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after the Anchorage duel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Korea after the Anchorage duel (KOR)

 SHIN KYUNG-JIN
The author is the Beijing bureau chief of the JoongAng Ilbo.


On March 19, shortly after the U.S.-China high-level meeting in Anchorage, a CNN correspondent and Chinese foreign ministry spokesperson had an argument in Beijing. The CNN correspondent asked how China could accuse the United States of exceeding the time limit when the U.S. side spoke for less than 5 minutes and the Chinese spoke for more than 23 minutes. When the correspondent also asked the Chinese foreign ministry about China’s reaction to a U.S. official’s description of the meeting — “China focused on public theatrics and dramatics over substance” — Zhao Lijian, the Chinese spokesperson, said that China sensed a “strong smell of gunpowder and drama” from the U.S. remarks.

The Anchorage showdown between Yang Jiechi, a member of China’s Politburo, and U.S. Secretary of State Antony Blinken is over. I reviewed the meeting based on the commentaries on Hong Kong Ming Pao last week. Blinken aimed for a preemptive attack by signaling how the United States has changed from the silence it kept after the Thaad anti-missile system deployment. The Chinese delegation was happy to have an excuse to strike back. They broke a tacit agreement for a two-minute remark. Good at belittling and scorning, China also demonstrated a “condescending” attitude.

China also revealed some weak points. Yang Jiechi said that American democracy should be evaluated not only by Americans but also by people around the world. But it goes against China’s rhetoric that other countries arbitrarily try to evaluate China. In the end, China only antagonized the international community.

Diplomacy is a contest of practical interests, and real interests depend on competency. China does not want to clash with the United States because its composite strength is not on par. The 20th Party Congress next year should not go badly because of the United States. Also, the U.S. cannot overwhelm China alone. Domestic issues like Covid-19, economic recovery and racial discord take priority. Europe, Britain, Canada and Japan are no different. They cannot ignore bilateral relations with China.

With the Anchorage showdown, China declared the end of “waiting for the right time in the shadows.” This year is the 100th anniversary of the founding of the Chinese Communist Party. 2027 is the centennial of its military. China is likely to tell the United States to “butt out” of matters related to Taiwan.

Korea needs to take the lead again. It is the last line of defense for Korea to pursue diplomacy of practical interests stuck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China.


앵커리지의 결투와 한국
신경진 베이징 총국장


19일 앵커리지 미·중 고위급 회담 직후 베이징에서 CNN 특파원과 외교부 대변인이 설전을 벌였다. CNN이 물었다. “중국은 미국이 발언 시간을 크게 초과했다고 항의했다. 미국 측 발언은 5분이 안 됐다. 중국은 23분을 넘겼다. 시간 초과의 근거가 뭔가? 회담 후 미국 관계자는 ‘중국이 알래스카에서 쇼를 했다(作秀)’며 ‘실질적인 회담보다 연극을 했다’고 했다. 중국 입장은?” 자오리젠 대변인이 받았다. “미국 측 발언에 화약 내와 연극 색채가 가득했다. 중국이 먼저가 아니다.”

양제츠 중국 정치국 위원과 앤서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의 앵커리지 결투가 끝났다. 지난주 홍콩 명보의 평론가 류루이사오와 천징샹의 관전평을 참고해 승패를 복기했다. 블링컨은 선발제인(先發制人)을 노렸다. 사드(고고도미사일 방어 체계) 보복에 한국이 휘둘릴 때 침묵했던 미국이 달라졌음을 알리는 포석이었다. 중국 대표는 쾌재를 불렀다. 반격의 구실을 얻어서다. 2분 발언 묵계를 깼다. 경시(輕視)와 멸시(蔑視)에 능한 중국에서 최근 유행어인 ‘평시(平視·당당하게 보기)’를 시연했다.

허점도 보였다. 양제츠는 “미국의 민주는 미국인뿐 아니라 세계 인민이 평가해야 한다”고 했다. “외국이 중국을 멋대로 평가한다”던 중국 레토릭과 배치된다. 결국 국제 사회에서 반감만 샀다. 미국이 유럽과 아시아·태평양의 동맹과 맺은 합종을 깨뜨리려던 중국의 노력도 물거품으로 만들었다.

외교는 실리를 다툰다. 실리는 실력이 좌우한다. 중국은 미국과 충돌을 원치 않는다. 종합 국력이 부족해서다. 내년 20차 당 대회가 미국 때문에 어그러져선 안 된다. 미국도 중국을 홀로 압도할 수 없다. 코로나19, 경제 회복, 인종 갈등 등 국내 현안이 우선이다. 유럽·영국·캐나다·일본도 마찬가지다. 중국과 양자 관계를 무시할 수 없다.

그레이엄 앨리슨 하버드대 교수는 말했다. “중국이 미국에 보내는 메시지의 핵심이 무엇이냐는 질문을 받았을 때 한 중국 동료는 이렇게 대답했다. ‘뒤로 물러서라(Back off)’, 동료는 더 솔직하게 말했다. ‘참견 마라(Butt out)’”(『예정된 전쟁』 )

중국은 앵커리지 결투로 ‘도광양회’ 시대의 종료를 선언했다. 올해는 공산당 창당 100년이다. 홍콩을 해결하려 한다. 2027년은 건군 100년이다. 미국에 “참견 마”를 외치며 대만을 처리할 공산이다.

지난해 한국 GDP가 중국 광둥성에 따라잡혔다. 실력으로 재역전해야 한다. 미·중 사이 낀 한국이 실리 외교를 펼칠 마지노선이어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