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NK ENGLISH] 한국은 더 다양해지고 있다, 적어도 한 가지 면에서는

Home > Business > Economy

print dictionary print

[THINK ENGLISH] 한국은 더 다양해지고 있다, 적어도 한 가지 면에서는

A group celebrates the opening of a center for multiethnic families in Dongdaemun on Jan. 7. [DONGDAEMUN DISTRICT OFFICE]

A group celebrates the opening of a center for multiethnic families in Dongdaemun on Jan. 7. [DONGDAEMUN DISTRICT OFFICE]

지난 1월 7일 사람들이 동대문구 다문화가족지원센터 개관을 축하하고 있다. [동대문구]
 
 
 
By one key measure, Korea is becoming more diverse
한국은 더 다양해지고 있다, 적어도 한 가지 면에서는
 
 
 
Korea JoongAng Daily 3면 기사
Friday, November 6, 2020
 
 
 
Korea is becoming more diverse, the numbers seem to indicate.
 
key measure: 주요 지표
diverse: 다양한
indicate: ~을 나타내다, 보여주다
 
최근 수치가 말해주듯 한국은 더욱 다양한 사회가 되어가고 있다.
 
 
 
According to Statistics Korea on Thursday, last year the number of multiethnic couples marrying in 2019 was 24,721, 4 percent more than in 2018.
 
multiethnic: 다민족의
 
목요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결혼한 다문화 혼인은 2만4721건으로 2018년에 비해 4% 늘었다.\
 
 
 
The total is 10.3 percent of all marriages in Korea last year.
 
이는 지난해 한국에서 결혼한 커플의 10.3%에 해당한다.
 
 
 
As a result, the marriages between a Korean and a foreigner accounted for 10.3 percent of all marriages in Korea in 2019. That’s a 1.1 percentage-point increase compared to the previous year.
 
한국인과 외국인 결혼은 2019년 전체 혼인의 10.3%를 차지한다. 이는 전년에 비해 1.1% 포인트 증가한 것이다.
 
 
 
That is not a record. In 2008, 11.2 percent of all marriages were multiethnic. The figure dropped to 7.4 percent in 2015. It has been steadily rising since then.
 
이것이 최고 기록은 아니다. 2008년 전체 혼인의 11.2%가 다문화 혼인이었다. 이 수치는 2015년 7.4%로 떨어졌다. 그 이후 꾸준히 상승해 왔다.
 
 
 
Korean men married foreigners more than Korean women married foreigners, with 69.3 percent of the multiethnic marriages last year being in the former category.
 
한국인 남편과 외국인 아내의 혼인은 한국인 아내와 외국인 남편의 혼인보다 더 많았다. 지난해 다문화 혼인의 69.3%가 한국인 남편과 외국인 아내의 혼인이었다.
 
 
 
Couples where the wife were Korean accounted for 17.2 percent. In the rest of the cases, a naturalized Korean married a foreigner.
 
naturalize: 귀화시키다. 귀화하다는 be naturalized
 
외국인 남편과 한국인 아내 비율은 17.2%였다. 나머지는 귀화한 한국인이 외국인과 결혼한 경우였다.
 
 
 
In 78.5 percent of the couples, the man was older than the woman. In 42 percent of the cases, the husband is at least 10 years older than the woman.
 
다문화 커플의 78.5%는 남성이 여성보다 나이가 많았다. 이 가운데 42%는 적어도 여성보다 10년 이상 나이가 많았다.
 
 
 
Among all the multiethnic couples married last year, Vietnamese women married Korean men in 30.4 percent of the cases, followed by Chinese women, at 20.3 percent, and Thai women, at 8.3 percent.
 
Vietnamese: 베트남의, 베트남 사람. 국가명은 Vietnam
Thai: 태국 사람, 태국 말. 국가명은 Thailand
 
지난해 결혼한 다문화 커플 가운데 베트남 여성이 한국인 남성과 결혼한 경우는 30.4%였으며 그 다음은 한국인 남성이 중국인 여성과 결혼한 경우로 20.3%를 차지했다. 태국 여성과 한국 남성의 결혼은 8.3%였다.
 
 
 
The majority of the mixed couples lived in the greater Seoul area. Gyeonggi had the most followed by Seoul and Incheon.
 
mixed couple: 국제결혼부부, 외국인과의 결혼한 부부
greater Seoul: 수도권
 
국제결혼한 부부 대부분은 수도권에 산다. 경기도에 가장 많이 살고 다음이 서울, 인천 순이다.
 
 
 
While the number of multiethnic married couples has increased, they are having fewer children.
 
다문화 혼인 부부의 수는 늘어나고 있지만 아기는 더 적게 낳고 있다.
 
 
 
Last year 17,939 babies were born from multiethnic couples. That’s a 0.8 percent dip compared to 2018.
 
dip: 내려가다, 담그다
 
지난해 1만7939명의 아기들이 다문화 부부 사이에 태어났다. 이는 2018년에 비해 0.8% 감소한 것이다.
 
 
 
Babies born from mixed couples accounted for 5.6 percent of all babies born last year, a 0.4 percentage point increase.
 
국제결혼 커플들 사이에서 태어난 아기들은 지난해 태어난 전체 아기들의 5.6%를 차지했다. 이는 0.4% 포인트 상승한 수치다.
 
 
 
Fewer multiethnic couples divorced last year. Last year 9,868 couples split, which is a 3.8 percent drop from the previous year. On average, the divorced couples had been married for 8.6 years. That’s double the 4.1 years in 2009.
 
divorce: 이혼하다
on average: 평균적으로
 
지난해 국제결혼 이혼 건수는 줄었다. 지난해 9868 커플이 헤어졌다. 이는 전년에 비해 3.8% 줄어든 것이다. 평균적으로 이혼 커플은 8.6년 동안의 결혼 생활 후 헤어졌다. 이는 2009년 4.1년에 비해 두 배로 늘어난 것이다.
 
 
 
"The data on mixed couples from marriages, divorces as well as birth and death will be used in creating policies for such diverse families," said Kim Soo-young, head of the Statistics Korea's vital statistics division.
 
통계청 김수영 인구동향과장은 “국제결혼 커플의 결혼과 이혼, 출산과 죽음 등에 대한 데이터는 다문화 가정에 대한 정책을 수립하는데 사용될 것”이라고 말했다.
 
 
 
번역:박혜민 경제산업부장 [park.hyemin@joongang.co.kr]

More in Economy

Gangbuk beats Gangnam

600,000 jobs added last year, but many public or welfare

Consumer price gains pick up speed in November

Life expectancy up 7 months for Koreans born in 2019

OECD knocks tenth of a point off Korea's 2020 growth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