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pitiful scapegoating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pitiful scapegoating (KOR)

Police have wrapped up the investigation on former Vice Justice Minister Lee Yong-gu after five months of dragging its feet despite testimonies and evidence of Lee hurling insults and assaulting a cab driver in November. The police found that he bribed the driver to destroy evidence, while filing for a prosecutorial indictment. The Seoul Metropolitan Police Agency also handed over a police sergeant at Seocho Police to the prosecution for neglect of duty as he failed to seize the black-box footage after confirming the assault and reporting it to his boss. The chief of the Seocho Police and the sergeant’s boss was aware that Lee was a choice to head the new Corruption Investigation Office for High-ranking Officials, but the police decided to discuss the matter in an internal review without filing any charges, citing a lack of evidence. Only one police sergeant is taking the fall for treating the case as a “simple assault.”
 
Seocho Police explained that it could not confirm involvement by the upper hierarchy or any order to cover up the case. That raises suspicion. According to the findings, a staff on the public safety division of the Seocho Police reported the incident to the intelligence division of the police and to the public safety division of the Seoul Metropolitan Police. The Seocho Police chief was also briefed that the assaulter was an influential person. Still, internal investigators claimed that they could not find any evidence of wrongdoings.
 
Police said guidelines for internal investigations will be strenghtened. But under current police rules, internal investigations on influential persons must be reported to the upper ranks. Under criminal investigation rules, crimes of senior government officials and lawyers are categorized as key cases that require reporting to — and receiving orders from — the higher ups. The affair should be reported to the police outpost head, district office chief, and metropolitan or provisional agency chief as well as the head of the National Investigation Headquarters. Police are blaming the lax regulations to protect the higher ranks.
 
President Moon Jae-in has appointed Lee as vice justice minister after the internal investigation was wrapped up. If the appointment was made because the police finding has not reached the presidential office, there is a serious flaw in the presidential office’s candidate screening process. Or if the appointment was made regardless of awareness on his wrongdoing, the government has deceived the people. The truth will inevitably come out.
 
 
이용구 부실 수사 진상 밝힌다더니 수사관 한 명 '꼬리 자르기' 그쳐 
 
 
지난해 11월 술을 마시고 택시기사를 폭행한 이용구 전 법무차관에 대한 부실 수사 의혹을 진상 조사한 경찰이 5개월 만에 결과를 내놨다. 이 전 차관에 대해 증거인멸교사 혐의를 적용했지만, 한마디로 ‘꼬리 자르기’식 내용이다. 서울경찰청 합동진상조사단은 택시 블랙박스 영상을 확인하고도 압수 등을 하지 않고 상부 보고도 하지 않았다며 당시 사건을 맡았던 서초경찰서 A경사를 특수직무유기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 반면 서초서장과 형사과장 등은 이 전 차관이 당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후보로 거론된다는 것을 알고 있었음이 확인됐지만, 혐의가 명확하지 않다며 경찰수사심의위에서 논의하기로 했다. 특가법 위반 혐의로 처리될 사안을 단순 폭행으로 바꾼 ‘봐주기 수사’의 책임을 일선 경찰관 한 명이 진 셈이다. 
 
윗선 개입이나 무마 청탁 정황이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힌 대목이 특히 의구심을 키우고 있다. 조사 결과 서초서 생활안전계 직원은 서울청 생안계 직원과 서초서 정보과 직원에게 수사내용을 전했다. 서초서장도 생안계장으로부터 유력인사라는 보고를 받았다. 이 전 차관 사건이 반의사불벌죄인 단순 폭행으로 바뀐 시점은 지난해 11월 9일 오후 1시 50분쯤인데, 그의 신분 관련 일련의 보고는 모두 그 이전에 이뤄졌다. 조사단은 대상자들의 통화내역 등을 분석했더니 관련 증거를 찾을 없었다는 이유를 댔다. 하지만 일선 경찰간부는 “공수처장 후보가 연루된 사건을 알면서도 위에 보고하지 않는 건 말이 안 된다. 안 하면 징계대상”이라고 했다. 
 
경찰은 대책이라며 내사사건 처리를 수사에 준하는 수준으로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마치 이 전 차관 건이 내사 단계여서 보고가 미흡했다고 주장하는 모습이지만, 현행 규정에는 이미 주요 인사에 대한 내사도 보고토록 돼 있다. 경찰청 범죄수사규칙에 따르면 고위공무원 등과 함께 변호사의 범죄는 보고 및 수사지휘 대상 주요사건으로 분류돼 있다. 내사 착수 때도 필요하면 보고토록 했을 뿐 아니라 파출소장부터 경찰서장, 시·도경찰청장, 국가수사본부장 등 단계별로 절차까지 명시돼 있다. 발표대로라면 현행 규정이 여러 단계에서 지켜지지 않은 셈인데, 윗선과의 고리를 자르려다 보니 멀쩡한 제도 탓을 하는 게 아니냐는 지적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 전 차관 폭행사건이 내사 종결된 이후 그를 법무부 차관에 내정했다. 경찰의 조사정보가 정말 청와대로 전달되지 않은 상황에서 차관을 시킨 것이라면 인사검증에 심각한 문제가 있는 것일 뿐 아니라 국정운영 기관의 난맥상이 심각함을 보여준다. 반대로 이 전 차관의 사건을 인지하고도 정권의 필요 때문에 임명한 것이라면 국민의 눈을 가린 것이 된다. 두 경우 모두 문제인데, 윗선의 개입이 있었다면 언젠가 밝혀질 것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