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BAI’s independence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he BAI’s independence (KOR)

 The Board of Audit and Inspection (BAI) has never been so challenged. When the BAI Law was enacted in 1963, it stipulated that the government watchdog under the president has “independent legal status when it comes to its jobs.” The law mandated no intervention and pressure from outside, even from the president. Its independence has long been protected in the appointment and dismissal of its civil servants, organization and budgets.

All that changed with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The BAI’s investigation of the feasibility of the government’s early shutting down of the Wolseong-1 reactor — a symbol of President Moon’s nuclear phase-out policy — faced extreme resistance from politicians and government organizations. In the National Assembly’s audit of the BAI, Choi Jae-hyung, its current head, complained about “unprecedented resistance to the BAI” after the announcement of the results of its investigation was delayed. Last week, he said the BAI could make public the results of its investigation by Tuesday at the latest.

The life of the reactor was extended after the government poured a whopping 700 billion won ($610.8 million) to revive it. The government should have been very careful before rushing to dismantle it. But the lead-up to the dismantlement was not transparent, which is why the BAI started looking into the closing down at the request of the legislature last October. The BAI was supposed to announce the results of its investigation in February, but it has been delayed by eight months.

Resistance from officialdom came from all directions. The Korea Hydro & Nuclear Power (KHNP), a subsidiary of the Korea Electric Power Corporation (Kepco), did not submit related documents from the beginning. For instance, the KHNP presented to the BAI only a two-page summary of its board’s 50-page analysis of the economic benefits of the shutdown. As a result, the BAI even had to conduct digital forensics to restore data deleted by KHNP staff.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exerted pressure too.

Pressure from ruling Democratic Party (DP) members went too far. The DP attacks the BAI over the trustworthiness of its investigation. In July, some DP lawmakers pressured Choi to step down, citing his “disobedience and political bias against the president.”

The BAI must announce the results of its investigation as scheduled. The announcements will likely trigger a storm on the future of the government’s nuclear phase-out policy. Nevertheless, they will certainly help minimize social conflict over the policy and restore the government watchdog’s political neutrality.



"저항 심한 탈원전 감사" … 외압 휘둘리지 말고 진실 발표하라


그 누구의 간섭이나 압력도 받지 않아야 할 감사원이 이렇게 흔들린 적은 없었다. 감사원은 1963년 감사원법을 제정할 때 ‘대통령에 소속하되 직무와 관하여는 독립의 지위를 가진다’고 법적 지위가 규정됐다. 대통령조차 어떠한 간섭과 압력도 가하지 말라는 취지였다. 그래서 감사원 소속 공무원의 임면, 조직 및 예산 편성도 독립성이 최대한 존중되도록 했다.

그러나 문재인 정부 탈원전 정책의 상징인 월성 원전 1호기의 조기 폐쇄에 대한 타당성 감사는 정치권의 간섭과 압력, 조사 대상 정부기관의 조사 방해가 극심했다. 최재형 감사원장은 최근 국회 국정감사에서 월성 1호기 감사 결과 발표가 지연된 것과 관련해 “감사 저항이 이렇게 심한 감사는 재임하는 동안 처음”이라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이르면 월요일(19일) 늦어도 화요일까지는 결과 공개가 가능하다고 본다”고 밝혔다. 더는 휘둘리지 않고 결과를 발표하겠다는 의지의 표현이다.

월성 1호기는 1차 운영허가 기간이 끝난 뒤 무려 7000억원을 들여 되살린 국민의 소중한 자산이다. 조기 폐쇄해 고철로 만드는 결정은 신중했어야 했다. 그러나 그 과정은 거칠고 불투명했다. 국회가 요청해 지난해 10월 감사원이 감사에 나선 배경이다. 당초 감사 결과는 법정 시한인 지난 2월 말까지 발표했어야 했다. 그러나 집요한 저항에 부닥쳐 8개월이 지연됐다.

저항은 전방위적이었다. 정부 산하 집행기관으로 핵심 감사 대상인 한국수력원자력은 처음부터 자료를 제대로 내지 않았다. 애초 한수원은 조기 폐쇄를 논의하는 이사회 참석자들에게 50쪽에 이르는 경제성 분석 보고서 대신 달랑 두 쪽짜리 요약본만 제공했다. 그 바람에 감사원은 한수원 컴퓨터에서 지워진 파일을 되살리는 디지털 포렌식까지 해야 했다. 한수원에 실질적으로 업무를 지시하는 산업통상자원부 공무원은 관계 자료를 삭제한 것으로 밝혀졌다. 감사원이 자료 복구에 상당한 시간을 써야 했고, 공무원이 진술을 번복하기도 한 것으로 드러났다.

정치권의 압박도 도를 넘었다. 더불어민주당은 아예 감사의 신뢰성을 문제 삼고 있다. “감사원이 결론을 정해 놓고 감사하는 게 아니냐”는 식이었다. 지난 7월에도 감사 결과 발표를 앞두고 최 감사원장에게 "대선 불복이냐" “정치적으로 편향됐다”며 공공연히 사퇴 압력을 가했다.

감사원은 어떤 외풍에서 흔들리지 말고 이번에는 꼭 약속한 시일까지 감사 결과를 발표해야 한다. 국민의 자산인 월성 1호기의 조기 폐쇄가 타당했는지 아닌지만 밝히면 된다. 이번 감사 결과는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여 상당한 후폭풍이 예상된다. 그럴수록 사실 그대로 한 점 의혹 없이 시시비비를 가려야 한다. 그래야 탈원전을 둘러싼 소모적 논란을 최소화하고 고도의 독립성이 요구되는 감사원의 위상도 지킬 수 있다.

More in Bilingual News

Moon’s main task (KOR)

Overlooked and undermined (KOR)

Wrong choice for top envoy (KOR)

A suspicious travel ban (KOR)

The secret of the subsid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