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e suspicion after another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One suspicion after another (KOR)

 Suspicions over Justice Minister Choo Mi-ae’s son and daughter are deepening. Choo says there was no problem at all, as they “followed appropriate procedures.” But her remarks only fueled public anger after they proved to be untrue.

It all started with bombshell allegations over her son not having returned to his military base after a sick leave during his military service in 2017. It has been confirmed that one of his mother’s aides made a phone call to an officer at the base to ask a favor for him at the time. Choo’s office also asked top brass to assign the son as an interpreter during the 2018 PyeongChang Winter Games. An official from the Foreign Ministry testified that one of her aides pressured the ministry to get a visa for Choo’s daughter from the French Embassy in Seoul faster to help her study in France. All of these things happened when Choo was head of the Democratic Party (DP), which is now the ruling party.

Choo’s attorney refuted her son’s apparent violation of military vacation rules, saying he was following the rules of the U.S. Forces Korea (USFK). He was doing his military duty as a soldier of the Korean Augmentation to The U.S. Army (Katusa) for the 2nd Infantry Division of the U.S. 8th Army. Therefore, even if he extended his vacation through a phone call from outside the barracks, that’s not a big deal, the lawyer claimed. But it turned out that when it comes to military vacation rules, even a Katusa soldier must follow Korean Army regulations. As a result, Choo is being cornered even further. She denied that one of her aides had made a phone call to her son’s military base, but that turned out to be a lie.

Choo used the weird logic that some requests for favors cannot constitute solicitations, as they were not realized. Didn’t the justice minister, a former judge, know that the act of solicitation by civil servants violates the law the moment they solicit?

After the opposition People Power Party (PPP) started talking about Choo’s resignation, she said she would not be briefed about the results of the prosecution’s investigations into her son’s case. From the start, however, a justice minister has no authority to get briefed about individual cases.

Choo has already appointed a top prosecutor — one of her close allies — as head of the Seoul Eastern District Prosecutors’ Office, which has been dealing with the case. At the same time, she has forced another prosecutor under suspicion for his omission of a military officer’s allegations against her son to return to the ongoing investigation team on her son. Under such circumstances, who would believe her sincerity?

Choo must set up a totally neutral investigation team. Otherwise, the president must step in.
 
 
추 장관 아들 의혹 수사, 인사권자인 대통령이 교통정리 하길
 
추미애 법무부 장관 자녀 관련 특혜 의혹이 연일 몸집을 불려가고 있다. 추 장관 측은 “절차대로 했다” “문제 될 것이 없다”고 주장한다. 하지만 해명이 사실과 다르거나 보통 사람이라면 시도도 하지 못할 일이어서 분노만 키우고 있다.
 
논란의 출발점인 추 장관 아들 서모씨의 휴가 미복귀 의혹은 추 장관 보좌관이 청탁 전화를 한 사실까지 확인된 상태다. 근무환경이 좋은 서울 용산에 배치해 달라거나 평창 동계올림픽 통역병으로 뽑아달라는 지속적인 청탁이 있었다는 사실도 폭로됐다. 딸의 프랑스 유학을 앞두고 비자를 빨리 내달라고 외교부에 청탁했다는 내부 증언까지 나왔다. 모두 추 장관이 여당 대표를 맡던 시기에 벌어진 일이다.
 
추 장관 측 변호인은 어제 카투사 휴가는 주한미군 규정을 우선 적용해야 한다며 반박에 나섰다. 본인이 귀대하지 않고 전화로 휴가를 연장한 것에 문제가 없다는 주장이다. 하지만 주한미군 규정 적용 대상은 외박과 외출일 뿐 휴가는 한국 육군 규정에 따라야 하는 것으로 밝혀지면서 입장만 더 곤궁해졌다. 추 장관 역시 보좌관의 전화 의혹에 대해 국회에서 “그런 일 없다”고 잘라 말했지만, 전화를 받았다는 군 관계자 육성 녹음이 공개되면서 거짓말 의혹으로 번졌다. 일부 청탁에 대해선 “결과적으로 안 됐으니 청탁이라고 볼 수 없다”는 논리를 펴기도 한다. 공직자가 청탁하는 순간 성사 여부와 관계없이 김영란법(부정청탁금지법)에 저촉된다는 것을 법무부 장관이 모른단 말인가. 아니면 자신의 곤궁한 처지를 벗어나기 위해 법 해석까지 멋대로 하는 것인가.
 
야당은 중립적인 수사팀 구성을 넘어 추 장관의 사퇴를 거론하기 시작했다. 이에 대해 추 장관은 7일 “(서울동부지검) 수사팀의 보고를 일절 받지 않겠다”며 사실상 거부했다. 원래 법무부 장관은 개별 사건에 대해 보고 받고 지휘하는 위치가 아니다. 지난 인사에서 수사팀 진용을 추 장관에게 유리하게 짜놓은 점이 불신을 키운다. 평소 추 장관 의견에 동조했던 대검 형사부장을 서울동부지검장에 앉히고, 보좌관 전화를 받았다는 군 관계자 증언을 누락시킨 의혹을 받는 주임검사를 급히 수사팀에 복귀시켰다. 이런 상태에서 보고를 받지 않겠다고 한들 결과를 누가 믿겠는가.
 
7일 발표된 대통령 국정 수행 지지도에서 긍정 평가가 3주 만에 상승세를 멈추고 하락했다. 특히 20대 지지율이 7.1%포인트나 떨어진 점이 의미심장한 대목이다. 대통령의 중요한 참모가 국정에 짐이 되고 있는 게 분명해진 셈이다. 가족이 연루된 사안인 만큼 추 장관은 본인이 나서 중립적인 수사팀 구성을 제안해야 한다. 수사팀 구성 역시 추 장관이 개입해서는 안 된다. 스스로 이를 할 수 없다면 인사권자인 대통령이 나서서 교통정리 할 수밖에 없다.  
 
 
 

More in Bilingual News

Korea’s unique health insurance plans (KOR)

Arrogance on display (KOR)

Going against the Constitution (KOR)

Agility in the office (KOR)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