s be reasonable. Say Mr. A is convinced that not only the blockchain technology but also cryptocurrency will be of huge value in the near future. The best situation for him is to buy as much as cryptocurrency as he can with all the money he has. Since he cannot buy more than the money he has, he would have to use all of his cash available to buy cryptocurrency after taking care of the costs of living. Since Mr. A wants to buy maximum amount of cryptocurrency within his capacity, it is better for him when the price is low. The cryptocurrency will be traded at a lower price when other people have little interest. When cryptocurrency trading sites indicate that the prices are falling, he should pray for a further drop. He should silently thank those who warn about a cryptocurrency crash.

However, reality is strange. Many speak of a rosy future for cryptocurrency, and a considerable number of them have a share in a related business. Some hold investment info sessions while others boast that they made big money and that people should not hesitate and advise others to join.

Unless these people are altruistic or extremely dumb, they are likely to be part of a pyramid scheme, hoping to fill their pockets with money from late entries rather than investing in the future value of cryptocurrency.

JoongAng Ilbo, Jan. 27, Page 26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LEE SANG-EON


하늘에서 반짝이는 물체 하나가 별똥처럼 아프리카 들판 위로 뚝 떨어졌다. 길쭉한 물고기 모양의 이 물건은 살짝 땅에 박히며 온전히 착지했다. 그 광경을 목도한 부시족 한 명이 조심조심 다가갔다. 그는 속이 훤히 들여다보이는, 난생처음 본 이 물체를 나뭇가지로 조심스럽게 툭툭 두드려 봤다. 물거나 독을 쏘지 않았다. 신기한 물건을 ‘특템’한 그는 의기양양하게 마을로 갔다.
투명하고 단단한 이 물체는 쓸모가 많았다. 이삭을 털어 곡식 낟알을 거두거나 단단한 열매를 두드려 깨는 데 안성맞춤이었다. 양 끝의 동그란 부분은 문양을 그리는 데 쓰였다. 부족민들은 이 신통한 물건을 ‘신의 선물’로 여기며 생산·예술 활동에 두루 사용했다.
그런데 평화롭던 부족에 분란이 생겼다. 그 물건의 희소성이 문제였다. 독점욕·소유욕이 발동해 서로 싸우기 시작했다. 전례 없는 폭력 사태까지 발생했다. 가진 것 없어도 서로 돕고 나누며 살던 마을이 욕심쟁이 소굴이 됐다. 최초 발견자는 결국 그 물체를 ‘악마의 유혹’이라고 규정하고 다시는 돌아올 수 없는 곳에 던져버리기로 마음먹었다. 1983년 개봉한 영화 ‘부시맨’은 그가 그 물건(경비행기 조종사가 창 밖으로 던진 코카콜라 병이었다)을 들고 세상의 끝을 찾아가는 여정을 그린다.
암호화폐, 어떤 이는 희망 없는 현실에서 행복한 미래로 자신을 구원해 줄 신의 동아줄이라고 한다. 다른 어떤 이는 탐욕의 대가를 치르는 지옥으로 떨구는 악마의 썩은 동아줄이라고 경고한다. 돈을 넣은 사람들은 천국의 희미한 빛과 지옥 불구덩이 열기 사이를 오가고 있다.
비트코인 한 개의 거래가가 머지않아 1억원까지 오를 것이라고 얘기하는 사람도 있고, 거의 값어치가 없는 수준으로 폭락할 것이라고 예상하는 사람도 있다. 전문가 행세를 하는 이들이 넘쳐나지만 각양각색, 천차만별의 예측 중 어느 것을 믿어야 할지 알기 어렵다. 결국은 도박이다. 꾸준히 올라야 돈을 벌 수 있는 것도 아니다. 하락세 때 사서 상승세 때 팔면 된다. 이론적으론 그렇다.
그런데 최소한 누가 나를 벼랑 아래로 밀어버리려는 악인인지 구별할 방법은 있다. 그동안 살아온 이력으로 미뤄볼 때 엄청난 박애주의자가 아닌 것으로 보이는데도 암호화폐의 세계로 함께 가자고 하는 사람, 불특정 다수에게 ‘가즈아∼’를 외치는 사람은 악마의 동업자일 가능성이 크다.
논리적으로 따져 보자. A라는 사람이 있다. 그가 블록체인 기술은 물론 암호화폐가 그리 머지않은 미래에 엄청난 그 가치를 인정받을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가정하자. 그에게 가장 좋은 상황은 자신이 가진 돈으로 많은 양의 암호화폐를 살 수 있는 환경이다. 당장 가진 돈 이상으로는 살 수 없는 게 애석하므로 버는 족족 생계비를 빼고서는 이를 사는 데 써야 한다. A가 자신의 능력 범위 안에서 최대한의 암호화폐를 보유하려면 거래가가 낮아야 한다. 거래가가 낮아지려면 다른 사람들이 이를 가급적 거들떠보지 않아야 한다. 암호화폐 중개소 사이트에 하락세를 의미하는 파란색 수치가 많이 보이면 값이 더 내려가기를 바라며 기도해야 한다. 암호화폐 대폭락 사태를 경고하는 사람에겐 조용히 빵이라도 보내줘야 한다.
하지만 현실은 이상하게 돌아간다. 암호화폐의 장밋빛 미래를 말하는 이가 많다. 그들 중 상당수는 관련 업계에 지분이 있는 사람이다. 투자설명회를 여는 이도 있고, 자기는 큰돈을 벌었으니 당신도 망설이지 말라고 공공연하게 얘기하는 이도 있다. 노다지 캐러 같이 가자고 한다. 성인급 이타주의자이거나 머리가 매우 나쁜 사람이 아니라면 암호화폐의 미래 가치가 아니라 후발 참여자 돈으로 자신의 주머니를 채우려 하는 피라미드 사기의 공범으로 봐야 한다.

논설위원 이상언

More in Bilingual News

A linchpin and a thug (KOR)

Stop Choo’s rampage (KOR)

An unseemly rush (KOR)

Bitter memories of big deals (KOR)

Mr. President? Hello?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