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ose lips sink ships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Loose lips sink ships (KOR)

Stunning remarks by Korean Ambassador to Washington Lee Soo-hyuck and Defense Minister Jeong Kyeong-doo are fueling misunderstanding between Korea and the United States. Amid unprecedented chaos from the Covid-19 pandemic and extremely volatile Sino-U.S. rivalry, Korea has invited isolation with inappropriate comments from its top officials. In the meantime, North Korea is bent on denouncing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with vulgar words.  
 
In a meeting with Washington correspondents last week, Ambassador Lee said, “[South] Korea is not a country forced to make a choice [between America and China] anymore. We are proud that we can make a choice on our own.” The U.S. State Department immediately issued a rare statement saying that Korea already chose which side to stand by.  
 
For his part, Defense Minister Jeong also made imprudent remarks. In a March contribution to Defense News, a U.S.-based media outlet devoted to global military issues, he said South Korea will create a combined defense system led by Seoul once Washington transfers its wartime operational control to South Korea. In response, a former commander of the U.S. Forces in Korea demanded explanations from the Defense Ministry. “Minister Jeong seems to have a misunderstanding about the transfer,” he said.  
 
In principle, what Jeong said is correct: if the transfer is made, South Korea is supposed to take a leading role in the Combined Forces Command in Seoul while the U.S. plays a supporting role. However, there are realistic grounds for the former U.S. commander to cast doubts on Jeong’s remarks, as our military has not been fully prepared to take over the leading role. Another factor — Washington’s deepening concerns about the South Korean government’s attitude toward China — also plays a part. The United States may have been surprised to see the defense minister proudly talk as if wartime operational control is already transferred.  
 
Meanwhile, U.S. President Donald Trump decided to reduce the size of U.S. Forces in Germany to 25,000 soldiers from the current 34,500. He made the decision without any prior consultation with German Chancellor Angela Merkel. Korea’s security situation is much graver than Germany’s. 
 
North Korea missed a call from South Korea through the inter-Korean liaison office in Kaesong for the first time since the reopening of the office in 2018. The threat from Kim Yo-jong, a sister of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 to shut the office and scrap the 2018 inter-Korean military agreement will most likely freeze relations. In times of such heightened tension, the government must act discreetly and support its alliance with the United States.
 
 
 
주미대사의 부적절 발언, 한ㆍ미 동맹 신뢰 회복해야

 
이수혁 주미대사와 정경두 국방부 장관의 부적절한 발언으로 한ㆍ미 사이의 오해가 커지고 있다. 코로나19 사태와 미ㆍ중 경쟁으로 국제사회가 혼란스럽고 어려운 터에 한국이 스스로 고립을 자초하는 모습이다. 여기에 북한까지 거들어 듣기에도 민망한 용어로 우리 정부를 비난하고 있다. 이 대사는 지난 3일 워싱턴 특파원 간담회에서 “(미국과 중국 사이에서) 우리가 선택을 강요받는 국가가 아니라 이제는 우리가 선택할 수 있는 국가라는 자부심을 갖는다”고 말했다. 그러자 미 국무부가 “한국은 수십 년 전 권위주의를 버리고 민주주의를 받아들였을 때 이미 어느 편에 설지 선택했다”는 입장을 이례적으로 냈다. 한ㆍ미는 1950년 한국전쟁을 통해 군사동맹이 됐고, 북한의 군사위협에 함께 대처해 왔다. 그런데 이제 와서 동맹을 선택할 수 있다고 하니 미국으로선 그저 의아했을 듯싶다.  
 
정 장관의 말도 시기상조다. 그는 지난 3월 미국 디펜스뉴스 기고에서 전시작전통제권을 전환하면 ‘한국군이 주도하는 연합방위체제를 만든다’고 했다. 그러나 주한미군사령관을 지낸 미국 예비역 대장은 “정 장관이 오해하고 있는 듯하다”며 한국 국방부에 해명을 요구했다. 사실 전작권을 전환하면 ‘한국 주도, 미국 지원’의 관계로 바뀌는 게 맞다. 하지만 전작권 문제를 잘 아는 전직 주한미군사령관이 정 장관의 말을 의심하는 데는 그만한 현실적 이유가 있다. 한국군이 정보수집이나 북핵ㆍ미사일 대응 능력 차원에서 전작권을 가져올 준비를 아직 갖추지 못한 게 현 상황이다. 그래서 전작권 전환을 위한 한국군의 연합작전능력 평가 역시 지연되고 있다. 또 전작권 전환 뒤 한국의 중국 편향 우려에 대한 미국의 의심도 깔려 있다. 이런 상황에서 정 장관이 전작권 전환이 벌써 이뤄진 것처럼 자랑삼아 얘기하는 게 미국으로선 마땅치 않을 수 있다.  
 
이런 와중에 트럼프 미 대통령은 독일 주둔 미군을 3만4500명에서 2만5000명으로 감축하기로 결정했다. 그것도 메르켈 독일 총리에게 한마디 사전 경고도 없이 이뤄졌다. 냉혹한 국제사회의 단면을 보여준 것이다. 한국의 안보상황은 독일보다 더욱 엄중하다. 더구나 북한은 어제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통화를 거부했다. 2018년 9월 개통 이후 처음이다.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의 담화처럼 연락사무소 철폐와 9·19 군사합의 폐기 등 남북 경색으로 이어질 소지를 배제할 수 없다. 북한의 태도 돌변과 도발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따라서 정부는 안보 대비에 한눈팔지 말고, 언행에 신중을 기하면서 한ㆍ미 동맹의 신뢰 회복부터 노력해 주기 바란다. 

More in Bilingual News

Retract the suspension (KOR)

Sour grapes in the Blue House (KOR)

A linchpin and a thug (KOR)

Stop Choo’s rampage (KOR)

An unseemly rush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