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ming the highest dignity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Defaming the highest dignity (KOR)

KANG KI-HEON
The author is an industry 1 team reporter of the JoongAng Ilbo.


“The excitement for rage and retaliation are elevating over the trash and betrayers who insulted the entire people of Joseon by meddling with our most sacred and highest dignity.”

The article on North Korea’s state mouthpiece Rodong Shinmun on June 20 starts with a sentence lashing out at South Korea. It released four photos with the article, including a leaflet showing President Moon Jae-in’s face with a slogan, “You ate off all, including the inter-Korean agreement.”

It is shocking to see several cigarette butts on the face of Moon. The Rodong Shinmun aimed to make the effect dramatic by juxtaposing President Moon’s photo with a story on the highest dignity. Here, the highest dignity refers to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

According to the standard Korean dictionary, “dignity” means highness and nobility that cannot be tarnished. In old times, it was used to refer to the king. Modifiers such as “highest” suggest there is no one else to match Kim, at least in North Korea.

“Highest dignity” is a newly coined phrase in North Korea. It is only recently that the term is used officially. North Korea is known to have first used the expression “highest dignity” on May 3, 2009.

Even considering the unique nature of North Korea society, using the word “dignity” to refer to the leader is unusual. The socialist Constitution of North Korea, which was enacted in 1972 and revised eight times, does not include the term. The word “dignity” appears three times in the Constitution, as in “Kumsusan Palace of the Sun is the symbol of Joseon people’s dignity.” Here, I got a sense that idolization for Kim transcends generations.

The North Korean Constitution is one of the favorite research topics for South Korean jurists. North Korea revised the Constitution last year, and Chapter 1 stipulates that the chairman of the State Affairs Commission represents the nation. It is interpreted as a move to prepare for international meetings with other countries, such as the United States. Chapter 2 on economics clarified economic development strategies, following the undeniable trend of the time. But the wheels of Korean Peninsula history are going in a progressive direction — the opposite of the newly revised Constitution. Highest Dignity Kim would know it better than anyone else.



최고존엄
강기헌 산업1팀 기자


“우리의 가장 신성한 최고존엄을 건드리며 전체 조선인민을 참을 수 없게 모독한 쓰레기들과 배신자들에 대한 분노와 보복응징의 열기가 더욱 극렬해지고 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지난 20일 게재한 기사는 첫 문장부터 남한에 대한 비방으로 시작한다. 기사에 맞물려 사진 4장도 공개했는데 문재인 대통령 얼굴 위에 ‘다 잡수셨네. 북남합의서까지’란 문구를 합성한 전단도 포함됐다. 문 대통령 얼굴 위에 담배꽁초 여러 개를 던져놓은 건 충격적이다. 노동신문은 남북을 대표하는 문 대통령과 최고존엄을 사진과 기사로 대비해 극적인 효과를 노렸다. 여기서 최고존엄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뜻한다.

표준국어사전에 따르면 존엄(尊嚴)은 인물이나 지위 따위가 감히 범할 수 없을 정도로 높고 엄숙함을 뜻한다. 옛날엔 임금의 지위를 뜻하는 말로도 쓰이기도 했다. 존엄에 ‘가장’, ‘신성한’, ‘최고’라는 수식어를 더했으니 이에 범접할 사람은 적어도(?) 북한에선 찾을 수 없다. 최고존엄은 북한식 신조어다. 이를 공식적으로 사용하기 시작한 건 최근이다. 나무위키에 따르면 북한은 2009년 5월 3일 발표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대변인 담화에서 최고존엄이란 표현을 처음으로 썼다.

북한 사회의 특이성을 고려해도 지도자를 지칭하는데 존엄이란 단어를 사용한 건 이례적이다. 1972년 제정돼 8차례 개정한 북한의 사회주의 헌법에도 최고존엄이란 표현을 찾을 수 없다. ’금수산태양궁전은 조선민족의 존엄의 상징’과 같이 헌법을 통틀어 존엄이란 단어만 딱 세 번 등장한다. 이를 통해 김 위원장에 대한 우상화 작업이 세대를 뛰어넘고 있다는 사실을 엿볼 수 있다.

북한 헌법은 남한 법학자의 단골 연구 주제다. 폐쇄적인 북한 사회의 변화를 들여다보는데 이만한 게 없다. 북한은 지난해 헌법을 개정했는데 제1장 정치 부문에선 국무위원장이 국가를 대표할 수 있도록 규정했다. 미국 등과의 국제 회담을 염두에 둔 행보란 해석이다. 제2장 경제 부문에선 인민경제 발전 전략에 정보화를 추가했다. 거스를 수 없는 시대 흐름에 따른 것이다. 하지만 한반도 역사의 수레바퀴는 잉크가 채 마르지도 않은 북한 헌법과 정반대의 진보적 방향으로 움직이고 있다. 이를 누구보다 잘 알고 있는 게 최고존엄 바로 김정은일 거다.

More in Bilingual News

Moon’s main task (KOR)

Overlooked and undermined (KOR)

Wrong choice for top envoy (KOR)

A suspicious travel ban (KOR)

The secret of the subsid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