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meful work environment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Shameful work environment (KOR)

 The remains of Kim Dong-sik, a courageous firefighter who fearlessly plunged into an inferno at a Coupang warehouse in Icheon, Gyeonggi, were found in the basement of the giant building. Though the exact reasons for the fire have not been found yet, an increasing number of customers of the e-commerce giant are pledging to quit their memberships on social media in sympathy for the death of Captain Kim, who was devoted to his job as a firefighter for the past 27 years. But more specifically, customers vented their outrage at the outdated business culture of the company that was listed on the New York Stock Exchange in March.

According to several witnesses on the day of the blaze, a manager repeatedly turned off a switch for sprinklers, saying they were malfunctioning. If the allegation is proven true, the disaster goes beyond neglecting safety measures as it translates into the management’s disrespect for human lives. As Coupang is known to have poor working environments, including in its warehouses across the country, the disaster may have been caused by inhumane working conditions. Many people have petitioned the Blue House to punish management of the retail giant after defining it as the “direct perpetrator” of the tragedy.

Testimonies by current and former employees are even more shocking. Coupang’s warehouses did not have the appropriate air conditioning systems. When workers complained of hyperthermia, managers allegedly advised them to ingest glucose. Safety guidelines were nonexistent from the start.

When employees at its Bucheon warehouse were collectively infected with the coronavirus in May, the company allowed workers with symptoms to continue working, which led to the shutdown of the warehouse for two weeks. Nevertheless, no improvement was made in working conditions at that facility, according to employees. As a result, as many as nine workers died while working last year alone.

After its workplace suffered many Covid-19 cases in 2021, the Coupang management did not officially apologize for the damage the company inflicted on society. Executives of the company only feigned an apology by posting a Q&A on its homepage three days after Gyeonggi Province authorities enforced a shutdown. It showed the same reaction this time. Resigning as chairman of the board shortly after the conflagration, its founder Kim Bum-seok said he will focus on global markets instead of dealing with the disaster.

The company said Kim’s stepping down was planned earlier, but such a decision is not appropriate in terms of timing. He should have vowed to resolve the facts behind the disaster first and come up with preventative measures to keep such accidents from happening again. No matter what kind of innovative services Coupang comes up with in the future, it cannot survive without the public’s trust. We urge Coupang to reestablish a human-centered work environment befitting its global reputation before it’s too late.


후진적 기업문화 드러낸 쿠팡 화재 사고

쿠팡 이천 물류센터 화재 진압 도중 실종됐던 김동식 구조대장(53·소방경)이 끝내 숨진 채 발견됐다. 구체적인 화재 원인이 밝혀지지 않았지만, SNS에는 성난 소비자들의 쿠팡 회원 탈퇴 인증이 잇따른다. 평소 화재 현장에서 영웅적 헌신을 해 온 김 구조대장의 안타까운 사망이 직접적인 이유다. 하지만 뉴욕 증시에 직상장한 글로벌 혁신 기업이라고 하기에는 너무나 후진적인 쿠팡의 기업문화에 대한 분노가 이번 사건을 계기로 폭발한 측면이 있다.

사건 당일 현장 노동자들의 증언에 따르면 화재 초기 스프링클러가 작동하자 관리자가 오작동이라며 계속 꺼 사고를 키웠다고 한다. 좀 더 수사가 이뤄져야 하겠지만 만약 사실로 드러난다면 안전 불감증을 넘어 인명 경시적 태도라는 비판을 면하기 어렵다. 쿠팡은 물류센터뿐 아니라 배달을 둘러싼 작업환경 등이 열악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쿠팡의 비인간적인 기업문화가 큰 사고로 이어졌을 가능성이 작지 않다는 얘기다. '쿠팡은 화재의 피해자가 아니라 직접적인 가해자'라며 경영진 처벌을 요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까지 올라온 이유다.

이번 사고를 계기로 나온 전·현직 쿠팡 노동자들의 증언은 충격적이다. 쿠팡 물류센터는 냉방시설이 부족하고, 사측은 열사병 증세로 현기증이 나는 직원들에게 "포도당 사탕을 먹고 일하라"고 권했다고 한다. 안전수칙을 기대하기 어려운 작업환경이었던 셈이다. 지난해 5월 쿠팡 부천 물류센터에서 코로나19 집단 발병이 벌어졌을 때는 유증상자가 근무하는 등 기본적인 방역수칙을 지키지 않아 경기도로부터 2주간의 집합 금지명령을 받기도 했다. 하지만 이후 별다른 작업 환경 개선은 없었다는 게 노동자들의 주장이다. 사망 사고도 잇따랐다. 쿠팡에서 일하다 사망한 노동자가 지난 1년간 9명에 달한다.

지난해 코로나19 집단 발병 당시 방역수칙 위반으로 우리 사회에 큰 피해를 주고도 경영진은 공개적으로 사과하지 않았다. 강제 폐쇄조치 사흘 만에 홈페이지에 고객과 회사 간 문답 형식으로 사과 시늉을 했을 뿐이다. 이번에도 화재가 발생하자마자 김범석 창업자는 사고를 수습하는 대신 "글로벌 시장에 집중하겠다"며 이사회 의장과 등기이사에서 사퇴했다. 사측은 예정된 인사라고 설명했지만, 큰 사고가 난 상황에서 시기적으로 적절치 않다. 책임을 피하기 위한 꼼수라는 오해를 받을 수 있다. 이번 사고를 수습하고, 재발을 막기 위한 대책을 마련하는 모습을 보여줬어야 한다. 아무리 혁신적 서비스를 내놓는다 해도 소비자 마음을 잃으면 기업은 살아남을 수 없다. 쿠팡은 이제라도 글로벌 혁신 기업에 걸맞은 인간 존중 기업문화를 정착해 나가기 바란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