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tel versus ARM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Intel versus ARM (KOR)

KANG KI-HEON
The author is an industry 1 team reporterat the JoongAng Ilbo.


There must be a lab run by aliens at the Intel headquarters, some people joke when talking about the chipmaker’s outstanding technology. Intel was a leading company in the CPU field, and its lead was hard to explain without mentioning extraterrestrial technology. Openly boasting, “Catch me if you can,” Intel had no competition for over 30 years.

But this year, the company faced a series of challenges. Last month, Apple announced it will replace CPUs on its laptops and computers with ARM-based chips. A loyal customer of 15 years suddenly ended the relationship. In the fierce battlefield of the IT industry, losing a reliable backup is a negative sign. Intel is also falling behind in the next-generation semiconductor race with AMD. AMD has been selling 7nm CPUs since last year, but Intel doesn’t plan on releasing a similar product until 2022.

ARM, which became Intel’s competitor after AMD, is a unique semiconductor company that does not produce a single semiconductor chip. Based in the United Kingdom, ARM profits from selling semiconductor-related intellectual property rights. It is designing and selling molds that reflect latest trends. Apple and Samsung Electronics buy patented molds from ARM, add interior decoration,and make the final products.

Founded in 1985, ARM is headquartered in the UK, but is now a Japanese company. SoftBank’s Masayoshi Son invested 38 trillion won ($31.8 billion) in 2016 and acquired ARM. In the mobile era, ARM grew rapidly. The strategy to focus on the low-electricity semiconductor development for the now-obsolete PDA worked. Its chips consume less electricity than Intel chips yet offers similar functions. Mobile application processors used on iPhones and iPads are based on ARM patents, as with Samsung Electronics’ Exynos and Qualcomm Snapdragon.

Son suffered 16 trillion-won loss last year due to his failed investment in WeWork and other factors, and is willing to sell ARM. Apple is reportedly interested.

Albert Einstein said, ‘Life is like riding a bicycle. To keep your balance, you must keep moving.” Companies need to do the same. If they don’t move constantly, they can’t go on, even with the help of aliens.


INTEL과 ARM
강기헌 산업1팀 기자

“인텔 본사엔 외계인 전용 연구실이 따로 있을 거다.”

인텔의 독보적인 기술력을 얘기할 때마다 회자하는 우스갯소리다. 외계인을 들먹이지 않고선 설명하기 힘들 정도로 인텔은 컴퓨터 CPU(중앙처리장치) 분야에서 가장 앞선 기업이었다. “따라올 테면 따라와 봐”라고 공공연하게 외친 인텔은 30년 넘게 경쟁자가 없었다.

그랬던 인텔에 올해 악재가 쏟아지고 있다. 애플은 지난달 자사가 생산하는 노트북과 컴퓨터용 CPU를 ARM 기반 칩으로 대체하겠다고 발표했다. 15년 넘은 단골이 갑자기 주문을 끊은 것이다. 들리지 않는 총성이 가득한 IT 산업계에서 든든한 후방 지원군을 잃는다는 건 부정적인 신호다. 여기에 더해 인텔은 AMD와의 차세대 반도체 경쟁에서도 밀리고 있다. AMD는 지난해부터 7nm(나노미터) CPU를 판매하고 있지만 인텔은 2022년 무렵에나 관련 제품을 시장에 내놓을 예정이다.

AMD에 이어 인텔의 경쟁사가 된 ARM은 반도체 칩은 하나도 찍지 않는 독특한 반도체 기업이다. 영국에 본사를 둔 ARM은 반도체와 관련된 지식재산권을 팔아 수익을 올린다. 건축에 비유하면 최근 트렌드를 반영한 거푸집을 설계해 판매한다. 애플과 삼성전자는 ARM의 거푸집 특허를 사들여 인테리어를 추가한 다음 최종 제품을 만든다.

1985년 설립된 ARM은 영국에 본사를 두고 있지만, 현재는 일본기업이다.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은 지난 2016년 38조원에 투자해 ARM을 인수했다. ARM은 모바일 시대가 시작되면서 빠르게 성장했다. 현재는 사라진 PDA(개인정보단말기) 전용 저전력 반도체 개발에 주력한 전략이 먹혔다. 인텔의 칩보다 더 적은 전력을 소모하지만 성능은 비슷하다. 아이폰과 아이패드에 사용하는 모바일 AP(Application Processor)는 ARM 특허를 기반으로 만든 것이다. 삼성전자 엑시노스와 퀄컴 스냅드래곤도 ARM이 기반이다.

위워크 투자 실패 등으로 지난해 16조원의 적자를 본 손정의 회장은 ARM 매각에 나섰다. 애플에도 인수 의사를 타진했다고 한다. 아인슈타인은 “인생은 자전거를 타는 것과 비슷하다. 균형을 잡기 위해선 계속 움직여야 한다”고 말했다. 기업도 마찬가지다. 꾸준히 움직이지 않으면 외계인을 데려다 놔도 어쩔 수 없다.


More in Bilingual News

Stop attacks on Yoon (KOR)

Power corrupts (KOR)

Who hampers the investigation? (KOR)

Fearing the jab (KOR)

Passion versus number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