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ll investigations continue?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Will investigations continue? (KOR)

LEE GA-YOUNG
The author is the head of the national 1 team of the JoongAng Ilbo.

NHK airs one historical drama every year in Japan. The historical figure that becomes the main character normally makes the news, and their popularity tends to boom. The fierce — and lonely — struggle of Prosecutor General Yoon Seok-yeol over the last 16 months could be an attractive topic for the Japanese drama. It spans a short period of time but is quite the spectacle. The two main characters would be Yoon and Justice Minister Choo Mi-ae, with their many sidekicks around them. Each person has a story and confronts a common theme — “investigation into the powers that be” (Yoon) versus “Don’t even dream of investigating the power” (Choo).

On Nov. 25, ruling Democratic Party (DP) Chairman Lee Nak-yon almost emerged as a main character. Only a week ago, he said Yoon’s conduct was problematic and that Choo’s style was also a problem. But he proposed a legislative probe into the case after finding fault with Yoon’s alleged surveillance of judges. The chairman likely thought he needed to reinforce his position as a leading presidential hopeful, albeit undeclared, after his popularity faded — and he desperately needs pro-Moon votes.

Since the Cho Kuk scandal, the DP has become uncomfortable given its aspiration to take power for 20 years or longer. Yoon was favored by Moon when he was appointed prosecutor general. But he revealed his swordsmanship instinct soon. Choo has a mission to drive Yoon out, or tame him, after he started digging up dirt on the Blue House. So she pressured Yoon by exercising her right to command the top prosecutor, resuming investigations of Yoon’s family and friends and tackled his special activities expense, which “does not require receipts” by nature. But 94 percent of reporters covering the Justice Ministry negatively viewed her exercise of the investigation. The special activities expense issue spreads to Choo and Shim Jae-cheol, her ally in the ministry.

Meanwhile, the Daejeon District Prosecutors’ Office sped up its investigation into the early closing of the Wolseong-1 reactor. As things didn’t work out, Choo suspended the prosecutor general from active duty. The next day, the DP chairman came forward rebutting the top prosecutor’s unbiased investigations. His message was “How dare you investigate the active power? No way!”

Are there prosecutors dreaming of investigating the powers that be despite the message? Ironically, prosecutors want to investigate more, just like Yoon did seven years ago. At the time, Yoon was demoted because he probed the case of th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s online opinion manipulation. “Regardless of Yoon, investigations of the nuclear reactor case will continue,” said a prosecutor at Daejeon District Office.


아직도 '권력 수사'를 꿈꾸는가
이가영 사회1팀장


일본 NHK는 매년 한 편씩의 대하드라마를 내보낸다. 해마다 어떤 역사적 인물을 다루는 지가 뉴스거리가 되고, 때에 따라선 신드롬이 일어나기도 한다. 윤석열 검찰총장의 취임 이후 1년 4개월도 충분히 그 소재가 될 수 있을 거란 생각이 들었다. 기간은 짧지만 그만큼 스펙타클해서다. 윤 총장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라는 드러난 두 주인공과, 주변의 무수한 인물들. 개개인이 스토리를 지닌 이들이 일맥상통하는 주제로 분연히 맞선다. ‘살아 있는 권력에 대한 수사’(윤) vs ‘권력 수사, 꿈도 꾸지마’(추).

25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일약 주연급으로 발돋움하려 했다. 불과 일주일 전만 해도 윤 총장에 대해 “처신에 문제가 있다”고, 추 장관을 향해선 “스타일이 문제”라며 예의 양비론을 펴던 그다. 그런 그가 이날 윤 총장의 '혐의' 중 ‘판사 사찰’을 문제 삼으며 국정조사 카드를 꺼내 들었다. ‘1강’ 대선주자의 지위가 옅어진 뒤 친문 세력들의 표가 간절한 그로선 이제 분명한 뜻을 밝혀야 한다고 생각한 듯하다.

지난해 조국 장관 수사 이후 정권 재창출을 넘어 20년 이상 집권을 꿈꾸는 여권은 불편해졌다. 문재인 대통령이 ‘우리 윤 총장’으로 모시던 윤 총장의 칼잡이 본능이 분명히 드러났기 때문이다. 윤 총장 ‘축출(또는 순치)'의 사명을 띤 추 장관은 수차례의 수사지휘권 발동, 윤 총장 가족 및 측근들에 대한 수사재개, 본래 성격상 ‘영수증이 필요 없는’ 특활비 등을 문제 삼아 윤 총장을 압박했다. 하지만 수사지휘권 발동은 30~40대가 주를 이루는 법조 기자들 사이에 94%의 '부정적' 여론이 나올 정도(법조언론인클럽 조사)로 호응을 얻지 못했고, 특활비 문제는 거꾸로 추 장관과 심재철 검찰국장으로 번졌다.

이 와중에 대전지검의 원전 월성1호기 폐쇄 관련 수사가 속도를 냈다. 이런 거 저런 거 다 통하지 않자, 결국 추 장관은 윤 총장을 직무배제하는 초강수를 뒀다. 이튿날 이낙연 대표가 전면에 나서며 총공세의 면모가 드러났다. 깃발엔 선명한 글귀가 새겨졌다. “우리 권력 수사? 어림도 없다.”

이렇게 분명한 메시지 속에서도 권력에 대한 수사를 꿈꾸는 검사들이 있을까. 아이러니하게도 이럴수록 그 수사를 더 하고 싶어지는 게 검사란 거다. 국정원 댓글 사건으로 좌천돼 지방을 전전하던 7년 전의 윤석열이 그랬던 것처럼. “윤 총장 거취와 관련 없이 원전 수사는 차질 없이 진행될 거다.” 대전지검 검사의 말이다. 아직도 눈치 없는 검사들은 권력 수사를 꿈꾸고 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