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at Japan means to Moon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What Japan means to Moon (KOR)

YOON SEOL-YOUNG
The author is a Washington correspondentof the JoongAng Ilbo.


“There have been 37 U.S.-Japan telephone meetings, and I attended all except for one,” Japanese Prime Minister Yoshihide Suga likes to say whenever someone points out his lack of diplomatic experience. Suga says that he has been deeply involved in foreign policy, as he cannot show off chemistry by playing golf with U.S. President Trump, as Abe had done.

So did Suga, then the Cabinet minister, attend the phone conversations between Japanese and Korean leaders? The answer is no. To be more precise, he attended at first but did not join later. A high-level Japanese official knowledgeable of the prime minister’s office recently told me that Suga was disappointed by the scrapping of the Korea-Japan comfort women agreement and his interest in Korea grew distant.

The order of summit diplomacy after taking office shows Suga’s interest in Korea. He picked Australian Prime Minister Scott Morrison as the first foreign leader to speak with, followed by Trump. The United States is the first ally, and Australia is a semi-ally participating in the free and open India-Pacific strategy.

President Moon Jae-in was the seventh to speak with Suga, after German Chancellor, the EU President, the UK Prime Minister and the UN Secretary General. The order has fallen considering how Japanese Prime Ministers historically first spoke with the US President, then the Korean President.

In the news conference after Suga took the office, Korea was nowhere to be found. The focus of the media was on whether the new prime minister could lead US-Japan relations solidly as Abe did and how Japan could keep a balance as US-China relations aggravated.

Japan shouldn’t be criticized for neglecting Korea. Korea-Japan relations were not the focus of President Moon’s New Year’s news conference in January 2019. It took place only three months after the Supreme Court ruling on Japan’s wartime forced labor, and it was a hot topic domestically and internationally. Until a Japanese reporter got a chance to ask a question, President Moon seemed to be avoiding commenting on the issue.

Korea and Japan didn’t grow distant overnight. The two countries have different strategies for changes in the diplomatic environment.

But you have to ask yourself if foreign policy with Japan has been addressed with symptomatic treatment without principles. It is rather poisonous to expect a sudden improvement in relations just because the prime minister changed. The same question is arising in Japan. What does Japan mean to President Moon?


 
 
 스가 총리에게 한국이란?
윤설영 워싱턴 특파원
 
“미·일 정상 전화회담 37번 가운데 한 번을 빼고 모두 배석했습니다.” 스가 요시히데 총리가 “외교 경험이 부족하다”라는 지적을 받을 때마다 받아쳤던 답변이다. 아베 총리처럼 트럼프 대통령과 골프를 치는 케미스트리를 보여줄 순 없지만, 외교 정책에도 깊숙이 관여해왔다는 걸 어필하기 위한 것이었다.  
 
그렇다면 한·일정상 통화에도 당시 스가 관방장관은 배석해왔을까? 정답은 “그렇지 않다”다. 정확히 말하면 “처음엔 배석했지만 나중엔 하지 않았다”이다. 관저 사정에 밝은 한 일본 정부 고위관계자는 최근 기자를 만나 “스가가 한·일 위안부합의 백지화 논란 이후 실망이 컸던 만큼 그 이후론 점점 한국에 대한 관심이 멀어졌다”고 말했다.  
 
스가 총리 취임 후 정상외교 순서에서도 한국에 대한 관심도는 고스란히 드러났다. 스가는 첫 번째 전화상대로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를, 두 번째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지목했다. 미국은 제1의 동맹국이고, 호주는 ‘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 전략’에 참여하는 준동맹국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그로부터도 독일 총리, EU 상임의장, 영국 총리, UN 사무총장들과 회담을 가진 뒤에야 7번째로 순서가 돌아왔다. 역대 일본 총리들이 미국 다음 두 번째로 한국 대통령과 취임 인사 겸 전화회담을 했던 것과 비교하면 순서가 한참이 뒤처진 것이다.
 
스가 총리가 취임 뒤 가졌던 기자회견에서도 한국은 없었다. 언론의 관심은 새 총리가 아베 전 총리만큼 미·일관계를 견고하게 이끌어갈 수 있을지, 악화된 미·중관계 속에서 일본이 어떻게 균형을 취할 수 있을 지로 모아졌다.  
 
일본이 한국을 소홀히 한다고 비난할 일만도 아니다. 2019년 1월 문 대통령의 연두 기자회견에서도 한·일관계는 논의 밖이었다. 대법원에서 강제징용 배상 판결이 나온 지 불과 3개월밖에 안 돼 안팎으로 관심이 뜨거운 시점이었다. 기자회견 끄트머리에 한 일본 기자가 질문 기회를 얻기 전까진 문 대통령도 언급을 피하는 듯 보였다. 그마저도 “일본 기자를 지목한 게 아니었다”며 찬물을 끼얹었던 일이 기억에 생생하다.  
 
한국과 일본의 거리가 멀어진 것은 어느 날 갑자기 벌어지지 않았다. 누가 먼저라든가 한쪽만의 탓이라고 하기엔 지난 몇 년간 너무 많은 일들이 있었다. 주변 외교환경의 변화에 따른 두 나라 전략의 차이 탓도 있을 것이다.  
 
다만 대일 외교를 원칙 없이 대증요법으로 해왔던 건 아닌지 자문해볼 일이다. 총리가 바뀌었다고 해서 갑작스러운 관계 개선을 기대하는 건 오히려 독이다. 일본에서도 똑같은 물음이 나온다. 문 대통령에게 일본이란 어떤 존재인지 말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Going against the Constitution (KOR)

Agility in the office (KOR)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An ‘outsider’ president (KOR)

Shame on the FS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