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y leaders get shots first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Why leaders get shots first (KOR)

 PARK HYUN-YOUNG
The author is a Washington correspondent of the JoongAng Ilbo.
 
 
Are presidents and politicians cutting in line or setting an example by getting Covid-19 vaccines first? The controversy began in the United States as vaccination started in December 2020. Former U.S. President Donald Trump avoided inoculation, but then President-elect Joe Biden getting the shot was broadcast live. He said that he wanted to show people that they should be ready when their turn came and that there was nothing to worry about.
 
He set an example to soothe people’s fears and pursue herd immunity in the United States, where distrust on vaccines runs deep. Before Biden’s inoculation, only one-third of Americans wanted to get vaccinated as soon as possible, but the number increased to 47 percent after the event, according to a Covid-19 vaccine monitor.
 
Israel is currently leading the vaccination rate, and Prime Minister Benjamin Netanyahu was the first to get vaccinated. He said he asked to be the first to set an example and encourage people to get vaccinated. Israel began vaccinations on Dec. 20, when trust in effectiveness and safety of the Covid-19 vaccines was low due to the unprecedentedly short development period.
 
Indonesian President Joko Widodo not only got the vaccine early but also used China’s Sinovac vaccine, appealing to the public and China at the same time. Singaporean Prime Minister Lee Hsien Loong was vaccinated publicly and promoted being the first to start Pfizer vaccines in Asia. State leaders have different political backgrounds, but the biggest motivation for getting vaccines early is that it is the only way to return people’s lives to normal. It is an effort to reduce skepticism.
 
Skepticism is considerable in Korea, with 45.8 percent of people saying they will get vaccinated, while 45.7 percent want to wait and see, according to the Korea Society Opinion Institute on Feb. 22. The government is largely responsible for spreading fear by mentioning a possibility of vaccine failures such as side effects when criticism increased for the government’s failure to secure vaccines early on. When the AstraZeneca vaccine was approved, people aged 65 and older were included. Then it was changed to people under 65. The inconsistency helped spread distrust.
 
After a ruling party member described the idea of President Moon Jae-in getting vaccinated first as a “mockery and insult of the head of state,” it fanned skepticism. A countermeasure is urgent. Moon said that if distrust of vaccines elevates and if he needs to lead by example, he won’t avoid that responsibility. That time seems to have come.
 
 
세계 정상들이 백신 먼저 맞는 이유
박현영 워싱턴특파원
 
 
대통령과 정치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먼저 맞는 게 새치기냐 솔선수범이냐는 논란은 미국이 지난해 12월 백신 접종을 시작할 즈음에도 벌어졌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백신을 회피했지만, 조 바이든 대통령은 실시간 생중계로 접종 모습을 공개했다. 그 이유를 이렇게 설명했다. “사람들이 백신을 맞을 차례가 됐을 때 준비돼 있어야 한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서다. 전혀 걱정할 필요가 없다.”  
 
백신에 대한 불신이 깊은 미국에서 국민의 두려움을 누그러뜨리고, 집단면역에 성공하기 위해 지도자로서 본보기를 보인 것이다. 바이든 공개 접종 전에는 ‘백신을 가능한 한 빨리 맞고 싶다’는 미국인은 세 명 중 한 명(34%)에 그쳤지만, 공개 후에는 둘 중 한 명(47%)으로 늘었다. (KFF코로나19 백신 모니터)  
 
백신 접종률 선두인 이스라엘의 벤야민 네타냐후 총리는 아예 자국 1호 접종자를 자처했다. “내가 본보기가 돼 여러분의 백신 접종을 권장하기 위해 먼저 맞겠다고 요청했다.” 이스라엘이 접종을 시작한 12월 20 일만 해도 역사상 유례없이 짧은 기간에 개발된 코로나19 백신의 효과성과 안전성에 대한 일반인의 신뢰가 크지 않을 때였다.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은 일찌감치 접종했을 뿐만 아니라 중국산 백신 시노백을 맞아 여론과 대중국 외교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았다.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는 공개 접종을 통해 아시아에서 처음으로 화이자 백신 접종을 시작한 점을 홍보했다. 정상들이 조기 접종에 나선 정치적 배경은 다르지만, 가장 큰 이유는 백신이 국민 삶을 정상으로 되돌릴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라는 데 있다. 짧은 시간에 최대한 많이 접종하기 위해 백신 회의론을 조금이라도 줄이려는 노력이다.  
 
한국도 회의론이 적지 않다. ‘순서가 오면 바로 맞겠다’(45.8%)는 의견과 ‘미루고 지켜보겠다’(45.7%)는 의견이 팽팽하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 22일 발표) 백신 조기 확보 실패에 대한 비판이 쏟아지자 “부작용 발생 등 백신의 실패 가능성” 운운하며 공포를 확산시킨 정부 탓이 크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허가하면서 65세 이상을 포함했다가 닷새 만에 65세 미만으로 수정하는 등 오락가락하며 불신을 퍼뜨렸다.  
 
대통령이 백신을 먼저 맞는 것을 “국가원수에 대한 조롱이자 모독”, “실험 대상이냐”는 여당 의원 발언은 백신 거부감을 키웠다. 대책이 시급하다. 문재인 대통령이 말한 ”만약 백신에 대한 불안감이 아주 높아져 솔선수범이 필요한 상황이 되면 피하지 않겠다“고한 그 순간이 온 것 같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