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unning for Samsung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Gunning for Samsung (KOR)

Kim Dong-ho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I personally dislike the expression “a mistake of the continent.” When the expression was first coined, China had caught up with the Korean economy. I could not agree with those who laughed at China despite the visible threat. Xiaomi, which the expression referred to, and other new Chinese companies are no longer objects of ridicule and have become leading global brands. Tencent and Alibaba have joined the ranks of top ten companies in the world by market capitalization. Samsung Electronics never achieved that.

A Chinese company is about to set a new record. Only five years ago, Huawei was unheard of, but in the second quarter it surpassed Apple and has the second largest market share for smartphones in the world. Huawei’s market share increased by 4.8 percent on year to 15.5 percent. Samsung Electronics and Apple peaked in 2012 and 2013 and have been declining ever since.

Huawei surpassing Apple is more shocking than Xiaomi’s emergence. When Xiaomi first introduced a smartphone in August 2011, many viewed it as a storm in a teacup. However, Xiaomi encouraged internal competition and made Chinese smartphone makers stronger. Xiaomi, which created a boom initially, has fallen behind and Huawei, Oppo and Vivo are the troika of the Chinese smartphone market. They are focused on cost-effectiveness. When Samsung and Apple make high-tech smartphones, Chinese companies offer models with solid features at lower price.

The secret was a creative imitation. They took their cue from products made in other countries but simplified the functions and lowered the price for the Chinese market. The strategy worked for pragmatic Chinese consumers. Now, the same strategy is also working in the Indian and African market that Chinese companies are targeting. In emerging economies with relatively lower national income, consumers prefer cost-effective products over pricy Samsung and Apple phones.

Recently, I visited the Huawei headquarters to study the management conditions and I realized that the expression “a mistake of the continent” is the real mistake. Huawei’s research and development cost to revenue was nearly 20 percent, and the management was results-oriented. The goal was to develop products that the market demands.

Huawei has declared that it will catch up with Samsung by the end of next year. Samsung smartphones have a less than 1 percent market share in China. Having already lost its presence in China, let’s see how Samsung defends the global market.

JoongAng Ilbo, Aug. 7, Page 31

애플을 제친 화웨이 김동호 논설위원
‘대륙의 실수’는 개인적으로 매우 싫어하는 표현이다. 이 말이 나올 때 한국 경제는 이미 중국의 추격에 덜미가 잡히고 있었기 때문이다. 중국의 가시적인 위협을 보고도 낄낄대고 있으니 공감하기 어려웠던 것이다. 그 주인공인 샤오미를 비롯해 신생 중국 기업들이 이제는 조롱의 대상에서 벗어나 세계 정상에 속속 올라서고 있다. 텐센트ㆍ알리바바는 세계 시가총액 ‘톱10’에 들 만큼 성장했다. 국내 시가총액 1위 삼성전자는 한 번도 밟아보지 못한 영역이다.
중국 기업은 이제 또 하나의 기록을 세울 참이다. 불과 5년 전만 해도 ‘듣보잡’이었던 화웨이(華爲)가 새 주인공이다. 화웨이는 올 2분기 ‘스마트폰의 원조’ 애플을 제치고 세계 스마트폰 시장 2위를 차지했다. 화웨이의 점유율은 15.5%로 1년 전보다 4.8%포인트 늘었다. 이에 반해 삼성전자(20.4%)와 애플(15%)은 2012~2013년 정점을 찍은 뒤 추세적으로 내리막길을 걷고 있다.
화웨이가 애플을 제친 것은 샤오미가 등장했을 때보다 더 충격적인 사건이다. 샤오미가 2011년 8월 처음 스마트폰을 들고나왔을 때만 해도 찻잔 속의 태풍으로 보는 이들이 많았다. 하지만 샤오미는 내부의 경쟁을 촉발하면서 중국 스마트폰 업체를 강하게 단련시켰다. 초기에 돌풍을 일으켰던 샤오미는 오히려 밀려나고 화웨이ㆍ오포ㆍ비보가 중국 스마트폰 시장의 삼두마차로 떠오른 것도 치열한 내부 경쟁의 효과가 컸다. 무엇보다 이들은 가성비를 공략했다. 삼성전자ㆍ애플이 고성능 스마트폰을 만들 때 중국 업체들은 기본 기능에 중점을 두면서 가격을 떨어뜨렸다.
그 비결은 창조적 모방이었다. 선진국 제품을 베끼되 중국의 현실에 맞춰 기능을 단순화하고 가격을 낮춘 것이다. 실용성에 강한 중국인들에게 더 잘 먹힐 수밖에 없는 전략이었다. 이는 중국 제품이 공략하는 인도ㆍ아프리카 시장에도 그대로 먹혀들고 있다. 국민소득이 높지 않은 신흥국에서는 삼성전자ㆍ애플의 고가 스마트폰에 비해 가성비가 높은 제품을 선호한다.
얼마 전 중국에서 화웨이 본사를 방문해 경영 현황을 둘러보니 대륙의 실수라는 표현이야말로 오산이자 실수라는 생각이 들었다. 매출액 대비 연구개발 비중이 20%에 육박했고 경영 방식은 철저한 성과주의였다. 경영의 목표는 오로지 시장에서 요구하는 제품 개발이다. 화웨이는 “내년 말까지 삼성전자 스마트폰을 잡겠다”고 선언했다. 중국 내 삼성전자 스마트폰 점유율은 1%를 밑돈다. 중국에선 이미 존재감을 잃은 삼성전자가 세계 시장을 어떻게 지켜낼지 지켜볼 일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Moon’s main task (KOR)

Overlooked and undermined (KOR)

Wrong choice for top envoy (KOR)

A suspicious travel ban (KOR)

The secret of the subsid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