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Japan? Forget it.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E-Japan? Forget it. (KOR)

YOON SEOL-YOUNG
The author is a Tokyo correspondent of the JoongAng Ilbo.


Last weekend, I went to a local bathhouse in Tokyo and laughed at the notice. Elderly people were eligible for discounts and should apply at the ward office. The last line of the notice said: Please bring an ID and a registered seal. A registered seal was required to get a discount at a bathhouse. Is there anything that can’t be done without a seal in this country?

I learned how the seal was frequently used when I first arrived in Japan three years ago at the ward office. A corner of the document for resident registration had three boxes for seals. I waited over 20 minutes for the representative to get seals from his bosses and issue the paper.

In Korea, the agent could complete the transfer registration with a few clicks, and in terms of time and manpower used, the efficiency is tremendously different. In Korea, you can actually do transfers online, so Japan is quite backward when it comes to administrative efficiency.

The Covid-19 response clearly showed how Japan’s administrative service hinders people’s lives, rather than helping them. So many people were mobilized to round up positive cases using fax, and the authorities still failed to survey accurate infection statuses. It took several months to distribute disaster relief funds.

The Suga government is advocating administrative reform overcome the backward government system. Taro Kono, minister of state for special missions, is initiating breaking conventions and digitization. As soon as Kono took office, he pressured all ministries to stop using seals, asking them to provide a reason to use seals. He said he would also eliminate analogue items such as fax and paper.

But even in Japan, people are skeptical whether the deep-rooted analogue administrative practices can be changed. Only 7.5 percent of government administrative works can be completed online, according to the Japan Research Institute. People are concerned that the government may control personal information through digitization. Notable proof is that only 15.5 percent have received My Number, an equivalent to the resident registration number in Korea, as of March 1. As Japan aims to establish a digital agency to oversee digitization by early 2022, it is expected to take a long time.

In 2001, the Japanese government announced its “e-Japan” strategy to make Japan the world’s leading IT nation in five years. Nearly 20 years have elapsed, yet Japan’s current situation is the opposite of the government’s plan.

Paper documents pile up on my dining table, I wonder if they will disappear in 20 years.






디지털을 부탁해
윤설영 도쿄 특파원
 
지난 주말 동네 목욕탕에 갔다가 안내문을 보고 피식 웃고 말았다. 고령자들에게 목욕탕 할인 서비스를 해주니 동사무소에서 꼭 신청하라는 내용이었는데, 마지막 줄이 압권이었다. “지참물: 신분증과 인감도장” 목욕탕 할인에도 인감도장이 필요하다니, 대체 이 나라에서 도장 없이 가능한 일이 얼마나 된다는 말인가.  
 
도장이 ‘열일’을 하고 있다는 건 3년 전 일본에 도착했을 때, 구청에서 깨달았다. 주민등록을 위한 서류 한 귀퉁이에 도장 찍는 칸 3개가 그려져 있었다. 창구 직원이 상급자들에게 두루두루 도장을 다 받아 서류를 내주기까지 20분 넘게 기다렸다.  
 
한국 동사무소에선 창구 직원이 클릭 몇 번으로 전입신고가 완료됐던 것과 비교하면, 투입되는 시간이나 인력 면에서 효율성이 하늘과 땅 차이다. 심지어 요즘 한국에선 집에서도 인터넷으로 전입·전출 신고가 가능하니 행정의 효율성만 놓고 보면 일본은 후진국에 속한다.  
 
행정서비스가 국민의 삶에 도움이 되기는커녕 오히려 발목을 잡고 있다는 건 지난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여실히 드러났다. 팩스로 확진자 정보를 취합하느라 인력은 인력대로 투입하면서 정확한 감염 상황을 파악하는 데 실패했고, 재난지원금을 나눠주는 데에도 몇 달이 걸렸다.  
 
후진적인 정부시스템에서 벗어나고자, 스가 정권은 ‘행정 개혁’의 기치를 내걸고 있다. 고노 다로 행정개혁 담당장관을 앞세워 전례주의 타파, 디지털화를 추진하겠다고 나섰다. 고노 장관은 취임하자마자 “도장이 필요한 서류는 이유를 제출하라”며 전 부처에 ‘탈(脫) 도장’을 압박하고 있다. 도장 다음은 팩스, 종이 등 아날로그의 대표선수들을 하나씩 없애겠다고 한다.  
 
하지만 뼛속 깊숙이 배어 있는 아날로그 행정이 단숨에 바뀔 수 있을지 일본 안에서조차 회의적인 시각이 많다. 정부 행정에서 온라인으로 완결할 수 있는 비율은 7.5%(일본 종합연구소 조사)뿐이다. 디지털화로 인해 정부가 국민 개개인의 정보를 통제한다는 데에 대한 국민들의 거부감도 크다. 주민등록번호에 해당하는 마이넘버 보급률이 15.5%(3월 1일 기준)에 그치는 게 대표적인 증거다. 디지털화를 전담할 디지털청이 설립되는 것도 2022년 상반기를 목표로 하는 만큼, 시간이 꽤 오래 걸릴 것이라는 관측이다.  
 
2001년 일본 정부가 발표한 'e-Japan 전략'은 '5년 이내 일본을 세계 최첨단의 IT국가로 만든다'는 내용이었다. 거의 20년이 지난 지금 일본의 현주소는 정부의 구상과는 정반대다. 오늘도 식탁 위에 쌓여가는 각종 서류들을 바라보며 생각한다. 20년 뒤엔 진짜 저 종이 더미가 사라질까.

More in Bilingual News

An unseemly rush (KOR)

Bitter memories of big deals (KOR)

Mr. President? Hello? (KOR)

Courage to be candid (KOR)

Revamp the security lineup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