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NK ENGLISH] 술 취한 수행승, 내장사 방화 후 직접 신고 전화

Home > National > Social Affairs

print dictionary print

[THINK ENGLISH] 술 취한 수행승, 내장사 방화 후 직접 신고 전화

Firefighters on Saturday survey the charred remains of Daeungjeon hall at Naejang Temple in Jeongeup, North Jeolla after a disgruntled monk torched the building. [NEWS1]

Firefighters on Saturday survey the charred remains of Daeungjeon hall at Naejang Temple in Jeongeup, North Jeolla after a disgruntled monk torched the building. [NEWS1]

토요일 전북 정읍 내장사에서 소방관들이 불타버린 대웅전 잔해를 살펴보고 있다. 불만을 가진 수행승이 대웅전에 불을 질렀다. [뉴스1]
 
 
 
Drunk monk torches temple hall, calls it in himself
술 취한 수행승, 내장사 방화 후 직접 신고 전화
 
 
 
Korea JoongAng Daily 1면 기사
Monday, March 8, 2021
 
 
 
A disgruntled, inebriated Buddhist monk torched the main hall of Naejang Temple in Jeongeup, North Jeolla on Friday and reported the arson five minutes later, according to the police.
 
disgruntled: 불만을 품은
inebriated: 술에 취한
arson: 방화
 
금요일 전북 정읍 내장사에서 불만을 가진 수행승이 술에 취해 대웅전에 불을 지르고 5분후에 방화 사실을 신고했다.
 
 
 
Police said the monk set fire to Daeungjeon Hall at 6:30 p.m. and called in the crime at 6:35 p.m., confessing to committing the arson. The monk made no attempt to flee the scene and waited for police to take him into custody.
 
set fire: 불을 지르다
flee the scene: 현장에서 도망치다
 
경찰에 따르면 수행승은 오후 6시30분에 대웅전에 불을 질렀고 오후 6시35분에 방화 사실을 자백하는 신고 전화를 했다. 수행승은 현장에서 도망치려는 시도도 하지 않았고 경찰이 체포할 때까지 기다렸다.
 
 
 
Upon seeing the hall glow red as it began burning, monks at Naejang Temple said they attempted to put the fire out with on-site extinguishers, but could not get the flames under control.
 
put the fire out: 불을 끄다
on-site: 현장의
extinguisher: 소화기
 
내장사 스님들은 대웅전이 붉게 불타오르는 걸 보고 현장에 비치된 소화기로 불을 끌려고 시도했지만 불길을 잡지는 못했다고 말했다.
 
 
 
“By the time the rest of the monks learned about the fire, the flames had already spread all over Daeungjeon Hall,” said one monk at the temple.
 
“내장사 스님들이 모두 화재 발생을 알았을 때는 이미 불이 대웅전 전체로 번졌었다”고 한 스님이 말했다.
 
 
 
Due to its location nestled in the mountains, firefighters took over 20 minutes after receiving the report to reach the burning temple building.
 
location: 위치
nestle: 자리잡다
 
내장사가 산속에 있기 때문에 소방관들이 신고를 받고 불타고 있는 대웅전에 도착하는데 20분 넘게 걸렸다.  
 
 
 
They got the fire under control around 7:53 p.m., but at that point the hall had already burned down. It was the main building in the temple complex.
 
burn down: 불타버리다
 
소방관들은 오후 7시53분에 불길을 잡았다. 그러나 그 때는 대웅전이 이미 불타버렸다. 대웅전은 내장사의 중심 건물이다.
 
 
 
The fire was completely extinguished at 9:10 p.m, leaving nothing but charred rafters and smoldering embers.
 
charred: 새까맣게 탄
rafter: 서까래
smoldering ember: 연기를 피우는 불씨
 
불은 새까맣게 탄 서까래들과 연기를 피우는 불씨들만 남겨놓고 9시10분에 완전히 진화됐다.
 
 
 
번역: 이무영 뉴스룸 국장 [lee.mooyoung@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