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reativity and innovation is key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Creativity and innovation is key (KOR)

Americans are celebrating their giant leap and headway in space at the envy of the rest of the world. A rocket from Elon Musk’s SpaceX company blasted off and safely entered orbit, paving the way for a new era of commercial space travel. The milestone event at the time of the coronavirus pandemic has reminded us of the cultural renaissance in Italy following the Black Death.  
 
We congratulate the United States with envy as the achievement could not be made in the stifling regulatory education system here. The commercial rocket and ship launch was possible thanks to an environment encouraging even the boldest adventures of entrepreneurship.  
 
The SpaceX venture could be dubbed a quintessential American achievement. The United States has led scientific and technological breakthroughs over the last century. Everything from telephones to ground and air vehicles has bloomed thanks to the support of the United States.  
 
The United States lately has been more engaged in reining in China’s ascension through a trade war. The SpaceX launch through public-private partnership underscores the unrivalled American power that spurs creativity and innovation. Despite losing its competitive edge in manufacturing to Asian countries, the United States has the lead in the “big tech” era thanks to its rich business habitat where experiments can be pursued without regulation.  
 
The environment bred Apple, Microsoft, Google, Neflix, Amazon, and Elon Musk — the visionary behind putting ordinary people in space. Musk, born in South Africa, did not finish his physics doctorate course at Stanford University and instead chose to start his own business in Silicon Valley. His extraordinary imagination and bold ingenuity did not end as a childhood dream, because of the business habitat fed with capital that backs start-ups until they are successful.  
 
Musk was able to take a step toward his childhood dream of creating a city in space thanks to the environment in the United States. He became a millionaire in just four years after launching Zip2 by creating internet city guides. He went on to launch PayPal and used the money to create SpaceX and Tesla. All these steps were made toward his last goal of creating a city in Mars where 1 million people can live by 2030. Some called him crazy, but Musk proved them wrong by moving a step closer to his dream.  
 
Our dream is to see an environment where companies can dream, and actually pursue those dreams.
 
 
 
괴짜’ 머스크의 도전 정신, 한국에서도 실현될 수 있어야

 
미국이 떠들썩하다. 아니 전 세계가 흥분돼 있다. 우주여행의 꿈이 한층 현실로 다가오면서다. 국제우주정거장(ISS)에 도착하는 일정으로 발사된 인류 최초의 민간 유인 우주선 ‘크루 드래건’ 얘기다. 흑사병 와중에도 르네상스가 꽃핀 것처럼 이번에는 코로나 사태 와중에 민간의 힘으로 우주로 날아가는 기록을 세우게 됐다.
 
이 장면을 보면서 흥분과 함께 한국의 현실이 교차한 것도 사실이다. 숨 막히는 규제와 낡은 교육제도의 한국에서는 결코 일어날 수 없는 일이기 때문이다. 크루 드래건 발사가 주목되는 이유는 민간 기업인의 도전정신과 그 꿈을 실현할 수 있는 기업 환경 때문이다. 무엇보다 크루 드래건의 발사에 대해 가장 미국다운 것을 보여줬다는 찬사가 쏟아지는 이유가 무엇일까. 미국은 지난 1세기 동안 과학기술을 선도해 왔다. 인류의 생활을 편리하게 만든 전화와 전기부터 자동차ㆍ비행기를 거쳐 인터넷에 기반을 둔 빅 테크 시대는 모두 미국에서 꽃을 피웠다.
 
하지만 최근 수년간 미국은 기술적 우위가 흔들리면서 무역전쟁으로 중국을 견제하기에 급급한 처지에 빠져 있다. 이 와중에 민간이 유인 우주선을 쏘아 올린 것은 미국의 저력이 살아 있음을 생생히 보여줬다. 우리는 그 힘의 원천이 바로 민간의 창의와 혁신이라는 사실에 주목해야 한다. 미국이 제조업 주도권을 일본ㆍ한국ㆍ중국에 넘겨주고 빅 테크 시대를 연 것도 강력한 기업 생태계가 있어 가능했다. 민간의 도전과 혁신에는 어떤 형태의 규제도 없다는 뜻이다.
 
그 열매가 바로 애플부터 마이크로소프트ㆍ구글에 이어 세계를 휩쓰는 넷플릭스ㆍ아마존이다. ‘괴짜 기업인’ 머스크도 마찬가지다. 남아프리카공화국 출신으로 21세에 미국으로 건너온 머스크는 스탠퍼드대 물리학과 박사과정에 입학했지만, 이틀 만에 그만두고 실리콘밸리로 달려갔고, 두 번의 인턴을 거쳐 바로 창업에 나섰다. 이게 어떻게 가능했을까. 어릴 때부터 책을 많이 읽어 풍부한 상상력과 함께 도전정신을 가진 덕분이지만, 아이디어만 있으면 창업 초기 스타트업부터 성공할 때까지 벤처자금을 활용할 수 있는 미국의 기업 생태계 덕분 아니겠는가.
 
이런 환경 덕분에 머스크는 ‘인터넷, 청정에너지, 우주’라는 꿈에 도전할 수 있었다. 그는 먼저 신문에 지역 정보를 제공하는 집투를 창업해 4년 만에 억만장자가 됐다. 나아가 미국 최대 결제 서비스 페이팔을 설립했고, 이 회사를 팔아 만든 회사가 크루 드래건을 쏘아 올린 스페이스X와 전기차 회사 테슬라다. 도전은 무모해 보였지만 이제 머스크는 2030년까지 100만 명이 거주할 수 있는 화성 식민지를 만들고 자신은 그곳에 묻히겠다는 꿈에 다가서고 있다. 한국에도 이런 꿈을 꾸고 창의와 혁신이 가능한 기업 생태계가 하루빨리 구축되길 바란다.
 
 

More in Bilingual News

A linchpin and a thug (KOR)

Stop Choo’s rampage (KOR)

An unseemly rush (KOR)

Bitter memories of big deals (KOR)

Mr. President? Hello?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