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accine development is a must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Vaccine development is a must (KOR)

Good news came from Moderna, an American biotechnology company based in Cambridge, Massachusetts, after it received meaningful results from a clinical test for a vaccine to fight the new coronavirus. It was found that antibodies were successfully created among all of the volunteers in the test. As expectations for an early development of a vaccine grow, stock markets in the United States and Korea have both surged.  

 
Yet it is too early to have optimism. Despite U.S. President Donald Trump’s bold goal to develop a coronavirus vaccine within the year, most medical experts showed a prudent reaction because the positive results from Moderna are only the beginning of a long journey to discover an effective vaccine for Covid-19. Given the remarks by Jerome Kim, secretary general of the International Vaccine Institute in Seoul, it costs a maximum $1.5 billion — and five to 10 years — to develop any effective vaccines for humankind.  
 
That can explain why each nation competitively allocates a huge government budget to win the race for vaccine development. In an urgent operation, the United States is pushing a joint project involving the government, military and pharmaceutical companies. Chinese President Xi Jinping has mobilized national corporations and the People’s Army to develop a Covid-19 vaccine. In Europe, there are growing calls for increasing government subsidies for the private sector. The reason is clear: to win the war for vaccine hegemony. Once a country gets it, it can use the power as a strong leverage in diplomacy and trade.  
 
The question is where Korea stands in the battle. In an online keynote speech at the World Health Assembly hosted by the World Health Organization on Monday, President Moon Jae-in stressed the need for the international community to cooperate across borders to develop drugs and vaccines for Covid-19. His remarks owe a lot to Korea’s successful combatting of the pandemic. But they should be backed by accomplishments in developing cures and vaccines for the novel virus.  
 
Korea has joined the international front to develop them, as seen in its support for pharmaceutical companies and its aggressive move to discover treatments and vaccines for Covid-19. But Korea is lagging far behind other advanced countries because it is still conducting a clinical test for animals while advanced countries have launched clinical tests on humans. Developing test kits, for which Korea received praise from the rest of the world, is an issue entirely different from developing vaccines.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plans to divert some of the 11.9 billion won ($9.7 million) budget earmarked to set up a joint task force for the battle against Covid-19 to vaccine development. Moderna received $500 million in aid from Washington. Our government must increase its investment in local pharmaceutical companies before it is too late.  
 
JoongAng Ilbo, May 20, Page 30  
 
 
 
세계 백신 패권전쟁, 우리만 소외돼선 안된다
 
미국 바이오업체 모더나의 백신 후보물질이 1상 임상시험에서 전원 항체 형성이라는 의미 있는 결과를 얻었다. 세계가 코로나19와 사투를 벌이는 와중에 들려온 고무적인 소식이다. 백신 조기 개발의 기대가 커지면서 미국은 물론 우리 증시도 급등세를 기록했다.
 
그러나 낙관은 이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연내 백신 개발 완료'를 목표로 내걸었지만 대다수 전문가는 신중론을 견지하고 있다. 모더나의 긍정적 1차 임상 결과는 이제 시작일 뿐이라고 봐야 한다. 국제백신연구소 제롬 김 사무총장에 따르면 보통 백신 개발에는 5~10년이라는 세월과 5억~15억 달러의 비용이 든다. 결코 만만한 과정이 아니다.
 
세계 각국이 백신 개발 전쟁을 벌이며 정부 지원을 아끼지 않는 것도 이런 난도 때문이다. 미국은 '초고속 작전'이라는 이름으로 정부, 군, 민간 제약사가 합동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중국도 시진핑 국가주석이 직접 나서서 국유기업과 인민해방군까지 동원하고 있다. 유럽에서도 민간 제약사에 대한 정부 지원을 강화하라는 요구가 높아지고 있다. 세계 각국이 각개전투식 속도전을펼치는 이유는 명확하다. '백신 패권' 때문이다. 개발된 백신을 자국민에게 우선 사용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소유할 배분권을 외교·통상에서 유용한 무기로도 쓸 수 있다.
 
문제는 한국이 설 자리다. 벌써 백신과 치료약을 특정 국가나 제약사가 독점할 가능성에 대한 우려가 크다. 문재인 대통령은 엊그제 세계보건기구(WHO) 총회 기조연설에서 "치료제·백신 개발을 위해 국경을 넘어 협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성공적 방역 경험을 바탕으로 국제 연대의 가치를 강조했다는 의미가 있다. 그러나 이런 목소리가 당위에 그치지 않으려면 백신·치료제개발에서 의미 있는 성과가 받쳐줘야 한다. 세계적 신약 패권 전쟁에서 우리만 소외되는 일이 없도록 국가적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
 
 
물론 우리도 손을 놓고 있지는 않다. 국내 제약사들이 저마다 백신 및 치료제 개발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고, 정부도 지원단을 구성하는 등 움직이고 있다. 그러나 객관적으로 뒤처지는 게 사실이다. 세계 유수의 제약사가 이미 인간 대상 임상시험에 들어간 상태지만, 아직 국내에서는 동물 대상 시험에 머무르고 있다. 한국은 진단키트 개발로 세계의 찬사를 받았지만, 백신개발은 기술적 난도와 투자 규모 등에서 차원이 다른 문제다.
 
정부 지원이 충분한지 돌아볼 필요가 있다. 백신실용화사업단 예산 119억원을 코로나19 백신 개발에 최대한 투입할 계획이라고 밝혔지만, 이미 정해진 예산을 돌린 데 지나지 않는다. 새로 투입된 예산이 예비비와 추경을 합쳐 60억원 정도라지만, 생색내기 수준이다. 미국에서는 이번에 성과를 낸 모더나 한 곳이 연방정부로부터 지원받은 금액만 5억 달러(6000억원)다. 예산 항목이나 연구개발 순위 조정 등으로 투자 규모를 늘릴 필요가 있다. 신약 개발의 패스트트랙이 가능하도록 관련 인허가 규정도 과감하게 손봐야 한다. 성공적 방역 경험에서 쌓은 자신감을 백신 개발에 적극적으로 활용해 주길 바란다.  
  

More in Bilingual News

A warning to Moon (KOR)

No marriage, no child (KOR)

Stop the crusade (KOR)

Will investigations continue? (KOR)

Choo must resig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