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e’s leadership test has begun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Lee’s leadership test has begun (KOR)

Rep. Lee Nak-yon, former prime minister, has been elected chairman of the ruling Democratic Party (DP) with 176 seats in the 300-member National Assembly. He has reinforced his footing as frontrunner in the race for the 2022 presidential election after getting majority support in surveys of DP delegates and the public. His leadership will be under the spotlight as his political gravity grows.
 
Underscoring the need to “relieve the deepening pain of ordinary citizens” amid a dramatic spike in new Covid-19 cases, Lee said, “I will do my best to end their pain as early as possible.” He has made five promises to the people, including winning the war against Covid-19, safeguarding people’s livelihoods, preparing for a post-coronavirus era, realizing “politics for unity” and accelerating innovation across the board.
 
We welcome his emphasis on “cooperation with the opposition while keeping principles” and on “co-governance for the country’s sake.” The public has been sick of the party’s overbearing ways after its landslide victory in the April 15 parliamentary elections, as clearly seen in its chairmanship of all 18 standing committees in the legislature. As a result, the approval rating of the DP was once lower than the opposition United Future Party (UFP). The DP and government must stop politics based on its friends-or-foes paradigm and open a new era for cooperation with opposition parties.
 
Lee is also expected to play a leading role in helping the government draw up policies based on pragmatism, not ideology. To do that, he must reform the party and declare an end to the combative — and biased — approaches of the DP. We hope he demonstrates a pragmatic leadership in discussing a second round of emergency relief grants, drafting a fourth supplementary budget and reducing the side effects of the government’s drastic real estate measures.
 
If Lee can successfully lead the DP for the next seven months until he announces his bid for president, he can solidify his political ground for the goal. Otherwise, his chairmanship will serve as a stumbling block to his ambition. It all depends on his skills to establish a horizontal and healthy relationship between the DP and Blue House.
 
Serving as the first prime minister in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Lee built chemistry with the president. Shortly after his election as DP chairman on Saturday, Moon gave him a phone call and congratulated him on his victory.
 
But Lee should take a step further away. The Blue House has been under fire for taking a domineering approach to national governance. Lee must put the brakes on it when the Blue House goes overboard. Only then can the DP achieve cooperation with the UFP.
 
 
 
이낙연 대표, 청와대에도 할 말 하는 리더십 보여주길
 
이낙연 의원이 176석의 거여(巨與) 민주당을 이끌어 갈 신임 대표에 당선됐다. 이 대표는 대의원·권리당원·국민 여론조사 및 일반당원 여론조사에서 모두 과반 득표에 성공, 유력한 차기 대선 주자로서의 입지도 굳혔다. 그의 일거수일투족에 관심이 쏠리고, 국정 운영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한층 커질 전망이다.
 
이 대표는 “국민 여러분의 삶에 제 가슴이 미어진다. 이 고통은 얼마간 더 커질 것이다. 실업자는 늘고 여러분의 삶은 더 고달파질 것”이라며 "고통이 하루라도 빨리 끝나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코로나 전쟁 승리 ^국민의 삶 지키기 ^포스트 코로나 시대 준비 ^통합의 정치 ^혁신 가속화 등 5대 약속도 내놨다.
 
여당 대표가 "원칙을 지키면서도 양보할 것은 양보하는, 원칙 있는 협치에 나서겠다"며 민생과 통합의 정치를 강조하고 나선 것은 환영할 일이다. 국민은 4월 총선 압승 이후 국회 18개 상임위원장을 모두 차지하는 등 거대 여당 민주당이 보여온 독선과 독단에 염증을 느끼고 있다. 당 지지율이 한때 미래통합당에 추월당했을 정도다. 현실을 외면한 이념 과잉 정치와 내편 네편 가르는 진영 정치에서 탈피해 여야 협치의 정치문화를 열어나가기를 기대하는 바람이 어느 때보다 크다. 이 대표가 마중물 역할을 자처하길 기대한다.
 
민생과 실용 위주의 정책을 견인해야 하는 역할 또한 이 대표에게 부여된 시대적 요구라 할 수 있다. 그러자면 당을 혁신해야 한다. 특히 전당대회 과정에서 드러난 강경 발언이나 편향된 인식과 확실히 결별하는 과감한 혁신이 뒤따라야 할 것이다. 당장 2차 재난지원금과 4차 추경 논란, 부동산 정책의 부작용 등 현안을 차분하게 풀어나가며 실용의 리더십을 보여주길 바란다.
 
이 대표가 앞으로 7개월 동안 성공적으로 당을 이끌어 나간다면 차기 주자로서의 정치적 입지를 굳힐 수 있다. 그렇지 못한다면 당 대표 이력이 오히려 대권 가도에 걸림돌이 될 수도 있다. 갈림길의 승부는 전적으로 수평적이고 건강한 당·청 관계를 이끌어가는 리더십을 발휘하느냐의 여부에 달렸다.
 
이 대표는 초대 국무총리로서 문재인 대통령과 호흡을 맞췄다. 문 대통령도 그제 당선 직후 통화에서 “이 대표님이 언제든지 편하게 전화해 달라. 최우선으로 받겠다”고 호의를 보였다고 한다. 하지만 여기서 그쳐선 곤란하다. '청와대 정부'란 말이 나돌 정도로 청와대가 매사에 감 놔라, 배 놔라 하는 식의 독주와 월권을 해왔다. 이 대표는 민심과 민생에 역행하는 강경 일변도의 정책엔 과감히 '아니다'며 제동을 걸 수 있어야 한다. 그래야 “청와대와 정부에 쓴소리를 할 수 있어야 하며, 통법부가 아닌 입법부 본연의 역할을 회복하길 바란다”며 기대를 보인 야당과의 협치도 가능해질 것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Retract the suspension (KOR)

Sour grapes in the Blue House (KOR)

A linchpin and a thug (KOR)

Stop Choo’s rampage (KOR)

An unseemly rush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