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ruel history of the Tokyo Olympics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Cruel history of the Tokyo Olympics (KOR)

 CHANG HYE-SOO
The author is the head of the sports teamat the JoongAng Ilbo.



The 18th Summer Olympics in Tokyo in 1964 was held not during the summer but in the middle of autumn on Oct. 10. Yoshinori Sakai was the last torch bearer. The 19-year-old was a freshman track athlete at Waseda University.
 
Foreign media called him “Atomic boy.” He was born in the Hiroshima Prefecture on Aug. 6, 1945, the day the atomic bomb was dropped there. Japan’s intention was clear. It wanted to show off that the country that lost World War II has returned as the Olympic host. Ironically, the Olympic host that Japan dreamt of was not a “loser standing again.”
 
In the beginning, Japan wanted to boast a majestic empire through the Olympics — the Great Empire of Japan influencing Asia and the Pacific. So it won the bid for the 12th Tokyo Summer Olympiad in 1940. But the event was never held. In 1937, Japan started the Sino-Japanese War, and the Western world protested. Due to international opposition, Japan gave up the hosting right, and Helsinki got the bid.
 
But after World War II broke out in 1939, the Olympics was never held. It was the second cancellation after the sixth Summer Olympics in 1916, canceled due to World War I. It was Berlin that hosted the 1916 Summer Olympics. Ironically, the original hosts of two Olympic games canceled due to war are both responsible for starting the wars.
 
On Sept. 7, 2013, Tokyo was selected to host the 32nd Olympics in 2020 at the International Olympic Committee (IOC) meeting in Buenos Aires. Japan wanted to demonstrate that it has revived from the Tohoku Earthquake and Fukushima Nuclear Disaster in 2011. But the unprecedented Covid-19 pandemic pushed the event scheduled for July 24, 2020, by one year.
 
Two months are left until the new opening date of July 23. But it is still unclear whether the event will be held. The domestic situation in Japan is not stable. Positive cases and deaths from Covid-19 haven’t decreased. The public opinions opposing the hosting or supporting another delay are growing. Many athletes are concerned of the event itself and have announced they wouldn’t participate in the Games.
 
The Japanese government and the IOC both maintain their position that the Olympics will be held as scheduled. But it seems that they are just passing around the bomb to each other to announce the cancellation of the event. During the campaign to win the bid for the Olympics, Japan’s slogan was “Discover Tomorrow.” After winning the bid, the official slogan changed to “United by Emotion.” Do we see tomorrow from Japan? Can we be united by emotion? The history of Olympics in Tokyo is cruel.


도쿄올림픽 잔혹사
장혜수 스포츠팀장


1964년 제18회 도쿄 여름 올림픽은 '여름'이라는 단어가 무색한 가을의 한가운데(10월 10일)에 개막했다. 성화 최종주자는 사카이 요시노리(坂井義則)라는 19세 청년이었다. 당시 와세다대 1학년생 육상 중장거리 선수였다. 외국 언론은 그를 '원폭 소년(atomic boy)'으로 불렀다. 사카이는 원폭 당일인 1945년 8월 6일 히로시마 현에서 태어났다. 일본의 의도는 분명했다. 제2차 세계대전 패전국이 참화를 딛고 올림픽 개최국으로 화려하게 부활했다는 걸 보여주겠다는 것이었다. 역설적인 점은 일본이 꿈꿨던 올림픽 개최국의 모습은 '다시 일어선 패전국'이 아니었다는 거다.

원래 일본은 올림픽을 통해 제국의 위용을 자랑하고 싶었다. 아시아와 태평양의 광대한 지역을 호령하는 이른바 '대일본 제국' 말이다. 그래서 유치했던 게 1940년 제12회 도쿄 여름 올림픽이다. 이 대회는 지구 위 그 어디에서도 열리지 못했다. 1937년 일본이 중·일전쟁을 일으키자 서구 세계가 반발했다. 국제 여론에 밀린 일본은 개최권을 반납했다. 개최권은 핀란드 헬싱키에 넘어갔다. 하지만 1939년 제2차 세계대전이 터졌고, 올림픽은 결국 열리지 못했다. 제1차 세계대전으로 취소된 1916년 제6회 여름 올림픽에 이어 두 번째 취소다. 1916년 올림픽을 유치한 건 독일(베를린)이었다. 전쟁으로 취소된 두 번의 올림픽의 원 유치국은 공교롭게도 모두 전범국이었다.

2013년 9월 7일, 부에노스아이레스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총회에서 일본 도쿄가 2020년 제32회 여름 올림픽 개최지로 선정됐다. 일본이 이번 올림픽을 통해 보여주고 싶었던 건 2011년 동일본 대지진과 후쿠시마 핵발전소 사고 피해를 딛고 일어선 모습, 즉 재건과 부흥이었다. 그런데 코로나19 범유행이라는 초유의 사태로 2020년 7월 24일 개막 예정이던 대회가 1년 연기됐다. 새로운 개막일인 7월 23일까지 이제 두 달. 그런데도 아직 대회 개최 여부가 불투명하다. 일본 내 상황도 여의치 않다. 코로나19 확진자와 사망자 수는 줄어들 줄 모른다. 개최 반대 또는 재연기 여론도 비등하다. 개최 자체를 우려하거나 불참을 선언하는 선수들 목소리도 이어진다.

일본 정부와 IOC는 한목소리로 개최를 고수한다. 하지만 내심 서로 눈치를 보며 '대회 취소 발표'라는 폭탄을 돌리는 모양새다. 일본의 올림픽 유치전 당시 내건 슬로건은 '내일을 발견하자(未来をつかもう, Discover Tomorrow)'였다. 대회를 유치한 뒤 정한 공식 슬로건은 '감동으로 우리는 하나가 된다(感動で、私たちはひとつになる, United by Emotion)'이다. 내일이 보이기는 하는가. 또 감동으로 하나가 될 수는 있을까. 도쿄올림픽 역사는 왜 이리도 잔혹한가.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