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lk to business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alk to business (KOR)

In a meeting with business leaders at the Korea Chamber of Commerce and Industry (KCCI), Trade, Industry, and Energy Minister Sung Yun-mo vowed to address the challenges facing Korean companies.

“We will actively reflect recommendations from the business sector because the government and business must join forces to overcome economic difficulties,” he said. Such a pro-business comment should be nothing extraordinary coming from a minister in charge of industry and trade, and yet it sounds refreshing in an administration that has mostly been anti-business.

Korean businesses have been pressing for deregulation for a long time. KCCI Chairman Park Yong-mann said he has urged for government actions on easing regulations 39 times since becoming the head of the business lobby group. The regulations are so overwhelming that they damage the livelihood and basic rights of entrepreneurs and merchants.

He also demanded policies aimed at restructuring industry and exports that are increasingly reliant on semiconductors by stimulating production lines in shipbuilding, automobile and steel. He also asked for changes in labor and the energy sector to aid corporate competitiveness.

Kim Soo-hyun, the president’s new policy chief, argued that a growth policy backed by improvements in income, innovation and fairness is a package deal. But in practice, the policies have been contradictory. The hike in the minimum wage has threatened the jobs of the poorest and most vulnerable people and new legislation aimed at ensuring increased economic fairness has only killed market sentiment and dampened innovation.

The industry minister must keep up communication with the business sector to better reflect the voices of economic participants in policy-making. Such promises should not end with the industry ministry. All the new regulations trotted out by other government offices should also be re-examined to check whether they are acceptable for the market. That should be another role of the industry minister to support Korean business and industry.

JoongAng Ilbo, Nov. 13, Page 30

기업 애로 끝장낸다는 산업부 장관의 약속 지켜져야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어제 대한상공회의소 회장단과의 간담회에서 "기업이 겪는 애로는 끝장을 본다는 각오로 임하겠다"며 "정부와 재계가 힘을 모아야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기 때문에 (재계의) 건의 사항들을 적극 정책에 반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실물경제와 산업정책을 책임지는 산업부 장관이라면 당연히 할 만한 말이고 해야 할 발언이다. 소관 부처 장관의 이런 발언이 도드라져 보인다는 게 지금 우리 경제가 처한 상황을 역설적으로 보여준다.
재계의 규제 개혁 요구는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지난주 박용만 상의 회장은 "취임 후 39차례나 규제 완화를 촉구했지만 효과가 없었다"며 "기업인이나 소상공인 입장에서는 규제 정도가 기본권 침해에 이른 느낌"이라는 말까지 했다. 상의 회장단은 어제도 파격적인 규제 개혁을 재차 요구했다. 이와 함께 반도체 업종에 치우친 수출 편중화 개선, 조선·철강·자동차 등 제조업 활력 제고, 노동 현장 애로 해소, 기업 경쟁력을 고려한 에너지 정책 등을 건의했다.
김수현 신임 청와대 정책실장은 엊그제 소득주도성장·혁신성장·공정경제는 분리할 수 없는 한 패키지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문제의 3대 기조는 서로 충돌하고 배치되는 측면이 많다. 최저임금 인상은 우리 사회 최약층의 일자리를 위협하고 있어 공정하지 않으며, 쏟아지는 공정경제 관련 입법은 시장의 활력을 떨어뜨려 혁신성장에 걸림돌이 될 가능성이 크다.
재계와의 긴밀한 소통을 바탕으로 경제 현장의 문제점을 파악하고 정책의 역효과를 방지하는 게 산업부 장관의 역할이다. 산업부 소관 규제만 보고 기업 애로를 끝장내겠다고 호언장담한 게 아니었기를 바란다. 거의 모든 부처에서 경쟁적으로 쏟아내는 기업 규제를 우선순위에 맞게, 또 시장이 수용할 수 있는 선에서, 합리적으로 재조정해야 한다. 그런 역할이야말로 성 장관이 어제 공언한 산업계의 '충실한 서포터'가 할 일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A linchpin and a thug (KOR)

Stop Choo’s rampage (KOR)

An unseemly rush (KOR)

Bitter memories of big deals (KOR)

Mr. President? Hello?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