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y NYT didn’t relocate to Tokyo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Why NYT didn’t relocate to Tokyo (KOR)

YOON SEOL-YOUNG
The author is a Tokyo correspondent of the JoongAng Ilbo.


The New York Times recently announced its plan to move part of its digital news operation from Hong Kong to Seoul as the situation becomes more uncertain due to the national security law. The New York Times chose Seoul for “its friendliness to foreign businesses.” In addition to the woring environment for press, the NYT also seems to have considered the Covid-19 situation.

Traditionally, Tokyo has been the center of information in Asia. Many media companies were based in Tokyo and covered East Asia, including Seoul, Pyongyang and Beijing. So it’s meaningful that the Times chose Seoul, not Tokyo, as its new base.

Recently, the Japanese foreign ministry has been receiving inquiries from foreign media about when the entry ban will be lifted and when press visas will be issued again. A reporter with a European media company in Tokyo complained of his frustration about “not being able to go abroad because there was no guarantee for reentry.”

Japanese citizens deserve a to be praised for responding calmly to the Covid-19 crisis. But I feel alienated, as they don’t really think about things beyond the boundary of reality, as illustrated in the slogan, “Do what we can now,” which frequently appear on newspapers.

Rather than being in despair and getting angry, Japanese people want to do what they can for now. It may sound reasonable, but they often fall far from resolving problems. Simply put, what can be done is different from what has to be done.

The potential problems with that attitude have been revealed during Japan’s Covid-19 outbreak. As testing capacity fell short, the government made the testing manual very strict. Patients can be tested only when they have a fever for more than three days and trouble breathing. Many people died before being tested.

The manual has since been scrapped, but testing is not offered in the field properly. Earlier this month, a group infections originated at a theater in Shinjuku, Tokyo. The disease control authorities announced that 850 people, including the audience, would be tested, but the results are not out yet. One viewer inquired at the clinic and was told that he could be tested after two weeks if he makes an appointment now. Among new cases in Tokyo, 60 percent don’t know where they contracted the virus.

The Japanese government is making efforts, increasing daily testing to 10,000. But six months have passed since Covid-19 started. Japan needs to speed up what must be done.


할 수 있는 것과 해야 하는 것
윤설영 도쿄 특파원


뉴욕타임스는 최근 디지털뉴스본부의 일부를 홍콩에서 서울로 옮기겠다고 밝혔다. 국가보안법 사태로 내정이 불안정해진 데 따른 조치다. 뉴욕타임스는 “외국 기업이 활동하기에 서울이 좋다”고 했는데, 취재 환경뿐 아니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 등도 종합적으로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전통적으로 아시아 정보의 중심지는 일본 도쿄였다. 사람이 모이고 정보가 모이는 곳이었다. 많은 언론사들이 도쿄를 거점으로 서울, 평양, 베이징을 비롯한 동아시아 지역을 취재해왔다. 그런데 뉴욕타임스가 그 거점을 도쿄가 아닌 서울로 택했다는 건 시사하는 바가 적지 않다.

최근 외무성에는 외국 언론사로부터 문의가 빗발치고 있다고 한다. 입국 금지를 언제쯤 풀 것인지, 취재 비자는 언제부터 다시 내줄 수 있는지를 묻는 것이다. 얼마 전 만난 유럽계 한 언론사 기자는 “일본으로 재입국할 수 있다는 보장이 없어서 외국으로 나갈 수 없다”며 답답해했다.

재난을 극복하는 데 있어서 혼란에 빠지지 않고 의연하게 대응하는 일본 국민들은 칭찬할 만하다. 하지만 현실의 범위를 뛰어넘는 일은 잘 생각하지 않는다는 점에서 이질감을 느낄 때가 있다. 신문에도 자주 등장하는 “지금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을 하자”는 표어가 그렇다.

실의에 빠져 분노만 하지 말고 일단 할 수 있는 것부터 하자는 주의다. 상당히 긍정적이고 합리적인 것처럼 보이지만, 정작 문제 해결과는 거리가 멀어지는 상황이 종종 벌어진다. 할 수 있는 것과 해야 하는 것은 다르기 때문이다.

일본의 코로나19 사태에서도 그 폐해가 드러났다. 검사 능력이 따라오지 못하자, 정부는 검사를 받을 수 있는 매뉴얼을 아주 깐깐하게 만들었다. 발열이 사흘 이상 지속되고 숨을 쉬기 어려울 정도로 악화가 되어야 검사를 해줬다. 그러는 사이 검사도 못 받고 사망한 사람이 한둘이 아니었다.

매뉴얼은 사라졌지만 현장에선 아직도 검사가 제대로 안 되고 있다. 이달 초 도쿄 신주쿠의 한 소극장에서 집단 감염이 발생했다. 방역당국은 관객 등 850여명에 대해 검사를 실시한다고 했지만, 아직 결과는 나오지 않았다. 한 관객은 “지금 예약해도 2주 뒤에 검사를 받을 수 있다”는 답을 보건소에서 들었다고 한다. 지금도 도쿄의 신규 확진자 중 60%는 어디서 감염됐는지 모른다.

일본 정부도 노력은 하고 있다. 하루 검사량을 1만건 안팎으로 끌어올렸다. 9월까지 공항 4곳의 검사 능력을 1일 9000건으로 늘리겠다고 했다. 코로나19가 발생한 지 벌써 6개월이다. 해야 하는 일에 지금보다 더 속도를 내야 할 때다.

More in Bilingual News

Impatience isn’t a strategy

Riddled with debt (KOR)

Withdraw Cho’s nomination (KOR)

A friendship that defied politics (KOR)

Avoidable conflicts of interest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