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in proves that all press really is good press

Home > Entertainment > K-pop

print dictionary print

Rain proves that all press really is good press

Singer-actor Rain, also known as Jung Ji-hoon, is back in the spotlight after a decade thanks to the newfound popularity of his music video ’Gang,“ released in2017. [SCREEN CAPTURE]

Singer-actor Rain, also known as Jung Ji-hoon, is back in the spotlight after a decade thanks to the newfound popularity of his music video ’Gang,“ released in2017. [SCREEN CAPTURE]

A decade after his fall from grace, the singer is back in the spotlight 

Singer-actor Rain, also known as Jung Ji-hoon, ruled the 2000s. His success was recognized globally and even earned him nominations for Time magazine’s 100 Most Influential People.  

 
Having debuted in 2002, Rain instantly soared to stardom with hits like “Bad Guy” (2002), “How to Avoid the Sun” (2003) and “Rainism” (2008) and was admired for his ability to sing and dance with such synchronicity.    
 
But after a decade, the star’s fame began to fade. His blockbuster films and dramas flopped and every track he released failed to make a mark on the music industry or the fans. 
 
A prime example of these missteps in is career was a song he released in December 2017, titled "Gang."     
 
It was ridiculed for its narcissistic lyrics that included lines like, “Yeah, I’m back. My name is Rain. Everyone acknowledges my worth […] They call it return of the king.”
 
Rain performing on KBS's "Music Bank." [SCREEN CAPTURE]

Rain performing on KBS's "Music Bank." [SCREEN CAPTURE]

A scene from his music video "Gang." [SCREEN CAPTURE]

A scene from his music video "Gang." [SCREEN CAPTURE]

In the music video, the singer, clad in a jet-black leather top with padded shoulders, maintains intense eye contact with the camera while performing some seriously questionable dance moves.
 
Although attributed to the downfall of Rain, three years after its original release, the song is suddenly shining a light on the 38-year-old entertainer once again.  
 
The official music video of “Gang” has garnered 10 million views on YouTube as of May 23 as well as more than 100,000 comments.  
 
But is all press, good press? Is "Gang" finally being appreciated, or is mockery the reason why it's back in the limelight? The JoongAng Ilbo looked into the newfound craze over “Gang.”  
 
It all started when a high school girl uploaded a dance cover of “Gang” on her YouTube channel last November.  
 
She imitated Rain’s original choreography while dressed in costume — which featured exaggerated shoulders.  
 
The clip went viral and “Gang” was subsequently made into numerous memes.  
 
Rain is not the first celebrity who is being rediscovered thanks to old video clips.  
 
Kim Eung-soo, a once obscure actor, found overnight fame thanks to his old film, “The War of Flowers” (2006) — 13 years from its initial release.  
 
Again, it was the power of memes that sparked interest in the actor after a scene from the movie was made into a popular internet image.  
 
The meme success brought numerous endorsement deals to the 59-year-old actor and also landed him a lead role in the drama series “Kkondae Intern,” a first time in his 24-year-long acting career.  
 
Culture critic Jeong Deok-hyun said, “Unlike in the past, the public pick what they want to have fun with online. ‘Gang’ is popular because it became a place where internet users can get together and share their thoughts over the music video by writing and leaving their comments. By doing so, they are reinterpreting the content.”  
 
While Rain may be disappointed that his musical endeavors are not being taken seriously, the comments on the “Gang” music video show that the lighthearted and comical interpretation of the song are the main factor behind its newfound success. “This music video is like a vaccination. If you watch this video at least once, you will find yourself being generous to all the other corny K-pop songs,” one comment reads.    
 
The public also appeared to unite in defense of Rain earlier this month when Statistics Korea left a comment underneath the music video on YouTube using the expression “UBD.”  
 
UBD is an acronym that comes from Rain’s 2019 film “Race to Freedom: Um Bok Dong” and is often used on the internet when disparaging Rain, as the film only ended up attracting a mere 172,212 moviegoers.
 
Online users were enraged by the comment written by Statistics Korea, saying it was inappropriate for a government organization to sneer at an individual.  
 
With mounting criticism, Statistics Korea issued an official apology days later. Neither Rain nor his agency has responded.  
 
The singer recently appeared on the ongoing TV show “Hangout with Yoo” on MBC and candidly talked about the craze over “Gang.” Viewers expressed how impressed they were over his reaction and response.  
 
Rain simply said, “'Gang’ doesn’t look good to people these days. I have a lot of fun reading comments [on YouTube] rather than watching TV shows.”
 
After the TV appearance, Rain received favorable feedback from viewers for being straightforward about the parodies and memes that poke fun at him.  
 
