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ear away suspicions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Clear away suspicions (KOR)

 On July 18, KBS reported that it confirmed “circumstantial evidence of collusion” between Lee Dong-jae, a former Channel A reporter, and Han Dong-hoon, former deputy head of the Busan High Prosecutors’ Office, ahead of the April 15 parliamentary elections. The state-run broadcaster said that a transcript of a conversation showed Han trying to help the reporter dig up some dirt on high-level officials in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before the election. After the news broke, many citizens harbored suspicions about the possibility of the senior prosecutor encouraging the Channel A reporter to gather news inappropriately.

However, according to a transcript released by Lee, the reporter, Han did not make any comments that can be interpreted as a willingness to help the reporter. Instead, Han flatly refused to offer any information, for instance, on pro-government commentator Rhyu Si-min, an outspoken liberal pundit. After KBS was criticized for broadcasting “fake news,” the broadcaster apologized.

KBS insiders soon obtained a transcript of a conversation between a KBS reporter and his news source. In the transcript, the news source made remarks suggestive of collusion between Han and the Channel A reporter, saying Han wanted to help the reporter find some evidence of corruption among government officials. Based on the transcript, KBS ended up reporting fake news. A conservative union of KBS has raised suspicion that the KBS reporter’s news source is an aide of Seoul Central District Prosecutors’ Office head Lee Seong-yun.

If the aide really offered false information to the KBS reporter and KBS blindly reported it, that constitutes an exemplary case of collusion between the prosecution and the press. More broadly, given top prosecutor Lee’s close relations with Justice Minister Choo Mi-ae, the false news report can be an offshoot of tripartite collusion among the sitting power, the prosecution and the press.

The frame of collaboration between the prosecution and the press — which was set up by MBC first and then fueled by the ruling Democratic Party (DP) — is crumbling fast after the exposure of a transcript of dialogue between Lee, the Channel A reporter, and Han, the senior prosecutor. People with common sense can hardly regard their conversation as collusion. What attracts our attention is the suspicious relations between the KBS reporter and his news source in the Seoul Central District Prosecutors’ Office. Someone apparently leaked false information and a KBS reporter aired it without checking its veracity.

KBS must make clear who the news source was. Prosecutor General Yoon Seok-youl must appoint a special prosecutor to investigate KBS.


진짜 ‘유착’은 KBS와 ‘이성윤 검찰’의 소행 아닌가

KBS는 지난 18일 “한동훈 검사장과 이동재 전 채널A 기자의 공모 정황이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두 사람 대화 녹취록에 돕겠다는 의미의 한 검사장 말이 있고, 총선과 관련한 보도 시점 이야기가 오간 것으로 확인됐다고 했다. 녹취록 내용을 파악했으며, 그 안에 공모 증거가 있다고 했다. 많은 국민이 뉴스를 접한 뒤 한 검사장이 이 전 기자의 부적절한 취재를 부추겼다는 심증을 갖게 됐다.

그런데 이 전 기자 측이 곧바로 공개한 녹취록에는 “돕겠다”는 의미로 해석될 말이 없었다. 총선 관련 발언도 일절 없었다. 오히려 한 검사장은 이 전 기자의 유시민씨 의심 발언에 “관심 없다”고 잘라 말했다. 이에 따라 “가짜뉴스”라는 비난이 쇄도하자 KBS는 보도 하루 뒤인 19일에 오보를 인정하고 사과했다. “제작 과정에서 빚어진 실수”라고 해명했다. 엉터리 보도가 나가게 된 경위는 밝히지 않았다.

그 뒤 KBS 내부 인사들이 18일 보도를 한 기자와 취재원의 통화 내용으로 추정되는 대화록을 확보했다. 이를 보면 취재원이 기자에게 “(한동훈이) 취재를 독려하고 도와준다고 한다”며 이 전 기자와 한 검사장 대화 녹취록에 공모 관련 발언이 있는 것처럼 말한다. 이것이 KBS 보도에 그대로 활용된 것으로 추론할 수 있다. KBS 공영노조 등은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의 측근인 검찰 고위 간부가 취재원인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만약 검찰 간부가 의도적으로 거짓 정보를 제공했고, KBS가 그 내용의 진위를 확인하지도 않고 그대로 공영방송의 전파로 내보냈다면 이것이야말로 ‘검ㆍ언 유착’이다. 더 나아가 이 지검장과 주변 간부들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비롯한 여권 인사들의 비호를 받으며 그들의 입맛에 맞는 행보를 보여왔다는 점에서 ‘권ㆍ검ㆍ언 유착’이라고 볼 수도 있다.

MBC 보도가 촉발하고 여권 인사들이 가세해 만든 이 전 기자와 한 검사장의 ‘검ㆍ언 유착’ 프레임은 녹취록 공개로 허물어지고 있다. 정상적 판단력을 가진 사람은 도저히 ‘공모’라고 해석할 수 없는 대화가 그 안에 있다. 변호사ㆍ교수 등으로 구성된 대검 수사심의위원회도 한 검사장에게 공모 혐의가 없다고 판단하고 불기소를 권고했다. 진짜 ‘유착’으로 의심되는 것은 KBS와 해당 보도 취재원의 관계다. 누군가가 거짓 정보를 흘렸고, 기자는 그대로 읊었다.

KBS는 신속히 진상을 확인하고 문제의 취재원이 누구인지 밝혀야 한다. 그는 언론의 보호를 받아야 할 취재원이 아니라 허위 보도를 유인한 파렴치한 정보원일 뿐이다. 윤석열 검찰총장은 KBS 보도 고발 사건에 특임검사를 임명해 ‘공작 보도’ 의혹을 규명해야 한다. '정권 호위 무사'로 전락하지 않은 검사에게 수사를 맡겨야 한다. 검찰이 정보 조작이라는 고질병에서 벗어나게 하는 것은 검찰 개혁의 중요한 부분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Hong learns a lesson (KOR)

Corruptive private equity funds (KOR)

The BAI’s independence (KOR)

A vital mix of speed and challenge (KOR)

Cracks in the alliance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