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dependent probe needed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Independent probe needed (KOR)

 The far-reaching Cho Kuk scandal began with suspicions over the authenticity of his high school daughter being credited as an author of a thesis in a renowned medical journal. Investigations by the press and prosecutors found that a professor close to her parents had put her name on the top of the pecking order despite her minimal contribution. Soon followed a chain of suspicions about faked awards, a bogus certificate for an internship at a law firm and dubious scholarships to help her get admitted to a prestigious college. All those episodes explicitly showed how a student can deprive her peers of their innate right to fair opportunities.

The controversy surrounding the son of Justice Minister Choo Mi-ae is in the same vein. Her son did not return to his military base after his sick leave was over during his military service three years ago. After one of Choo’s aides made a suspicious phone call to an officer in her son’s barracks, his vacation was extended, according to the officer. Though the commander of the base said he approved it on his own, there is no record to back his claim.

It has not been affirmed who really made the phone call to the officer — Choo’s aide or Choo herself — to help extend her son’s sick leave without proper grounds. But all Korean men who finished their military duty know very well what happens if they don’t return to their base on time. They go to a military jail after being stigmatized as a deserter. To make matters worse, a “third-party” outsider of the base discussed an extension of her son’s vacation, which is unthinkable.

We wonder how such favors could be offered to the son of Choo, who headed the ruling Democratic Party (DP) at the time. A countless number of young people ask how such privileges were given to her son. If such allegations are proven, the privileges might have been offered to Choo’s children many times before as with the Cho family.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has championed the values of “equal opportunities, fair processes and just results” from the start. If such opportunites really depend on who your parents are, that is far worse than an empty slogan. It’s a lie.

Suspicions about Cho’s family were cleared up relatively quickly by the prosecution’s thorough investigations. However, prosecutors have been dragging their feet in probing Choo’s son’s case for as long as nine months. The prosecution even opted not to include the suspicious call from Choo’s office in its report to the upper command. That’s not all. Many of the prosecutors handling the case in the Seoul Eastern District Prosecutors’ Office have been reshuffled by Choo.

The results of investigations by the current team of prosecutors will most likely be politically polluted. It is time for Prosecutor General Yoon Seok-youl to establish an independent investigation team. If Choo blocks it, the National Assembly must deal with the case through a special prosecutor. You cannot cover the entire sky with the palm of your hand.


‘조국 시즌2’로 가는 추 장관 의혹…독립 수사팀 꾸려야

‘조국 사태’의 출발은 제1 저자 논란이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이 고교생 때 저명 학술지에 실린 병리학 논문을 쓴 게 맞느냐는 의문에서 비롯됐다. 이후 언론 취재와 검찰 수사에서 조 전 장관 딸은 논문 작성에 기여한 게 거의 없지만, 부모와 친분이 있는 교수가 제1 저자로 이름을 올려줬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논문 문제에 이어 표창장, 인턴 경력 증명서, 장학금 관련 의혹이 속속 제기됐다. 이 사안은 ‘아빠 찬스’라는 특혜가 어떻게 보통 청년의 대학ㆍ의학전문대학원 입학 기회를 빼앗는 불공정한 결과를 낳는지 보여줬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군 휴가 논란도 유사한 맥락 안에 있다. 병가 뒤 부대에 복귀하지 않았다. 추 장관의 보좌관이라고 신분을 밝힌 이가 전화해 휴가 연장 가능 여부를 물었다고 소속 부대 장교가 말했다. 휴가는 연장됐다. 부대장은 자신이 승인했다고 주장하고 있으나 군에 관련 기록이 없다. 전화한 이가 당시 집권당 대표였던 추 장관의 보좌관이 맞는지, 휴가 연장 요청 또는 문의가 추 장관이 지시한 것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하지만 군 복무를 마쳤거나 지금 군에서 복무 중인 국민은 안다. 휴가에서 복귀하지 않는 것은 곧바로 탈영으로 간주된다는 것을. 그리고 밖에서 전화로, 게다가 본인도 아닌 제3자가 휴가 연장에 관해 이야기하는 것은 어처구니없는 일이라는 것을.

보통 사병들은 시도할 엄두조차 못 내는 '미복귀 상태에서의 휴가 연장'이라는 특별한 조치가 성사됐다. 그래서 청년들은 ‘엄마 찬스’를 쓰지 않았는데도 이런 신기한 일이 벌어질 수 있었겠느냐고 묻는다. 당시 군 고위 간부는 추 장관 측에서 그 아들이 평창 겨울올림픽 통역병으로 뽑히게 해 달라고 부탁해 선발 방식을 아예 추첨으로 바꿨다고 말했다. 사실이라면 조 전 장관 가족 경우처럼 부모 찬스 카드는 여러 번 쓰였을 수 있다. ‘기회는 균등하고, 과정은 공정하며, 결과는 정의로워야 한다’. 문재인 정부의 구호다. 엄마ㆍ아빠가 누구냐에 따라 대학 가는 길이 달라지고, 군 생활이 달라진다면 그곳은 균등ㆍ공정ㆍ정의와는 거리가 먼 세상이다.

조 전 장관 가족 의혹은 검찰 수사로 신속히 사실 관계가 드러났다. 그런데 추 장관 아들 문제는 9개월째 ‘수사 중’이다. 장교의 보좌관 전화 통화 관련 진술은 조서에 담기지 않은 정황도 드러났다. 늑장 수사를 벌인 서울동부지검 검사들은 최근 검찰 인사에서 영전했다. 추 장관은 친정부 성향을 보여 온 이를 그 검찰청 책임자로 앉혔다. 따라서 지금의 수사팀이 내놓을 결과는 이미 정치에 오염됐다고 볼 수밖에 없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독립적인 수사팀을 새로 꾸려야 한다. 추 장관이 이를 막는다면 국회가 나서 특별검사에 의한 수사를 추진해야 한다.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 없다.

More in Bilingual News

Shame on the FSS (KOR)

Energy politics (KOR)

Remembering Lee’s message (KOR)

Trust in the experts (KOR)

Stop attacks on Yoo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