“Comic moments come when one candidly reveals his or her weaknesses. Rain gave a good impression of himself [to the viewers] this way,” said culture critic Lee Young-mi.  
 
Although his career may now be centered on parodies, his talents landed him on Time magazine’s 100 Most Influential People in 2006, marking the first time for an Asian celebrity to make it onto the renowned list, and was again featured on the list in 2011.  
 
“A lot of people are struggling to find jobs. They are also suffering from [the aftermath of] the coronavirus. Because of this, they think highly of people who have gone through hard times and overcome them,” said Kwak Geum-ju, a professor of psychology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In addition, internet users made him a laughing stock for a long time, but Rain wasn’t offended. Instead, he reacted to it in a mature way. Such attitude changed the public’s mind,” she added.
 
Whether the reasons behind his newfound fame are positive or negative, it’s clear that Rain is recovering from an almost 10-year slump and that resilience has the public rooting for the once-iconic singer.  
 

BY LEE JI-YOUNG   [kjdculture@joongang.co.kr]
 
 
 
"1일3깡"에 어느새 1000만뷰···10년 부진 '깡'으로 뒤집은 비
 
 
비의 '깡' 뮤직비디오. 과장된 표정과 안무 등이 '댓글놀이' 바람을 불러왔다. 
 
노래 가사가 주문이었나. 2017년 12월 1일 발표한 노래 ‘깡’으로 가수 비(38ㆍ정지훈)가 다시 대세로 떠오르고 있다.
 
“다시 돌아왔지”로 시작하는 ‘깡’의 가사는 “15년을 뛰어 모두가 인정해, 내 몸의 가치 (…) 재등장과 동시 완전 물 만나 (…) 무대를 다시 한번 적시지, 레인이펙트, 나 비 효과”로 이어진다. “왕의 귀환”을 외친 노래 가사 그대로 비의 인기가 재점화되고 있는 분위기다.
 
출발은 유튜브에 공개된 ‘깡’ 뮤직비디오였다. 21일 낮 12시 현재 조회수는 952만뷰. 여기에 달린 댓글이 9만9500개를 넘어섰을 만큼 반응이 뜨겁다. 도대체 왜 ‘깡’의 비에 대중이 다시 열광하는 걸까, 그 요인을 짚어본다.  
 
①‘댓글놀이’의 장
‘깡’의 뮤직비디오에 대한 반응은 혹평에서 시작됐다. 남성미를 내세운 과장된 안무, 허세로 넘친 가사, 카메라를 바라보는 비의 너무 진지하고 강렬한 눈빛 등이 ‘멋지다’보다는 ‘웃기다’는 반응을 끌어낸 것이다.
 
2002년 솔로가수로 데뷔한 비는 ‘나쁜 남자’(2002), ‘태양을 피하는 방법’(2003), ‘It’s Raining’(2005), ‘Rainism’(2008) 등으로 톱스타 반열에 올랐지만, 2010년대 들어서선 그렇다할 히트곡이 없었다. 2014년  ‘30 sexy’, ‘La Song’ 이후 3년 만에 내놓은 신곡 ‘깡’도 그렇게 잊혀지려나 싶었는데, 지난해 11월 유튜브 채널 ‘호박전시현’에 업로드된 ‘1일 1깡 여고생의 깡(Rain-Gang) 커버’ 영상이 주목을 받으며 갑작스런 화제의 주인공이 됐다.
 
이후 ‘깡’의 성장사는 개봉 13년 만에 영화 ‘타짜’(2006) 곽철용 캐릭터의 “묻고 더블로 가”로 인기를 얻은 김응수, 드라마 ‘야인시대’(2002)의 “사딸라” 대사로 2019년 CF를 찍은 김영철 등과 비슷하다. 인터넷 상에서 패러디 등을 통해 유행으로 전파되는 ‘밈(Meme)’ 현상의 중심에 선 것이다. 하루에 세 번 ‘깡’ 뮤직비디오를 감상한다는 ‘1일 3깡’, ‘깡’의 팬덤을 뜻하는 ‘깡팸’, ‘깡’을 자꾸 듣다보면 명곡처럼 들린다는 ‘깡각증세’, 매일 ‘깡’ 뮤직비디오를 본다는 ‘깡지순례’ 등의 신조어까지 등장했다.
 
정덕현 대중문화평론가는 “이젠 대중들이 스스로 ‘갖고 놀 거리’를 픽(pick)하는 주도권을 갖고 있다”면서 “‘깡’은 네티즌들이 댓글을 통해 스스로 콘텐트를 재해석하고 재미를 만들어내는 참여 공간을 만들어주면서 인기를 끌고 있다”고 짚었다.  
 
