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beginning of the end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he beginning of the end (KOR)

 KIM PIL-GYU
The author is a Washington correspondent of the JoongAng Ilbo.
 
In November 1942, at the height of World War II, British Prime Minister Winston Churchill stood in Parliament. It was shortly after the Allied Forces won the battle of El Alamein in North Africa. He said, “Now this is not the end. It is not even the beginning of the end. But it is, perhaps, the end of the beginning.”
 
He was afraid that people would get too excited by the victory and warned that the war had only just begun. In fact, battles continued for more than a year and a half, and casualties continued. The breakthrough came on D-Day, June 6, 1994. As the Allies carried out the Normandy Landing, the “beginning of the end” approached.
 
Gustave Perna — the chief operating officer of Operation Warp Speed, a Covid-19 vaccines development project of the U.S. government — announced the beginning of Pfizer vaccine distribution and compared it to the Normandy Landing. He said that just as D-Day was the “beginning of the end” of World War II, the day had come for Covid-19.
 
Perna is a four-star general who served as a logistics officer for 39 years with the Army. He knows the history of the German forces’ retreat and liberation of Paris and Berlin after the Normandy Landing better than anyone. So he may have wanted to talk about D-Day with many implications.
 
In many ways, Covid-19 overlaps with World War II. When the aggregated deaths of Covid-19 in America reached 300,000, America was shocked that more people died from the virus than U.S. military deaths of 291,500 in World War II. The media compare the latest daily deaths of 3,000 to the number of U.S. soldiers that died on the first day after the Normandy Landing.
 
But there is a critical difference. With the Normandy Landing, the war ended and peace came to the world. But it won’t be the case this time. Depending on the income level and disease control strategies, countries have different volumes of vaccine supplies.
 
If the general public gets vaccines in America in February, Washington expects them to have herd immunity by May or June. But a Duke University study expects that the billions of people in countries without vaccines will have herd immunity in 2023, or as late as 2024.
 
D-Day has passed, but not everyone is looking at the “beginning of the end.” Some countries are at the “end of the beginning,” and some countries are only at the beginning of the beginning.
 


'끝의 시작'인 나라, '시작의 끝'인 나라
김필규 워싱턴특파원
 
2차 대전이 한창이던 1942년 11월 윈스턴 처칠 영국 총리가 의회에 섰다. 개전 이후 줄곧 수세에 몰리던 연합군이 북아프리카 엘 알라메인 전투에서 승리한 뒤였다. "이것이 끝이 아닙니다. 끝의 시작(the beginning of the end)도 아닙니다. 차라리 시작의 끝(the end of the beginning)일 겁니다."  
 
간신히 거둔 승리에 도취할까 '이제 막 전쟁이 시작된 것일 뿐'이라는 경계의 의미로 한 이야기였다. 실제 이후 1년 반 이상 전투는 더 치열했고 사상자도 쏟아졌다. 전기가 마련된 건 1944년 6월 6일 D-데이였다. 연합군이 노르망디 상륙작전을 개시하면서 비로소 '끝의 시작'이 보였다.  
 
지난주 미정부의 코로나19 백신 개발 프로젝트 '초고속 작전'팀의 최고운영책임자인 구스타브 퍼나는 화이자 백신의 배포를 시작하며 이를 노르망디 상륙작전에 비유했다. "D-데이는 2차 대전에서 '끝의 시작'을 알리는 것이었다"면서 "오늘이 바로 그날"이라고 했다.
 
퍼나는 육군에서 39년간 병참 장교를 지낸 4성 장군이다. 노르망디 상륙작전 이후 독일군의 후퇴가 시작되고 파리가 해방되고 베를린을 함락한 역사를 누구보다 잘 안다. 그래서 D-데이에 많은 함의를 담아 이야기하고 싶었을 것이다.  
 
여러모로 코로나19 사태는 2차 대전과 자주 겹쳐졌다. 미국 내 코로나19 누적 사망자 수가 30만 명에 이르자, 미국 사회는 2차 대전 미군 전사자 수(29만1500명)를 넘었다며 충격에 빠졌다. 언론에선 최근 연일 3000명을 넘고 있는 하루 사망자 수를 노르망디 상륙작전 첫날 사망한 미군 수 2500명에 비교한다.  
 
하지만 그때와 결정적으로 다른 점이 있다. 노르망디 작전을 계기로 전쟁이 끝나고 전 세계에 평화가 찾아왔지만, 이번에는 그러지 않을 수 있다는 사실이다. 소득 수준에 따라, 방역 전략에 따라 지금 각 나라가 확보한 백신 분량은 천차만별이다.  
 
미국은 내년 2월부터 일반인에 대한 접종을 시작하면 5~6월 사이에는 집단 면역을 이룰 것으로 예상한다. 하지만 듀크대 연구에 따르면 백신을 확보하지 못한 지구상 나머지 수십 억명이 집단면역을 이루는 시기는 2023년, 심지어 2024년이 될 수도 있다고 예상한다.  
 
D-데이가 지났지만 모두가 '끝의 시작'을 보고 있는 것은 아니다. 아직 '시작의 끝'인 나라도, 어쩌면 여전히 시작일 뿐인 나라도 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