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tions speak loudest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ctions speak loudest (KOR)

 Many people hoped the ruling Democratic Party (DP) would reflect on its role after President Moon Jae-in apologized for all the chaos from Justice Minister Choo Mi-ae’s relentless campaign to oust Prosecutor General Yoon Seok-youl. However, some DP lawmakers are doubling down and demanding the impeachment of the top prosecutor by the National Assembly, in what has become a stark defiance of a presidential apology. We are dumbfounded at the way the DP behaves.

After a Seoul administrative court dismissed a Choo-orchestrated disciplinary committee’s decision to suspend Yoon from active duty for two months, Moon expressed his “consequential regret“ as the boss who appointed Yoon. Moon’s choice of the word “consequential” suggested he was not fully admitting his responsibility as president. Yet the public regarded it as an expression of his determination to prevent a national crisis from developing over the war between Choo and Yoon.

Then DP Chairman Lee Nak-yon attacked the court for raising concerns and talked about the “judiciary’s domination of state affairs.” His comment represents a denunciation of a judge’s ruling to stop Yoon’s two-month suspension. Even though Chairman Lee may have felt the need to make such strong remarks to get support from hard-line pro-Moon lawmakers for his presidential bid, he went too far. That’s not all. After the Seoul Central District Court sentenced Prof. Chung Kyung-sim, the wife of former Justice Minister Cho Kuk, to four years in jail for corruption, DP legislators started proclaiming, “It is time to reform the judicial branch!” It is utterly disappointing that a ruling party attacks a court just because it did not like its ruling. Needless to say, that is an undemocratic attitude.

Some members of the DP are calling for impeachment of the prosecutor general. Rep. Kim Du-kwan claimed the only solution left is impeaching Yoon to help protect the president, an eerie reminder of what pro-Park Geun-hye lawmakers said during the impeachment of the former conservative president. First-term lawmaker Hwang Un-ha, a former top police officer, even mentioned the need for the DP to impeach Yoon and wait until the Constitutional Court delivers a ruling.

DP lawmakers don’t care if the impeachment does not make sense. Even if a motion to impeach the top prosecutor is passed in the legislature, it will certainly be dismissed by the Constitutional Court.

A DP spokesperson has released a statement that the party is waiting for Yoon’s apology and reflection. The Blue House keeps mum about DP lawmakers’ over-the-top actions. That raises serious questions about the sincerity of the president’s apology. He must prove it through actions, not words.


윤석열 탄핵 거론하는 여당 … 대통령의 사과는 뭔가


대통령이 사과했으니 여당도 반성하고 제정신을 차릴 것으로 대다수 국민이 기대했다. 그동안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부추겼던 의원들은 자숙의 시간을 가지길 바랐다. 하지만 그들은 오히려 더 흥분해 검찰총장 탄핵을 운운하고 있다. 대통령 사과가 무색하다. 통치권 누수 현상이 집권당에서부터 시작된 것인가.

문재인 대통령은 윤석열 총장 징계가 법원에서 취소되자 “결과적으로 국민께 불편과 혼란을 초래하게 된 것에 대해 인사권자로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결과적으로’ ‘인사권자로서’라는 단서가 달려 마지못해 하는 것이라는 느낌을 줬으나 그래도 더 이상의 국가적 혼란을 막고자 하는 의지의 표현으로 국민이 받아들였다.

그런데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사법의 과잉 지배를 받고 있다는 국민의 우려가 커졌다. … 사법의 정치화가 위험 수위를 넘었다는 탄식이 들린다”며 법원을 공격했다. 윤 총장 징계 집행정지 처분을 한 법관이 정치적 판결을 했다는 비난이 담긴 표현이었다. 아무리 여당 대선후보가 되는 데 강성 친문 지지층 도움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고 해도 최소한의 이성마저 포기해서야 되겠는가. 민주당 의원들은 정경심 교수가 징역 4년형을 선고받자 “이제는 사법부 개혁이다”고 외쳤다. 자기들 희망대로 결과가 나오지 않으면 법원이, 판사가 재판을 잘못한 것이라고 우기는 집권당 행태가 지극히 실망스럽다.

일부 여당 의원은 한술 더 떠 윤 총장 탄핵을 거론했다. 김두관 의원은 “남은 방법은 탄핵밖에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을 지키는 게 민주주의를 지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정국 때 친박 정치인들이 한 말의 복사판이다. 황운하 의원도 “국회가 탄핵소추를 하고 헌재의 결정을 기다려보는 게 불가피한 상황이 올 수 있다”고 했다. 어떻게 해서든 윤 총장을 쫓아내야 한다는 생각뿐이다.

탄핵 주장을 말리는 여당 의원들은 윤 총장 탄핵이 합리적 이유도, 명분도 없다는 것을 지적하지는 않는다. 고작 국회에서 탄핵안을 의결해도 헌재에서 기각될 게 뻔하다, 역풍이 우려된다고 한다. 할 수만 있으면 하겠는데 여의치 않으니 자제하자고 한다. 174석으로 힘자랑까지는 가능하지만 헌재에 내세울 탄핵 사유가 마땅치 않다는 얄팍한 계산만 있다.

민주당 대변인은 ‘윤 총장의 사과와 반성을 기다리고 있다’는 논평을 냈다. 학교 폭력 피해 학생에게 ‘너도 소란에 책임이 있으니 반성문을 써 오라’는 권위주의에 찌든 교사의 지시와 다를 게 없다. 청와대는 대통령의 사과를 퇴색시키는 이런 여당 행태를 좌시하고만 있다. 그래서 대통령 언어의 진정성에 의문이 제기된다. 사과 다음에는 행동이 바뀌어야 한다. 그러지 않으면 그것은 난처한 순간을 모면하기 위한 꼼수에 불과하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