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frain from the command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Refrain from the command (KOR)

 Justice Minister Park Beom-gye is cornered after invoking his rights to command the prosecution’s re-investigation into a bribery case involving former Prime Minister Han Myeong-sook to see if prosecutors forced inmates of the businessman who gave her political slush funds to give false testimony about him in the trial. After an investigation cleared those prosecutors of forced perjury charges, the justice minister ordered an expanded group of senior prosecutors to review the decision, but its conclusion did not change. Despite the participation of pro-government prosecutors in the expanded meeting in the Supreme Prosecutors’ Office last week, only two out of the 14 top prosecutors mentioned the need to indict the inmate.

In his earlier interview with the press, Justice Minister Park showed confidence in indicting the inmate for perjury. But Park should be blamed for his wrong judgment to revisit the case. On Saturday, the Supreme Prosecutors’ Office notified the Justice Ministry of its conclusion. The conventional wisdom says Park must accept the decision by the top prosecutors. But given all the unexpected turns of events, no one knows what action the justice minister will take next time.

Politicians are joining the battle first. Rep. Kim Yong-min, a lawmaker of the ruling Democratic Party (DP), lambasted the prosecution for “distorting the truth and embracing its members,” vowing to end such “shameful practices” of the top law enforcement agency. In reaction, a spokesperson of the opposition People Power Party (PPP) demanded the justice minister immediately resign after taking responsibility for “causing confusion to the people and country with his wrong judgment.”

Park’s steps only deepened the schisms between the justice ministry and the prosecution. The DP has blamed former Prosecutor-General Yoon Seok-youl for all the conflict between the ministry and the prosecution. But the minister’s actions show he still does not have any intention to respect the independence of the prosecution even after Yoon resigned.

The Prosecution Act stipulates that a justice minister only commands and oversees a prosecutor-general when it comes to individual cases. That’s why previous justice ministers refrained from commanding prosecutor-generals in their investigations. Sixty-five out of 68 past justice ministers have never exercised their rights to command a prosecutor-general.

But justice ministers under President Moon Jae-in have already exercised their commanding rights as many as four times. In Park’s case, his political motives are questioned because former Prime Minister Han came from the same party.

There are many official routes for the Justice Ministry or Han to raise an objection to the prosecution’s decisions, including a court appeal or sending the case to the Constitutional Court. If Park continues wielding his influence on an individual case after dismissing such legal procedures, that’s the same as an attempt to control the prosecution, not prosecutorial reform.


박범계, 한명숙 사건 교훈 삼아 지휘권 자제해야

한명숙 전 총리의 불법 정치자금 수수 사건과 관련해 수사지휘권을 발동한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난처한 처지가 됐다. 한 전 총리의 유죄 판결이 허위 증언 때문이라는 ‘모해위증’ 의혹에 대해 검찰 수사팀이 증거 부족 등을 이유로 무혐의 결정을 하자, 박 장관은 검찰 결정에 문제가 있다며 기소 여부를 다시 판단하라고 지시했다. 이에 따라 대검찰청 부장(검사장급)들과 고검장들이 확대회의를 열었지만, 결론은 바뀌지 않았다. 회의엔 현 정부 들어 발탁된 검찰 고위간부가 대거 참석했는데도 14명 중 두 명만 기소 의견을 냈다.

한 전 총리 관련 사건 서류를 책상 가득 쌓아둔 채 검토하는 장면을 언론에 공개하면서 자신감을 보였던 박 장관은 그릇된 판단으로 수사지휘권을 발동했다는 오명을 얻게 됐다. 대검찰청은 거듭 확인한 무혐의 결론을 그제 법무부에 보고했다. 상식대로라면 박 장관은 이를 수용해야 하지만 예상치 못한 일이 수시로 벌어진 터라 의견이 분분하다. 당장 정치권에선 거친 설전이 오간다.

김용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검찰의 진실 비틀기와 제 식구 감싸기가 역사에서 사라질 제도를 만들어내겠다”고 맹비난했다. 야당에선 “그릇된 판단으로 국민과 나라를 혼란스럽게 만든 이들은 그 책임을 져야 한다”(김예령 국민의힘 대변인)며 박 장관의 사퇴를 요구한다.

박 장관의 이번 조치는 법무부와 검찰 사이에 골만 깊어지게 했다. 여권에선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모든 갈등의 원인인 듯 몰아붙여 왔지만 그가 사퇴한 이후에도 검찰의 독립성을 존중할 의사가 없음을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권 남용으로 보여주고 있다.

검찰청법 8조가 장관의 지휘와 관련해 ‘구체적 사건에 대하여는 검찰총장만을 지휘ㆍ감독한다’고 규정한 것은 검찰의 독립성을 존중하려는 취지다. 역대 장관들이 검찰총장에 대한 수사 지휘를 극도로 자제한 배경엔 이런 고민이 담겨 있다. 지금까지 68명의 법무부 장관 가운데 65명이 단 한 번도 지휘권을 행사하지 않았다.

장관의 수사지휘권 행사 네 번 중 세 번이 문재인 정부에서 이뤄졌다. 특히 이번 지휘권 행사는 박 장관과 같은 정당에서 활동한 한 전 총리 관련 사건이어서 정치적 의도를 의심받을 만하다. 박 장관 주장대로 수사 관행을 바로잡고자 했다면 정치적 배경에 의혹이 제기되지 않을 만한 사건은 얼마든지 있다. 대법관 전원이 한 전 총리에게 최소 3억원 이상이 제공됐다고 판단한 사안을 대상으로 수사지휘권을 발동해야 했나.

검찰 결정에 이의를 제기할 수 있는 공식 루트는 다양하다. 항고와 재정신청을 할 수 있고 헌법소원도 가능하다. 당사자인 한 전 총리가 직접 나서는 길은 얼마든지 열려 있다. 이런 법적 절차를 무시하고 정치인 장관이 개별 사건에 계속 영향력을 행사하려 한다면 이는 검찰 개혁이 아니라 검찰 장악 시도일 뿐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