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ritical double standards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Critical double standards (KOR)

 Threats to whistle-blowers from lawmakers with close ties to President Moon Jae-in have gone too far. Rep. Kim Gyeong-hyeop, a key aide to former Democratic Party (DP) Chairman Lee Hae-chan, reiterated his suspicion about a soldier who first raised doubts over Justice Minister Choo Mi-ae’s son’s suspiciously extended sick leave during his military service in 2017. “The authorities must find out who’s behind the soldier’s allegation that an officer from the ROK [Republic of Korea] Army Headquarters pressured Choo’s son’s unit to extend his vacation,” wrote the ruling party lawmaker on Facebook Monday.

Despite another pro-Moon lawmaker’s revelation Saturday of the soldier’s full name — and branding him a “criminal” — on Facebook, Moon loyalists do not care at all. Rep. Hwang Hee even raised conspiracy theories on Facebook over the soldier’s revealing of Choo’s son’s sick leave after skipping due procedures. After his post, followers of Moon hurled over-the-top insults at the initial informer, including a threat to kill him.

We are embarrassed at such threats by ruling party lawmakers. The revelation by the soldier can be justified as he found fault with the current justice minister’s approach to her son. The DP once upheld protection of whistle-blowers after defining the act as “one of the key values of the DP.”

The 100 campaign promises Moon made before the 2017 presidential snap election included a commitment to safeguard informants for public good. The commitments were orchestrated by Choo, then head of the DP. After the party’s election victory, its National Planning Advisory Committee, an equivalent to a transitional committee, announced ways to reinforce protection of whistle-blowers.

For instance, the DP praised Ko Young-tae for exposing many suspicious deals between President Park Geun-hye and her confidante Choi Soon-sil. The party called him a “hero.” After taking power, however, it took a U-turn. What the DP should have called “heroes” — including a former government official who exposed the Moon Blue House’s intervention in appointing corporate leaders; a former investigator who revealed the presidential office’s alleged involvement in stopping a probe into corruption of a former aide to President Roh Moo-hyun; and even former Japanese military sex slave Lee Yong-soo, who exposed a civic group’s misuse of public donations — had to suffer relentless attacks.

That is an expedient adoption of double standards. Who would blow a whistle if such critical societal values are damaged to an irreparable level? We hope the government does not want a society in which silence is enforced.


집권 후 돌변, 공익 제보자 공격하는 여당의 이중성

공익 제보자에 대한 친문계 여당 의원들의 협박과 위협이 도를 넘어도 한참 넘었다. 이해찬 전 대표의 핵심 측근인 김경협 의원은 어제 페이스북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아들 특혜 병가 의혹을 최초로 제기한 제보자(당직 사병)는 '육본 대위의 외압'이라고 왜 거짓말 했을까"라며 "누가 시켰는지 배후를 반드시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앞서 당직 사병이 밝힌 "모르는 대위가 와서 휴가를 내라고 했다"는 폭로를 '거짓말'로 단정하며 배후설을 거듭 제기한 것이다. 지난 12일 친문 황희 의원이 당직 사병의 실명을 공개한 것도 모자라 범죄자로 규정해 여론의 질타를 받았지만 친문들은 이에 아랑곳하지 않는 듯하다. 황 의원은 13일에도 페이스북에 "뭔가 의도된 세력이 배후에 있을 것이라는 생각"이라고 거듭 배후설을 제기했다. 이러니 극성 친문 지지자들은 온라인에서 제보자를 극렬하게 비난했고, 제보자는 '쳐 죽여 버리겠다' 등의 내용이 담긴 협박 쪽지도 받았다고 한다. 공익 제보자에 대한 이같은 겁박은 지켜보기 참담할 지경이다. 당직 사병의 제보는 현 법무부 장관에 대한 불공정 의혹을 제기한 것이어서 공익성이 충분하다 할 것이다. 그런데 한때 공익 제보자 보호는 "민주당 정신의 근간"이라 했던 여당에서 제보자를 '단독범''거짓말'이란 말로 겁박하는 것은 무슨 심산인지 도저히 이해하기 어렵다.

2017년 4월 민주당이 내놓은 문재인 대선 후보 100대 공약에는 '내부고발자 등 공익신고자에 대한 보호 강화'란 내용이 담겨있다. 이 공약집의 발행인은 추미애 당시 민주당 대표였다. 그해 5월 대선 승리 후 인수위 격인 국정기획자문위원회는 '공익신고자 보호 강화 방안'을 발표했다. 자문위 대변인이었던 박광온 의원은 당시 "내부고발자들은 양심의 호루라기를 분 사람이지만 따돌림, 보복을 당해 가정 파탄까지 이어지고 있다"고 했었다. 2016년 박근혜 정부 국정농단 사태 당시에는 최순실씨에 대한 각종 의혹을 폭로한 고영태씨 등을 '의인'으로 치켜세운 민주당이 아닌가. 하지만 집권 후 태도는 180도 달라진다. 청와대의 기업 인사 개입 의혹 등을 폭로한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 유재수(전 부산 경제부시장) 감찰 무마 의혹 사건을 알린 김태우 전 검찰 수사관, '윤미향 사태' 때 회계 부정 의혹 등을 폭로한 이용수 할머니 등은 여권의 혹독한 냉대를 받아야 했다. 심지어 이용수 할머니는 여당 일부 지지자들로부터 "토착 왜구"라는 소리까지 들어야 했다.

민주당의 공익 제보자에 대한 행태는 과거 스스로의 모습을 부정하는 몰염치한 짓이다. 또 원칙도 없이 불리하면 필요없고 유리하면 취하는 이중적 잣대의 전형이다. 공익 제보자 보호는 우리 사회가 지켜야 할 가치 중 하나다. 이런 가치가 손상되고 정파의 이익에 따라 좌우된다면 누가 또다시 양심의 호루라기를 불 것인가. 친문들은 진정 진실이 감춰지는 강요된 침묵의 사회를 원하는가.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