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other Sputnik moment?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nother Sputnik moment? (KOR)

 JANG JOO-YOUNG
The author is an EYE Team reporter of the JoongAng Ilbo.


On Oct. 4, 1957, scientists from around the world gathered for a party at the Soviet Embassy in Washington D.C. It was an occasion to socialize after a seminar on the International Geographical Year. As the festivity elevated, a Soviet scientist bragged that the Soviet Union would launch a satellite.

American scientists laughed at the drunk scientist for talking about a satellite from the agricultural country. But he was not exaggerating. That day, Sputnik 1, the world’s first artificial satellite, was launched form the desert in Kazakhstan and flew over their heads twice while American scientists laughed at the Soviet colleague.

The United States was shocked. The belief that America was ahead of the Soviet Union in science and technology collapsed. Fear grew that Soviet missiles with nuclear warhead may threaten continental United States.

Congress called for government measures, and President Eisenhower established NASA, the National Aeronautics and Space Administration. President John F. Kennedy established Project Apollo, a manned mission to the Moon. On July 21, 1969, Neil Armstrong became the first human to walk on the Moon as Apollo 11 landed on the Moon. From the establishment of NASA to the exploration of the Moon, Sputnik woke America from complacent sleep.

The name Sputnik has returned to the spotlight lately. Russia’s Covid-19 vaccine has been named “Sputnik V.” Other countries initially were skeptical due to lack of clinical data, but they began to give it a second look. A paper in The Lancet confirmed its 91.6 percent efficacy followed by experts’ verification of the vaccine. The effectiveness on people over the age of 60 was 91.8 percent. On Feb. 8, our health authorities said the vaccine was under review. The dramatic reversal from doubts to attention reminds me of Sputnik 1.

Former U.S. President Barack Obama liked to use the expression “Sputnik moment” while in office.

It was a warning that unexpected rivals could appear not only in science and technology but in other fields and threaten the United States anytime.

Does it only apply to America? If the Korean government and companies are sure about the technological superiority and remain complacent, late starters can always penetrate. The awakening from the Soviet Union is still valid.


스푸트니크 국면
장주영 EYE팀 기자


1957년 10월 4일 금요일 밤, 미국 워싱턴DC 소련대사관에서는 세계 각국 과학자가 모여 파티를 즐기고 있었다. 국제지구관측년(IGY)을 기념한 학술세미나를 끝내고 친목을 다지는 자리였다. 분위기가 무르익을 때 즈음 소련의 한 과학자가 “소련은 인공위성을 쏠 것”이라고 떠벌렸다. 농업국가 소련에서 인공위성이라니. 미국 과학자들은 그의 술주정을 비웃었다. 하지만 허언이 아니었다. 이날 카자흐스탄 사막에서 발사된 인류 최초의 인공위성 스푸트니크 1호는 미국 과학자들이 파티에서 소련 동료를 비웃는 동안 그들의 머리 위를 쏜살같이 지났다. 그것도 2번씩이나.

미국은 충격에 빠졌다. 소련보다 과학기술이 앞선다는 믿음이 와르르 무너졌다. 핵탄두를 장착한 소련의 미사일이 미국 본토를 위협할 수 있다는 공포도 커졌다. 의회는 정부에 대책을 촉구하고 나섰고 아이젠하워 대통령은 직속기구로 항공우주국(NASA)을 발족했다. 뒤를 이어 집권한 존 F 케네디 대통령은 유인 달 착륙 프로젝트인 ‘아폴로 계획’을 수립했다. 1969년 7월 21일 아폴로 11호를 탄 닐 암스트롱이 인류 최초로 달에 첫발을 디디면서 구겨진 자존심을 회복했다. NASA 발족부터 달탐사까지, 스푸트니크는 잠든 미국을 흔들었다.

스푸트니크란 이름이 최근 다시 조명 되고있다. 러시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V’ 때문이다. 부족한 임상 자료에 의문을 표하던 국가들이 이 백신을 다시 보기 시작했다. 세계적 의학 학술지 랜싯(Lancet)에 실린 논문으로 면역 효과 91.6%가 확인됐고, 전문가들의 검증도 통과했다. 60세 이상에서 효과가 91.8%였다. 지난 8일 우리 보건당국도 도입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의구심이 관심으로 바뀌는 반전이 스푸트니크 1호와 꼭 닮았다.

버락 오바마 미국 전 대통령은 재임 당시 ‘스푸트니크 국면(Sputnik Moment)’이란 표현을 자주 썼다. 과학기술뿐 아니라 다양한 분야에서 예상치 못한 경쟁자가 나타나 언제든 미국을 위협하는 시기가 도래했다는 경종이다. 미국만 그럴까. 우리 정부와 기업이 기술 우위를 확신하고 안주하면 후발 주자는 언제든 그 틈을 파고든다. 소련 발(發) 각성은 여전히 유효하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