 
 
②조롱을 이긴 자존감
비웃음과 조롱으로 시작된 ‘깡’과 비에 대한 반응이 호평으로 급반전하게 된 데는 지난 1일 통계청이 ‘깡’에 단 댓글의 영향이 크다. 유튜브 채널의 ‘깡’ 뮤직비디오 영상에 “통계청에서 ‘깡’ 조사 나왔다. 2020년 5월 1일 오전 10시 기준 비(RAIN)-깡 GANG Official M/V 조회수 6,859,592회다. 39.831UBD다”라고 댓글을 단 것이다. ‘UBD’는 비가 주연한 영화 ‘자전차왕 엄복동’(2019)의 관객 수(17만 2212명)를 가리키는 인터넷 용어로, 흥행 참패를 조롱하는 의미를 담고 있다.
 
그동안 ‘깡’을 두고 ‘댓글 놀이’를 즐겼던 네티즌들이었지만, 통계청의 ‘놀림’에는 발끈했다. “국가기관이 국민 개인을 조롱하다니…”라며 분노를 드러냈고, 결국 통계청은 지난 5일 “국민들의 마음을 헤아리지 못하고 댓글을 단 점 깊이 반성한다”며 공식사과까지 했다.
 
이렇게 대중의 ‘보호본능’을 자극하게 된 비는 지난 15일 MBC 예능 ‘놀면 뭐하니’에 출연해 솔직하고 유연한 모습을 보여줌으로써 호감과 찬사 분위기로 완전히 돌려놓았다.
 
이날 방송에서 비는 “‘깡’이 요즘 사람들이 보기 별로였던 거다”고 솔직하게 인정하면서 “요새는 예능보다 댓글 읽는 것이 더 재미있다”며 자신의 희화화하는 세태를 ‘쿨’하게 받아들였다. 또 진성팬이 올렸다는 ‘비 시무 20조’의 ‘꾸러기 표정 금지’ ‘입술 깨물기 금지’ ‘화려한 조명 그만’ 등에 대해서도 재치있게 대응하며 유쾌한 웃음을 만들어냈다. 방송이 끝난 뒤 각 인터넷 커뮤니티마다 “조롱 많이 받는다고 해서 멘탈 괜찮을까 걱정했는데… 급 덕질 시작했어요” “정말 솔직하고 털털하고 자존감도 높네요. 진짜 진심으로 존경합니다” 등의 호평이 줄을 이었다.
 
이영미 대중문화평론가는 “자신의 부족한 점을 솔직하게 드러내면서 ‘코믹 코드’를 만들어내는 것이 희극의 핵심”이라며 “비도 이런 방식으로 호감을 끌어낸 것”이라고 분석했다.  
 
③위기 극복의 아이콘
비에 열광하는 대중의 심리에는 비를 10년이란 긴 슬럼프를 딛고 일어선 ‘위기 극복의 아이콘’으로 바라보는 시각도 한몫 한다.
 
2006년 아시아 연예인 최초로 ‘타임 100’에 선정됐고 2011년 두 번째로 ‘타임100’에 뽑히며 시대를 풍미했던 ‘월드스타’ 비는 최근 10년 동안 음반과 드라마ㆍ영화 등에서 실패를 거듭하며 ‘한물 간 스타’ 취급을 받았다. 더욱이 2017년 톱 배우 김태희와 결혼한 뒤론 시기ㆍ질투가 섞인 악평까지 감내해야 했다.
 
하지만 지난 15일 ‘놀면 뭐하니’에서 비가 전성기에 버금가는 춤 실력을 보여주면서 대중은 묵묵히 제 할 일을 하고 있었던 비를 읽어냈다. 이는 “자기관리의 끝판왕” “역시 유지하고 노력하면 기회가 오나보다” 등의 댓글로 이어졌다.
 
곽금주 서울대 심리학과 교수는 “힘든 시간을 겪고 이겨낸 사람에 대한 대중의 호감이 크다. 특히 취업난과 코로나19 등에 시달리는 요즘, 슬럼프를 극복하고 있는 비에 대리만족하고 싶어하는 심리도 있다”고 말했다. 곽 교수는 또 “별 잘못이 없는 비를 오랜 기간 놀림거리로 삼았는데도 비가 기분 나빠하지 않고 성숙하게 반응한 것도 대중의 마음을 바꿔놓았다”고 덧붙였다.
 
이지영 기자
 
 
 
 
 

More in K-pop

YG's Treasure climbs the charts on its debut

Blackpink's 'How You Like That' hits 400 million views

Mina in hospital after an apparent suicide attempt

Indie band Hyukoh's music features in Louis Vuitton fashion show

Boy band Treasure hope to hit gold after official debut Friday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