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ught red-handed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Caught red-handed (KOR)

 Rep. Yoon Young-chan, a lawmaker for the ruling Democratic Party (DP) and former senior presidential secretary for communications, was caught giving orders to an aide via an instant messaging platform to complain about news coverage by an internet portal, stirring controversy. Yoon, a member of the Science, ICT, Broadcasting and Communications Committee in the National Assembly, wrote, “Bring Kakao over here and strongly complain!” about its “unfair posting” of news about DP Chairman Lee Nak-yon’s speech in the legislature on Monday. On the following day, Kakao put a speech by Joo Ho-young, floor leader of the opposition People Power Party (PPP), at the top of its main news page shortly after his address. That annoyed Yoon.
 
There have been suspicions about the DP and the government’s alleged meddling in news coverage by internet portals since the launch of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in 2017. Now, the interference has been captured by the cameras for the first time, in an administration that claimed to champion freedom of speech.
 
Before joining the Blue House three years ago, Yoon worked as vice president of Naver, the No.1 portal in Korea. The PPP claims he delivered the complaint through one of his aides, who had worked with him in the Blue House. The main opposition party has called for Yoon’s resignation and a legislative probe into his influence-peddling as a lawmaker.
 
Yoon tried to excuse himself by raising the issue of fairness because “Chairman Lee’s speech did not appear on Kakao’s main news page while opposition floor leader Joo’s address did.” Yoon also insisted on his right to “express my personal opinion about the critical imbalance.”
 
But it turned out that news articles on Lee’s speech had been posted on Kakao’s main news page several times Monday.
 
Legal circles believe that if the placement of news articles really changed after Rep. Yoon’s pressure, that could constitute an obstruction of business, which is a crime. In fact, former Rep. Lee Jung-hyun was fined 10 million won ($8,420) for pressuring KBS to not broadcast its news on the Sewol ferry tragedy during prime time when he served as a senior presidential secretary for communications in the Park Geun-hye Blue House.
 
Rumors about the government pressuring portals to cover suspicious cases involving government officials are spreading fast. How often Yoon delivered his opinion to portals should be cleared up quickly. That’s the way to save our democracy.
 
윤영찬, 청 수석땐 얼마나 '들어오라' 했는지 밝혀야 한다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을 지낸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제1야당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대표연설 기사가 포털사이트 메인에 반영된 것과 관련해 "카카오 들어오라 하세요"라고 지시하는 모습이 언론에 포착됐다. 또 "카카오에 강력히 항의해 주세요"란 주문도 함께 노출됐다. 현 정권 출범 후 포털사이트 뉴스 편집을 통해 집권 세력이 여론 형성에 영향력을 미치고 있다는 의구심이 줄곧 제기됐지만, 여당 의원이 관련 기사를 메인 화면에서 내리기 위해 즉각 항의하고 관계자를 불러들이는 등의 구체적 정황이 포착된 것은 처음이다. 한심하고 개탄스러운 일이다.
 
네이버 부사장 출신의 윤 의원은 포털 관련 규제를 다루는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위원이다. 지난 4·15 총선에서 당선되기 전엔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으로 일했다. 야당은 윤 의원이 문자메시지를 보낸 직원이 그와 함께 청와대 뉴미디어비서관실 행정관으로 일한 보좌관으로 알려졌다고 주장하고 있다. 국민의힘은 "청와대에서 해오던 포털 통제를 장소만 옮겨 국회에서도 하는 것 아닌가 의심케 한다"며 윤 의원의 의원직 사퇴와 국정조사를 요구하고 나섰다. 범여권인 정의당마저 "언론 자율성을 훼손하는 갑질"이라며 "집권 여당이 여론 형성에 영향을 미친다는 의구심을 기정사실화했다"고 맹비난했다.
 
윤 의원은 "전날 이낙연 대표의 연설은 메인에 뜨지 않고 주호영 원내대표 연설은 메인에 떠 형평성에 문제가 있는 것 아니냐고 생각해 항의하려 했다"고 해명했다. 또 "내가 느끼는 부분에 대해 내 의견을 전달할 자유가 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이낙연 대표의 연설 관련 기사는 당일 여러 건이 메인 화면에 올라갔다고 한다. '의견 전달 자유'와 관련해 법조계에선 '윤 의원 압력으로 기사 배치가 실제로 바뀌었다면 업무방해죄가 성립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이정현 전 의원은 박근혜 청와대 홍보수석 당시 KBS 보도국장에게 전화를 걸어 세월호 참사 관련 뉴스를 "뉴스 편집에서 빼달라"고 보도에 개입한 혐의(방송법 위반)로 벌금 1000만원을 선고받았다.  
 
공영방송은 권력과 거리를 두고 진실을 보도해야 할 책무가 있다. 청와대가 정권 보위의 수단쯤으로 여겨 방송 편성의 자유와 독립을 무력화시키는 건 안 될 일이다. 언론 자유는 물론 민주주의에 대한 중대한 도전이다. 포털을 통한 여론 통제, 나아가 여론 조작 역시 마찬가지다. 여론을 오도하는 국기문란이자 반민주적 독재 행위다. 가뜩이나 드루킹 사건과 '조국 힘내세요' 실검·댓글 조작, 뉴스 '깜깜이 배열' 등과 관련해 포털 외압 소문이 무성한 마당이다. 윤 의원이 언제부터 어느 정도 빈도로 자신의 '의견'을 포털에 전달해 왔는지, 청와대 수석 당시에도 '의견 전달'이 있었는지 철저하고 신속하게 밝혀야 한다. 민주주의를 살리는 길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