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voritism prevails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Favoritism prevails (kor)

Allegations of favoritism that led to the head of Woori Bank being kicked out of office spread to other major commercial lenders KEB Hana Bank and KB Kookmin Bank. The Financial Supervisory Service (FSS) found 55 children of VIP figures working at Hana Bank and 20 at Kookmin Bank. The list included a granddaughter of a former bank CEO and other children of former and current senior executives. Suspecting favoritism, the FSS asked the prosecution to probe further to see if any rules had been broken in the hiring process.

The two banks defended their hiring practices. They admitted that a list of the children of executives existed, but claimed they were hired within the company’s own guidelines and customs. But through the findings of an inspection conducted in 2016, the so-called customary hiring at the banks cannot be regarded as normal. Graduates of the three top schools — Seoul National University, Korea University and Yonsei University — were preferred in interviews by executives while graduates from schools of lesser prestige were dropped in the final interview stage without a specific reason. Banks claimed that the hiring was based on individual talents and job characteristics.

Although private enterprises are free to choose recruits based on their own set of guidelines, hiring must not discriminate based on backgrounds. Youth unemployment hit a historic high of 9.9 percent last year. Young people’s sense of helplessness will only be made worse if they learn that they lost out to a peer with a better family background or connections. Banks that make money out of consumers have the duty to serve the public with fairness and credibility. They cannot complain of unjust regulations from authorities when their acts of injustice have gone beyond reason. The prosecution must thoroughly investigate unfairness in the recruitment practices of banks.

JoongAng Ilbo, Feb. 5, Page 34


시중은행의 채용 특혜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다. 우리은행 행장이 채용 비리 의혹으로 사퇴한 뒤 지난 2일 검찰에 불구속 기소된 데 이어 이번에는 KEB하나은행과 KB국민은행에서 채용 특혜 의혹이 터졌다. 이에 따르면 하나은행에는 55명, 국민은행은 20명의 이름이 담긴 특별관리(VIP) 리스트가 발견됐다. 여기에는 은행장 증손녀, 전 사외이사 자녀, 전·현직 부행장 자녀가 포함돼 채용 특혜를 받았다는 것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이들 가운데는 채용 비리 정황이 뚜렷한 경우도 있지만 비리로 단정하기 어려운 경우도 있어 검찰에 규명해 달라고 했다”고 말했다.
두 은행은 금감원의 주장을 반박하고 있다. 관리 명단이 있지만 적합 인재 선발을 위한 민간회사의 재량이며 관행적으로 허용되는 수준이라는 해명이다. 하지만 심상정 정의당 의원이 공개한 금감원의 2016년 검사결과를 보면 '관행'이라고 넘어가긴 어려워 보인다. 이에 따르면 소위 SKY(서울·고려·연세대) 출신자는 임원 면접에서 점수가 올라가 합격하고, 이 여파로 동국대와 한양대(에리카캠퍼스), 명지·숭실·건국대 출신자는 불합격됐다. 이는 합리적 의심을 받을 일인데도 은행 측은 “개인 역량과 영업 특수성을 고려했다”고 강변한다.
설령 그렇다고 하더라도 어떤 형태의 차별도 있어선 곤란하다. 채용은 반드시 공정하고 정의로워야 한다. 지난해 청년실업률은 통계 작성 이후 최고치인 9.9%를 기록했다. 수십 번 도전해도 취업 관문을 뚫기 어려운 것이 요즘 청년들의 딱하고 절박한 처지다. 이런 상황에서 은행이 내부자들의 자녀에게 특혜를 줬다면 심각한 도덕적 해이가 아닐 수 없다. 신뢰와 공정으로 존립하는 은행이 현대판 음서제(蔭敍制)라는 뒷말을 듣게 되기 때문이다. 관치용 은행 길들이기라고 치부하기엔 사안의 무게가 중대하다. 검찰의 철저한 수사가 불가피하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