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mperor Xi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Emperor Xi (kor)

Qin Shihuang established a unified China in 221 B.C. and styled himself as the “first emperor.” He put forth a strong centralized policy across China, standardizing the currency, weights and measures and starting large-scale projects like the Great Wall and Epang Palace. To prevent division of opinions, he strictly controlled communication and philosophy and was responsible for “burning books and burying scholars.”

Nowadays, the mantle has passed to Chinese President Xi Jinping. Of course, he does not refer to himself as an emperor, but the media loves to call him so.

In 2014, Time magazine published a cover story with the headline “Emperor Xi.” The story quoted a line from the People’s Daily, the Chinese government mouthpiece: if the first-generation leader Mao Zedong had helped the Chinese people rise and the second-generation leader Deng Xiaoping made the people rich, Xi Jinping was now making the Chinese people strong. Xi has dominated power by cracking down on hundreds of thousands of civil servants with strict anti-corruption reform, and his moves remind some of an emperor’s absolute power.

The coronation of Emperor Xi is in progress. Since he came to power in 2012, Xi has laid the groundwork for extending his rule beyond the 10-year limit. The Central Committee of the Chinese Communist Party has proposed a bill to remove presidential term limits from the Constitution, and the National People’s Congress is likely to pass it this month.

Since Xi did not explicitly designate a successor at the 19th Party Congress last October, the future leadership of China is unclear.
It is customary in the country for a former leader to select the next leader and the current leader to name the one after to prevent power struggles and guarantee stable succession.

Deng introduced the system in 1982, anticipating the rise of a dictatorial leader like Mao, who made a critical mistake with the Cultural Revolution. But the system is coming to an end as Xi tightens his grip on the party, government and military.

The Chinese Communist Party claims that strong leadership is needed to realize the “Chinese dream,” but it seems more like the Chinese version of Park Chung Hee’s “constitutional revision” that allowed him to stay in power in South Korea for nearly 16 years. In North Korea, Kim Jong-un is inheriting the dictatorship from his father, and, in Russia, Vladimir Putin has emerged as a pseudo-tsar, having already extended his rule with a constitutional revision. He intends to serve until 2024. South Korea increasingly finds itself surrounded by strongmen going against the global trend of democracy.

JoongAng Ilbo, Feb. 27, Page 31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at the JoongAng Ilbo.

SEO KYUNG-HO


기원전 221년 중국 최초의 통일 국가를 세운 진시황(秦始皇)은 스스로 시황제라 칭하고 강력한 중앙집권 정책을 폈다. 화폐와 도량형을 통일하고 만리장성과 아방궁 같은 거대한 토목 공사를 벌였다. 국론 분열을 방지하기 위해 언로를 막고 사상을 강력하게 통제하는 분서갱유(焚書坑儒)도 그가 했다.
요즘 '시황제'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다. 물론 스스로 칭한 건 아니고 언론이 붙인 타이틀이다. 2014년 미국 시사 주간지 ‘타임’은 시 주석을 표지모델로 올리고 '시황제(習皇帝·Emperor Xi)'라는 제목을 달았다. 타임은 당 기관지 인민일보의 보도를 인용해 "1세대 지도자 마오쩌둥(毛澤東)이 중국 인민을 일어나게 했고 2세대 지도자 덩샤오핑(鄧小平)이 중국 인민을 부유하게 했다면, 시진핑은 중국 인민을 강하게 만들고 있다"고 썼다. 강력한 반부패 개혁정책으로 공직자 수십만 명을 낙마시키며 권력을 장악해 가는 시 주석의 행보에서 절대권력자인 황제를 떠올린 거다.
'시황제' 대관식이 실제로 착착 진행되고 있다. 2012년 권력을 잡은 시 주석이 10년 임기를 넘어 장기 집권의 기반을 마련했다.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회가 중국 헌법에 규정된 국가주석의 10년 임기 규정을 삭제하는 방안을 우리의 국회 격인 중국 전국인민대표자대회(전인대)에 건의했으며 다음달 전인대는 이를 추인할 예정이다. 시진핑 1인 독재 시대의 개막은 지난해 10월 19차 공산당 당 대회에서 '후계자 격대(隔代) 지정' 전통이 깨지면서 이미 예견됐다. 시 주석이 후계자를 명시적으로 지정하지 않음으로써 시 주석 다음에 집권할 차기는 물론, 차차기 지도자도 오리무중이다. 후계자 격대 지정은 직전 지도자가 차기 지도자를, 현 지도자가 차차기 지도자를 발탁함으로써 후계자 지정을 둘러싼 권력 투쟁을 막고 견제와 균형으로 안정적인 권력 승계를 보장하는 효과가 있었다. 문화혁명이라는 결정적 과오를 남긴 마오쩌둥 같은 독재를 막기 위해 덩샤오핑이 1982년 도입한 집단지도 체제가 당·정·군 권력을 모두 틀어쥔 시 주석에 의해 끝나 가고 있다. 중국몽(中國夢) 실현을 위해 강력한 리더십이 필요하다는 게 중국 공산당의 설명이지만 박정희 대통령이 했던 '3선 개헌'의 중국판 같다. 북한의 세습 독재자 김정은, 개헌으로 임기를 늘려 2024년까지 대통령을 노리는 러시아의 '차르' 푸틴에 이어 시황제까지 등극한다. 민주주의의 확대라는 세계사적 흐름에서 벗어난 스트롱맨들이 한반도를 둘러싸고 있다.
서경호 논설위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