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rd immunity pipe dream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Herd immunity pipe dream (KOR)

 Korea faces a double whammy of delayed Covid-19 vaccines and mounting daily cases. If this continues,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can hardly realize its original goal of forming herd immunity by November. The government must clearly explain what’s going on. It must revise its current strategy and present effective solutions to fight the coronavirus before the situation gets out of control.

The government said it signed contracts to purchase enough vaccines to inoculate 79 million people, more than enough for its 50 million population. But global vaccine companies’ supplies are being delayed one after another. In February, the government promised to bring in Novavax vaccines for 20 million people starting in the second quarter. However, in a meeting presided over by Moon on Monday, the government pushed that goal back to bringing in the U.S. vaccines for 10 million people by the end of the third quarter, starting in June. Moon vowed to import Moderna vaccines for 20 million people in May alone, but a delay is unavoidable after Moderna decided to first supply the U.S. with its vaccines, enough for 100 million Americans. That means its deliveries to the world outside the U.S. will be delayed.

Korea’s inoculation schedule will also be affected after the U.S. government recommended a suspension of Janssen vaccines, citing the risk of blood clots, as in the case of AstraZeneca vaccines. Korea was supposed to bring in Janssen vaccines for 6 million people in the second quarter. If the inoculation suspension is prolonged, there are no substitutes available. That will cause a further delay in our health authorities’ vaccination schedule.

The Moon administration’s goal of forming herd immunity by November after vaccinating more than 70 percent of the population cannot be achieved. In that case, Korea has to envy countries like Israel and the UK, which are fast returning to normalcy thanks to their successful vaccine programs. We also may have to look at Australia, Taiwan and Hong Kong with envy.

And yet Moon has tried to pull the wool over the public’s eyes by bragging about the government’s vaccine program. He said the administration conspicuously cleared all the uncertainties of vaccine supplies. We wonder if he wanted to compare Korea with underdeveloped countries, not advanced ones.

To make matters worse, daily counts of new infections have soared to over 700, signaling an imminent fourth wave of the pandemic. On Tuesday, 731 new cases were reported, the largest since January. At the current pace, the government may have to consider restricting business operating hours for restaurants and cafes. It also can consider the introduction of fast home testing kits, which are being exported to more than 100 countries by 46 companies in Korea. If people can have an additional means to check their health status, it can help them fight the virus.


백신 차질 잇따르는데 '11월 집단면역' 가능한가

코로나19 백신 확보와 방역 정책이 동시에 진퇴양난에 빠졌다. 이러다 정부가 국민 앞에 공언한 11월 집단면역 목표 달성이 가능할지 의구심을 떨치기 어렵다. 정부는 실상을 호도하지 말고 국민에게 정확히 알릴 의무가 있다. 어그러진 기존 전략을 속히 수정하고, 실현 가능한 대안을 제시해야 한다.

그동안 정부는 모두 7900만 명분의 백신을 계약했다고 밝혀 왔지만 도입 시기와 물량이 확정된 백신은 많지 않다. 그나마 최근 백신별 도입 계획에 차질이 생기고 있다. 지난 2월 정부는 노바백스 백신 2000만 명분을 2분기부터 순차 도입하겠다고 했으나 지난 12일 대통령 주재 대책회의에서 "6월에 출시해 3분기까지 1000만 명분을 들여온다"고 계획을 바꿨다.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나서서 "5월 중에 2000만 명분을 공급받기로 했다"고 공언했던 모더나 백신도 차질이 불가피해졌다. 모더나는 2억 회분을 미국에 우선 공급하기로 됐다. 한국은 그만큼 도입이 지연될 우려가 있다.

백신 접종 일정에도 연쇄 차질이 우려된다. 2분기 중에 600만 명분을 도입할 예정이던 얀센 백신은 혈전 부작용 때문에 미국 정부가 최근 접종 일시 중단을 권고했다. 접종 중단 사태가 길어지면 이 물량을 대체할 백신이 없어 백신 접종 계획에 도미노 차질이 생길 수 있다. 앞서 12일부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혈전 부작용 우려로 30세 미만의 접종을 제외했다.

이처럼 백신 수급과 접종에 차질이 하나씩 현실로 닥치면서 9월까지 인구의 70% 이상을 접종해 11월까지 집단면역을 형성하겠다던 정부의 목표는 사실상 물 건너갔다는 전망이 나온다. 백신 전략에 성공해 일상으로 속속 복귀하는 이스라엘·영국을 우리 국민은 부러운 시선으로 바라보고 있다. 호주·대만·홍콩 등 방역에 성공해 해외여행을 재개하는 나라들도 선망의 대상이다.

그런데도 문 대통령은 최근 "대다수 나라가 백신 수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백신 수급의 불확실성을 현저하게 낮추고 있다"고 말해 국민을 어리둥절케 했다. 백신 전략의 눈높이를 선진국이 아니라 후진국에 맞추고 있는지 의문이 든다.

설상가상으로 우리나라는 확진자까지 하루 700명대로 급증해 4차 대유행 현실화에 따른 방역 비상등이 켜졌다. 하루 신규 확진자는 지난 13일 731명으로 97일 만에 최다를 기록했다. 상황이 심상치 않은 점을 감안해 거리두기 단계를 상향 조정하고, 식당과 카페 등의 영업시간 제한을 오후 9시로 강화하는 방안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 차제에 '신속 자가진단키트'의 국내 사용도 전향적으로 검토하기 바란다. 이미 국내 46개 업체가 해외 100여 개국에 수출하고 있다. 감염 여부를 교차 체크할 수단을 추가 확보하면 방역에 도움이 될 것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