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perty prices keep rising - this time in Sejong City

Home > 영어학습 > Current Issues

print dictionary print

Property prices keep rising - this time in Sejong City

A view of Sejong City. Apartment prices are rising sharply in Sejong City after the ruling party proposed the idea of moving the Blue House, National Assembly and other key ministries in Seoul there. [NEWS1]

A view of Sejong City. Apartment prices are rising sharply in Sejong City after the ruling party proposed the idea of moving the Blue House, National Assembly and other key ministries in Seoul there. [NEWS1]

세종시의 모습. 여당이 청와대와 국회, 주요 부처의 세종시 이전을 제안한 후 세종시 아파트 가격이 급등하고 있다. [뉴스1]
 
 
Property prices keep rising - this time in Sejong City
높아지는 부동산 가격, 이번엔 세종시 차례
 
 
Korea JoongAng Daily 1면 기사
Monday, July 27, 2020
 
 
Apartment prices are rising sharply in Sejong City after the ruling party proposed the idea of moving the Blue House, National Assembly and other key ministries in Seoul there.
 
여당이 서울에 있는 청와대와 국회 및 주요 부처를 세종시로 이전하는 방안을 제안한 후 세종시의 아파트 가격이 급격히 상승하고 있다.
 
 
According to the Korea Appraisal Board, Sejong's apartment prices rose 0.97 percent between July 14 to 20 compared to the previous week, the largest increase among all cities in the country. During the same period, the price of jeonse, or long-term housing rental deposits, increased 0.99 percent.
 
Korea Appraisal Board : 한국감정원
jeonse : 전세. long-term housing rental deposit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7월 14~20일 세종시 아파트 가격 은 그 전 주에 비해 0.97% 상승했다. 이는 한국에 있는 도 시들 가운데 가장 큰 증가폭이다. 같은 기간 전세 가격은 0.99% 증가했다.
 
 
In a National Assembly speech on July 20, Rep. Kim Tae-nyeon, floor leader of the ruling Democratic Party (DP), proposed that the Blue House, National Assembly, and other key ministries in Seoul move to Sejong City. Kim said the relocation would move people out of Seoul and nearby areas and stabilize skyrocketing real estate prices in the overcrowded capital region.
 
floor leader : 원내 대표
ruling party : 여당
National Assembly : 국회
relocation : 재배치
stabilize : 안정시키다
real estate price : 부동산 가격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는 지난 7월 20일 국회연설에서 서울에 있는 청와대, 국회, 주요 부처를 세종으로 옮기자고 제안했다. 그는 이를 통해 사람들이 서울과 주변 지역에서 빠져나가 과밀한 수도권 지역의 급격한 부동산 가격 상승을 안정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The suggestion translated into a rush for real estate in Sejong.
 
이 제안은 세종시 부동산이 급등하는 결과를 낳았다.
 
 
According to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the value of a 99-square-meter (1,066-squarefoot) apartment in Dodam-dong, Sejong, rose from 980 million won ($819,000) at the beginning of the month to between 1.1 to 1.2 billion won today, an increase of 12 to 22 percent. The price of a 98-square-meter apartment in Saerom-dong in Sejong was only about 1.1 billion won at the end of the last month, but reached 1.3 billion won last week, an increase of 18 percent.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 국토교통부
 
국토부에 따르면 세종시 도담동 99제곱미터(1066평방 피트) 아파트 가격은 이달 초 9억8000만원에서 이제 11억 ~12억원으로 올랐다. 세종시의 새롬동 98제곱미터 아파트 는 지난달 말 11억원에서 지난주 13억원에 달했다. 18%나 상승한 것이다.
 
 
“On July 22 alone, I received dozens of calls from customers asking about sales of apartments,” a real estate agent in Jongchon-dong, Sejong, said. “The real estate market [in Sejong] is changing so rapidly.”
 
real estate agent : 공인중개사
 
종촌동의 한 공인중개사는 “22일 하루에만 수십 건의 거래 문의 전화가 왔다”며 “세종시 부동산 시장이 빠르게 변하고 있다”고 말했다. Despite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s 22 sets of measures to cool down the real estate market, the prices of apartments for sale, as well as jeonse deposits, still rise.
 
cool down : 진정시키다
 
부동산 시장을 안정시키려는 문재인 정부의 22차례 조 치에도 불구하고 아파트 매매가격과 전세가격은 여전히 상 승하고 있다.
 
 
A petition on the Blue House website opposing the government’s idea of moving to Sejong City had attracted more than 2,000 signatories as of Sunday afternoon.
 
petition : 청원, 탄원서
signatory : 서명인
 
세종시 이전을 반대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일요일 오후까지 2000명이 서명했다.
 
 
On July 25, some 1,000 people staged a candlelight vigil in front of the Korea Deposit Insurance Corporation in Jung District, central Seoul, protesting the government’s retroactive application of higher property and capital gains taxes. Thousands of people holding candles requested the government to come up with “long-term real estate measures.”
 
candlelight vigil : 촛불집회
Korea Deposit Insurance Corporation : 예금보험공사
retroactive application : 소급적용
capital gains tax : 양도소득세
property tax : 재산세, 보유세
 
7월 25일에는 서울 중구에 있는 예금보험공사 앞에서 약 1000명이 정부의 높은 보유세와 양도소득세의 소급적용 에 반대하며 촛불집회를 개최했다. 촛불을 든 이들은 정부 의 장기적인 부동산 정책을 요구했다.
 
 
During the candlelight vigil, Jeong Chang-ok, who was accused of throwing a shoe at President Moon during a visit to the National Assembly on July 16, joined others in throwing shoes at a chair with the label, "Seat for President Moon Jae-in.”
 
accuse : 고발하다, 혐의를 제기하다
 
지난 7월 16일 국회에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에서 신발 을 던져 고발당한 정창옥씨는 촛불집회에 참가해 “문재인 대통령 자리”라는 이름표가 붙은 의자를 향해 자신의 신발 을 던지는 퍼포먼스에 참여했다.
 
 
The controversy deepened after DP Chairman Lee Hae-chan called Seoul a “vulgar city” during an event held at Sejong City Hall on July 24. Chairman Lee, former prime minister of Korea, owns a 653-square-meter plot of land in Migok-ri, Sejong, under his wife's name. A building with 172.53 square meters of space sits on the land, along with 18 square meters of storage space.
 
vulgar city : 천박한 도시
prime minister : 총리
plot : 작은 땅, 구성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7월 24일 세종시청에서 열린 행사에서 서울을 “천박한 도시”라고 부른 이후 논란은 더욱 심화했다. 총리를 지낸 이 대표는 아내 명의로 세종시 미곡리에 653제곱미터의 대지를 갖고 있다. 이 대지에는 172.53제곱미터의 빌딩과 18제곱미터의 창고 공간이 있다.
 
 
In April, DP Chairman Lee caused controversy when he visited Busan ahead of the April 15 parliamentary elections. Lee said, “Every time I visit Busan, I wonder why it is still such a pitiful city.”
 
pitiful city : 초라한 도시
 
지난 4월 이 대표는 4.15 총선을 앞두고 부산을 방문해 “나는 부산에 올 때마다 도시가 왜 이렇게 초라할까 그런 생각을 많이 했다”고 말해 논란이 됐다.
 
 
번역:박혜민 경제산업부장
park.hyemi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