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end of an era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he end of an era (KOR)

 PARK JIN-SEOK
The author is the national news editor at the JoongAng Ilbo.


Prosecutors in the violent crime division catch gangsters. They especially deal with criminal organizations. Of course, the idea of a gun-toting prosecutor breaking into the gangster headquarters only exists in movies. In reality, the job of a prosecutor in the violent crime section is to draw an organizational chart from the boss to the lowest members to prove that they belong to a criminal syndicate. It is only possible to bring down a gang by charging its core members for organizing a criminal group. That’s why catching gangsters became the prosecutor’s duty.

The violent crime division became an independent department after gangster groups expanded. In the past, gangsters were mere parasites, sucking blood from the locals within their boundaries. Citing a line from the movie “Friends,” which cited the old slogan of the intelligence agency, they “stayed in the shadow but pursued the light.”

However, the underground economy also grew with economic development, and so-called nationwide criminal organizations emerged. They made people anxious by engaging in violent and cruel fights. Around this time, they disguised as lawful entities such as businesses or religious group, colluded with politicians and sought to come out of the shadows.

Shim Je-ryoon, then the head of the special 1 team at the Seoul Central District Prosecutors’ Office, decided that gangsters should not be condoned any more. He brought experienced prosecutors together and declared a war on organized crime. As the fight intensified, the prosecutors felt the need to set up a team solely devoted to the task, and the violent crime division was established in the Seoul Central District Prosecutors’ Office.

Under the leadership of Shim, the violent crime section arrested major mob bosses, including Kim Tae-chon of the Seobang Family. In the process, 10 major criminal syndicates — Seobang Family, Yangeuni Family, OB Family, Beongae Family, Chilseong Family, Yeongdo Family, Jeonju Family, Baechajang Family, Gunsan Family and Mokpo Family — have been exposed. The violent crime section prosecutors also led the investigation into the slot machine scandal a few years later, which disclosed collusion between the mob and politicians.

The violent crime section is to disappear soon as it is merging with the anti-corruption section. It could be a natural decision as local gangs have weakened, but I cannot help but be suspicion as the merge is being led by the strange justice department whose priority is weakening investigative power.


강력부
박진석 사회에디터


강력부 검사는 깡패를 잡는다. 그중에서도 집단으로 움직이는 깡패 무리, 즉 조직폭력배가 상대다. 물론 권총 차고 조폭의 본거지에 쳐들어가 일망타진하는 검사는 영화 속에서나 존재한다. 현실 속의 강력부 검사는 수괴에서부터 말단 조직원까지의 계보도를 그려내 그들이 일사불란하게 움직이는 범죄단체(범단)라는 사실을 입증하는 게 임무다. 범단 구성죄로 핵심 조직원들을 무더기로 엮어야 진정한 일망타진이 가능해서다. 조폭 잡는 일이 검찰의 몫이 된 이유이기도 하다.

강력부가 전담 독립 부서로 등장한 건 깡패집단의 대형화 이후였다. 과거의 건달패는 ‘나와바리(담당 구역)’ 안에서 지역민의 피를 빨아먹던 기생충에 불과했다. 정보기관의 옛 슬로건을 참고한 게 분명해 보이는 영화 ‘친구’의 대사를 인용하자면 “음지에 있으면서 양지를 지향하는” 존재들이었다.

그러나 경제 성장과 함께 지하경제의 규모가 커지면서 이른바 전국구 조폭들이 속속 등장했다. 이들은 잔인한 살육전을 공공연하게 벌여 국민을 불안하게 했다. 정치와 결탁하거나 기업·종교단체 등 합법의 외피를 둘러쓴 채 양지로의 부상을 꾀한 것도 이 무렵이었다.

더이상 방관하기 어렵다는 판단 하에 칼을 빼 든 이가 심재륜 당시 서울지검(현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이었다. 그는 수하에 선 굵은 검사들을 규합한 뒤 ‘조폭과의 전쟁’을 선포했다. 전쟁이 격렬해지면서 검찰은 전담 조직의 설치 필요성을 절감했고, 1990년 5월 서울지검에 강력부가 신설됐다.서울지검 강력부는 심 부장의 진두지휘 하에 서방파 두목 김태촌 등 내로라하는 조폭들을 줄줄이 검거했다. 이 과정에서 서방파·양은이파·OB파·번개파·칠성파·영도파·전주파·배차장파· 군산파·목포파 등 이른바 10대 폭력조직의 실체가 드러났다. 뒷골목과 권력의 결탁을 적나라하게 보여줬던 몇 년 뒤의 ‘슬롯머신’ 수사를 주도한 것도 강력부 검사들이었다.

한 시대를 풍미했던 강력부가 반부패부와의 통합을 통해 역사 속으로 사라질 모양이다. 과거보다 깡패집단의 존재감이 약해진 만큼 자연스러운 수순일 수도 있다. 하지만 ‘국가 수사역량 약화’가 제1과제인, 이상한 법무부가 하는 일이라 배경에 대한 의구심을 지우기 어렵다. 이번 조처에서도 그 과제 수행과 무관치 않은 측면이 엿보이니 더더욱 말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